전체뉴스 123331-123340 / 125,1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보화근로 5만명 고용 .. 정통부, 내년에 19개 분야

    ... 상시 고용한다. 정보통신부는 99년에 19개 정보화 근로사업에 1천7백84억원의 자금을 투입하고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진하는 공공근로사업 예산 1천5백억~2천억원을 정보화 근로사업으로 전환, 정보화 사업분야에서 이같은 규모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올해는 정보화 정보화 근로사업을 통해 2만6천명을 고용하고 있다. 정통부는 내년에는 올해 시작한 영상자료디지털화 등 4개 사업에 1만6백명이상, 다른 7개 부처에서도 19개 사업에 2만명이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파워 프로] 장기연재 중간점검 : 프로지망생에 용기와 희망

    대학 3학년인 박윤수(25)씨는 IMF로 일자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가 된 상황에서도 요즘 마음이 편하다. 벤처투자 심사자가 되기로 인생의 진로를 결정했기 때문이다. 사실 지난 여름만해도 박씨는 다른 동기생들처럼 고민이 많았다. 이곳저곳 기웃거려가며 진로를 모색했지만 길을 찾을수 없었다. 그러던 그가 해답을 찾은 것은 우연히 가판대에서 한국경제신문을 산 후였다. 시리즈로 연재되던 "파워 프로" 기사가 눈에 번쩍 띈 것이다. 박씨는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워싱턴 저널] '고시제도를 폐지하자'

    ... 일반국민의 인식이다. 개혁의 최우선순위에 올라 있어야 할 정치권과 공직사회의 개혁은 뒷전으로 밀어 놓은 탓이다. 진정한 개혁을 위한 황금기회를 놓친 것이다. 실업자 수는 이미 2백만을 넘었다. 하지만 국회의원이나 공무원이 일자리를 잃었다는 얘기는 듣기 어렵다. 한국에서 오래 활동한 한 외신기자의 촌평은 귀기울여 들어 볼만하다. "한국이 개혁을 제대로 추진하려면 개혁 주체세력들이 공무원들의 논리에 밀리지 않을 수 있는 능력과 줏대가 있어야 한다.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9) 프랑스 <상> (인터뷰) 제르맹

    장 마크 제르맹 프랑스 정부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노동 정책은 근무시간 단축에 의한 고용늘리기다. 고용과 사회연대부의 실무책임을 맡고 있는 제르맹 국장은 근무시간 단축을 통해 50만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다짐한다. -프랑스 정부의 일자리 만들기 정책의 골격은. "조기퇴직제 등 여러 방안이 실행되고 있지만 짧은 시간에 대량의 고용 확대를 가져다 줄 수 있는 것은 잡 세어링(Job Sharing) 밖에 없다. 그게 바로 프랑스 정부가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컴퍼니 레이더] 에어프랑스, 근무시간 줄여 고용창출

    ... 근로자의 주간 근무시간을 4시간 줄이는 대신 앞으로 3년간 4천여명을 새로 고용한다. 이는 구조조정으로 지난 수년간 정리해고됐던 직원 수의 절반가량을 다시 충원하는 것이다. 에어프랑스는 또 파트타임 근무제가 허용되면 5천개의 새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년중 일부가 민영화되는 에어프랑스는 지난 94년 2백억프랑 (약 35억9천만달러)의 국고 지원 덕분에 파산은 면했지만 구조조정과정에서 9천명가량이 일자리를 잃었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

    한국경제 | 1998.12.16 00:00

  • [한경에세이] 대량실업과 홈리스 .. 이한우 <방송인>

    ... 하나밖에 없다. 어떻게 하든 장기적인 대량실업을 피해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부터 새로운 고용창출에 각계의 힘을 모아야 한다. 유럽국가들의 대부분은 이 문제에서 지금까지 실패했지만 한국은 새로운 고용창출의 모델국가가 될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기 위한 종합적인 프로그램을 빨리 시작하지 않으면 한국에서도 상상하기 어려운 고통의 역사가 올 수도 있다는 걱정이 든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16일자 ).

    한국경제 | 1998.12.15 00:00

  • [Creative Korea 21] 외국인과의 대화 : '노동시장의 변화'

    ... 헤드헌터를 통한 채용문화도 생소할 수 밖에 없었다. 임 사장 =대부분이 국내 진출한 외국기업이다. 한국 기업은 10% 정도이다. 한국 직장인들은 그동안 일본과 마찬가지로 "평생직장" 개념이 확고히 뿌리 박혀 있어 쉽게 일자리를 옮기질 못하고 있다. 심지어 자주 직장을 바꾸면 인간관계가 좋지 않다는 평판을 받을 정도다. 한국 기업들은 지금까지 제너럴리스트(generalist)를 많이 채용해 왔다. 그러나 기업환경이 점차 스페셜리스트(specialist)를 ...

    한국경제 | 1998.12.15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7) 독일 <상> (성공사례) 잡 셰어링

    지금까지 각국 정부와 기업들이 다양한 일자리 창출 및 해고방지 방안을 마련했지만 "잡셰어링(job sharing)"만큼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받고 있는 것도 드물다. 한마디로 일(job)을 나눠가지자(sharing)는 개념의 이 방안은 딱정벌레 자동차로 유명한 독일 폴크스 바겐이 원조라면 원조다. 이 회사는 지난 93년말 창사이래 최대의 경영위기에 빠졌었다. 직원 10만명 가운데 3만명을 정리해야 할 정도로 심각했다. 노조와 경영진은 이 ...

    한국경제 | 1998.12.14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8) 독일 <하> 직훈보조금 대폭 지원

    ... 소득을 기대하기 힘들다는 현실을 감안, 각 지역 고용사무소는 자영업 운영 초기의 생계보장을 위해 "과도기 급여"를 지급한다. 지원금은 신청자가 받던 실업급여 또는 실업부조액과 동일하며 최고 26주 까지 제공된다. 독일 정부는 일자리를 찾아 나서는 실업자에게 취업을 알선해 주기 위해 전국에 1천여개의 취업알선 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상담원 만도 1만5천명에 이른다. 이들은 실업자들에게 다양한 취업정보 및 기술교육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상담원은 실업자 개개인의 ...

    한국경제 | 1998.12.14 00:00

  • [내년 경제정책 방향] 부동산/건설서 경기 '점화' .. 의미

    ... 기업투자에 큰 기대를 걸 수 없는 탓이다. 때문에 내수진작이 중요하고 그 돌파구를 부동산.건설에서 찾겠다는게 정부의 기본 구상이다. 또 건설부문은 고용 흡수력도 커 일석이조다. 건설부문에 1조원을 투입하면 3만2천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게 정부의 계산. 현재 실업자의 35%인 53만명이 건설부문에서 나왔다는게 그 반증이기도 하다. 게다가 부동산 경기활성화는 수입을 거의 유발하지 않는다. 경상수지에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뜻이다. 정부가 한시적이나마 ...

    한국경제 | 1998.12.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