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351-123360 / 130,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16일자) 경제불안 진정되고 있다지만

    ... 대치상황이 사회혼란으로 연결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는 한편 서민생활 대책, 신용불량자 대책 등의 주요 경제현안을 차질없이 추진해나가야 한다. 경제5단체장이 이날 성명을 내고 "투자를 확대해 경제를 활성화하고 이를 통해 보다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국민경제를 지탱하는 주체로서의 사명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듯 재계 역시 최대한 냉정한 자세로 정상적 기업활동을 해나가야 함은 더 강조할 필요가 없다. 국민들도 이제 흥분을 가라앉히고 차분하게 헌법재판소의 판단을 기다려야 ...

    한국경제 | 2004.03.15 00:00

  • [탄핵가결 이후] "기업애로 적극 해소ㆍ투자 촉진을"

    ...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업들은 이 때문에 이 부총리가 보다 유연하고 적극적인 태도로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투자 분위기를 북돋워주기를 기대하고 있다. 전경련 중심으로 추진되고 있는 기업도시 역시 마찬가지 사안이다. 재계는 지역 균형발전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연내 기업도시 조성에 나선다는 계획이지만 청와대의 종합조정 기능이 사라진 상황에서 제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 의구심이 일고 있는 분위기다. 조일훈 기자 ji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3.15 00:00

  • [탄핵가결 이후] 재계, 내수회복 지연예상..수출 더욱 독려

    ... 활동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못할 것"이라고 전망하면서도 "불안이 장기화될 경우 투자 차질이 걱정된다"고 말했다. 재계는 무엇보다 정부의 조정기능이 약화되면서 대규모 투자사업이 차질을 빚지 않을까 우려하는 분위기다. 예컨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중심이 돼 적극 추진 중인 기업도시 건설 등은 정부의 적극적인 도움이 없이는 불가능한 사업이다. 따라서 이 같은 분야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치지 않도록 정부가 극도로 정상적인 경제 운용에 나서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04.03.14 00:00

  • ['탄핵 가결' 이후] '경제현안 어떻게 되나'

    대통령 탄핵이 정부가 추진중인 각종 정책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은 신용불량자 대책과 일자리 창출계획 등 민생현안은 오히려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행정수도 이전과 남북경협 확대 등 대통령의 정치적 결정이 수반돼야 할 정책들은 다소간 영향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 탄력받는 단기대책 신용불량자 대책과 경기활성화를 위한 중소기업 지원 등 단기적인 경기 대책은 오히려 ...

    한국경제 | 2004.03.14 00:00

  • [시론] 신용불량과 신뢰회복..李彦五 <삼성경제연구소 전무>

    ... 심각하다는 데에는 모두가 공감한다. 내수 침체,청년 실업,나아가 사회 범죄의 원인이 되고 있다. 혹자는 부동산 경기마저 꺾이면 정말 헤어날 방법이 없다고 하면서 일본형 버블 붕괴의 가능성까지 이야기한다. 경기가 활성화되고 일자리가 창출돼야만 개인들이 신용불량의 덫에서 빠져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신용불량 해결로 경기가 좋아지지는 않는다. 정치 불안,기업 의욕 저하,노사 분규 등이 함께 풀려야 한다.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는 부차적인 것이다. 채무자가 ...

    한국경제 | 2004.03.14 00:00

  • LG전자 '협력사를 내품안에…' .. 윈윈경영 선언

    ... IT(정보기술) 구축을 지원하고 6시그마 등 경영컨설팅도 제공키로 했다. 김쌍수 부회장은 "LG전자는 협력사와 함께 글로벌 기업으로서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협력사들도 LG전자의 경영계획에 맞춰 사업을 확장하고 보다 많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 앞장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LG전자와 협력업체가 상호협력과 혁신활동 전개를 통해 제품 리더십을 확보한다는 내용의 '공동선언 실천문'도 발표했다. 강동균 기자 kdg@ha...

    한국경제 | 2004.03.14 00:00

  • ['탄핵 가결' 이후] (정책 운용방향) 李부총리 "경제안정 주력"

    ... 업무처리량을 늘리는 일 등을 신속히 추진하겠다"고 방향까지 제시했다. 정부는 또 기업은행을 통해 영세 상공인들에게 특별여신을 지원하는 계획을 수립, 총선전에라도 지원키로 하는 등 서민생활을 안정시키기 위한 대책들도 내놓기로 했다. 일자리 창출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한 정책들도 예정대로 시행하고 신용보증기금의 자금지원도 강화할 방침이다. 그러나 정부의 이같은 정책집행은 "경제 안정에 협조하겠다"고 합의한 야3당을 자극할 수 있는데다 졸속 시행될 가능성도 있어 또다른 ...

    한국경제 | 2004.03.14 00:00

  • "기업은 사회적 자산 경영환경 개선 도울것" .. 윤창현 명지대 교수

    ... 자산 중 하나라는 점에서 시민회의 사무총장으로 일하는 1년간 가장 중점을 둘 분야도 '기업 하기 좋은 법적 환경 조성'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끊임없이 기업들을 불안하게 하면 이들은 결국 한국을 떠나게 되고 이렇게 되면 일자리 창출도 불가능해집니다.이런 측면에서 보면 기업 하기 좋은 환경을 만드는 것은 기업을 위한 것이 아니라 한국 국민 전체를 위한 것입니다." 시민회의는 현재 법률 전문가들과 함께 기업 활동을 제약하는 법적·제도적 장벽들에 대한 검토작업을 ...

    한국경제 | 2004.03.14 00:00

  • ['탄핵 가결' 이후] 금융시장안정 후속대책

    ... 추진하고 비상사태가 발생할 경우 유동성 자금 지원 등 즉각적인 대응을 하기로 했다. 정부는 13일 과천 정부청사에서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 경제장관간담회를 열어 부처별 현안과 정책추진계획을 재점검, 이미 발표한 일자리 창출 정책 및 서비스 산업 육성방안 등을 계획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 부총리는 이날 "대통령 탄핵안 가결로 경제 시스템에 문제가 일어난 것은 아니며, 정치적 불확실성이 경제적 불안감으로 이어지는 것이 문제"라며 "경제 주체들의 ...

    한국경제 | 2004.03.14 00:00

  • 정부, 일자리 창출ㆍ투자활성화 계획대로 추진

    정부는 대통령 탄핵 정국에도 불구하고 이미 발표된 일자리 창출 정책 및 서비스 산업 육성 방안 등을 유보없이 계획대로 밀고 나갈방침이다. 정부는 13일 과천 정부종합청사에서 이헌재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 주재로경제장관회의를 열어 부처별 현안 사항과 조치계획을 점검하고 현재 추진중인 정책이 탄핵 사태로 영향받지 않도록 하는데 정책의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 부총리는 "대통령 탄핵안 가결은 경제 시스템내에 어떤 문제가 일어난 것이아니라 정치적 ...

    연합뉴스 | 2004.03.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