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381-123390 / 125,1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98 경제백서-IMF 1년] 고통을 '보약' 삼아 다시 뛴다

    ... IMF행은 불행으로 가장된 축복 (blessing in disguise)"이라며 위로했다. 그로부터 1년이 흘렀다. 소위 IMF 관리체제 1년동안 한국경제는 상상을 초월하는 "불행"을 요구 받았다. 1백만명을 넘는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어 거리로 쏟아져 나왔고 모든 가계는 그나마 넉넉지도 않던 허리 띠를 다시 졸라매야 했다. 상당수 부실 금융기관들이 통폐합됐고 적지않은 기업들은 아예 퇴출됐다. 그러나 분명한 건 그런 고통이 헛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IMF체제 ...

    한국경제 | 1998.12.02 00:00

  • ['98 경제백서-IMF 1년] 생활혁명 : 실직자 설문..'스타일'

    ... 것으로 조사됐다. 또 실직의 아픔에도 불구, 창업보다는 재취업을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한국경제신문이 실직자들의 아픔과 경제적 고통을 알아보기 위해 OMJ(One Million Jobs :1백만 일자리 만들기)운동의 일환으로 신세계백화점부설 유통산업연구소와 공동으로 실시한 제6회 소비자 월례테마조사에서 밝혀졌다. 나라경제가 IMF관리체제로 접어든후 일반국민들의 생활패턴이 어떻게 달라졌는가를 물은 조사결과는 많이 있었으나 실직자들의 ...

    한국경제 | 1998.12.02 00:00

  • ['98 경제백서-IMF 1년] 경제쇼크 : '어디까지 극복했나'

    ... 때문이다. 노동은 가치를 창조할때만 살아 숨쉬는 것이다. 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끼지 못한다면 그 노동은 죽은 것이다. 한창 일할 나이에 황소개구리를 잡는 일은 애초에 실업대책으론 어울리지 않았다. 부가가치를 창출할수 있는 일자리를 만드는 방향으로 실업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도 그래서 나오고 있다. 일백만 일자리 만들기(OMJ) 운동이 대표적인 사례다. 소득수준은 4~5년전으로 후퇴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3.4분기중 도시근로자 가구의 실질소득이 ...

    한국경제 | 1998.12.02 00:00

  • ['98 경제백서-IMF 1년] 경제쇼크 : 'IMF 용어' .. OMJ 등

    OMJ =IMF체제이후 발생한 대량실업사태에서 하루속히 벗어나자는 취지 에서 한국경제신문이 전개하고 있는 일자리 만들기 캠페인. "One Million Jobs"의 약자로 우리말로는 "1백만 일자리 만들기"라고 번역 된다. 일부에서는 "오 마이 잡(Oh My Job!)"이라는 애칭으로 부르기도 한다. 임기응변식 대책으로는 대량실업문제를 풀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성장성 있는 분야에서 일자리를 적극적으로 만들자는 캠페인이다. 일자리 만들기의 ...

    한국경제 | 1998.12.02 00:00

  • ['98 경제백서-IMF 1년] 생활혁명 : 실직자 설문..'생계비'

    ... 평균 명세서다. 조사에 응한 3백명의 실직가장중 30대(48.4%)와 40대(25.6%)가 전체의 74.0%인 2백22명을 차지했다. 실직시기는 7, 8, 9월 3개월간이 가장 많아 전체의 46%인 1백39명이 이 기간 중 일자리를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실직기간은 응답자의 48%가 3개월 미만이었으나 6개월이상도 35%에 달했다. 실직가정의 수입은 월평균 79만원으로 실직전의 2백만원에 비해 무려 60.5% 나 줄었다. 이는 맞벌이나 기타수입원이 있는 ...

    한국경제 | 1998.12.02 00:00

  • ['98 경제백서-IMF 1년] 생활혁명 : '흔들리는 계층구조'

    ... 김모씨(35)는 최근 실직했다. 퇴직금도 받지 못한채 직장을 잃은뒤 소줏잔이 입을 떠나지 않았다. 자연히 아내와의 싸움이 잦아졌다. 어느날 밤늦게 귀가해보니 아이들만 놀고 있었다. 아내가 가출한 것. 품이라도 팔려고 인력시장에 나갔지만 일자리 얻기는 "하늘의 별따기"였다. 결국 생활비마저 떨어지자 김씨는 아이들을 보육원에 맡기기로 했다. 자식을 버리는 비정한 부모가 늘고 있다. 보건복지부 조사에 따르면 지난 6월 현재 아동복지시설에서 보호중인 아동 은 모두 1만7천44명. ...

    한국경제 | 1998.12.02 00:00

  • [워싱턴 저널] '철지난 청문회'

    ... 미래지향적으로 국정을 운영해왔어야 했다. 그러나 거의 1년이 흘렀고 이제 잊을만한 시점에 청문회를 열어 무엇을 하겠다는 것인지 알 길이 없다. 지금은 앞만 보고가도 모자랄 시기다. 우리에겐 할 일이 너무 많다.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고 수출경쟁력을 높여야 하며 우리 아이들을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게" 키워야 할 때다. 또다시 소득없는 청문회로 시간과 국력을 낭비할 겨를이 없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3일자 ).

    한국경제 | 1998.12.02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3) 일본 <상> '인터뷰'

    "사상 최악인 고용사정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경제가 우선 회복돼야 합니다" "1백만 일자리 만들기" 입안자의 한사람인 일본 노동부 고용정책과 나카이 마사유키 계장은 "정부가 제도만으로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는 없다"며 고충을 토로한다. -1백만 일자리 만들기의 기본 전략은 무엇인가. "경제를 회복시키면서 고용을 창출하는 것이 기본 방향이다. 10만개 중소기업의 창업을 지원하는 것도 경제회복 전략의 하나다. 또 노동시장의 유연성을 확보해 경직적인 ...

    한국경제 | 1998.12.01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3) 일본 <상> '조성금 지원제도'

    일본 정부는 고용촉진을 위해 임금의 일부를 정부가 직접 지원해 주는 특단의 방법을 동원하고 있다. 일명 조성금 지원 제도다. 중소기업이 일자리를 만들거나 실업자가 회사를 창업하면 종업원 임금의 일부를 나라에서 지원해 주는 것이다. 중소기업이 신규사업을 벌이면서 일자리를 만들면 새사업에 투입되는 근로자 임금의 3분의 1을 1년 동안 지원받을 수 있다. 인력 모집과 채용에 들어가는 비용도 보조받을 수 있다. 이를위해 연간 4백억엔이상의 ...

    한국경제 | 1998.12.01 00:00

  • [OMJ 캠페인] 제2부 : (3) 일본 <상> "우리회사엔 감원없다"

    "어려울 때일수록 일자리를 늘리고 사람을 키운다" 캐논, 일본전산, 테루모, 요코카전기 등은 최악의 실업 상황에서도 감원 문제로 갈등을 겪지 않는다. 대신 공정한 인사평가로 연공서열 등 일본식 급여체계의 문제점을 도려 내는데 힘을 쏟고 있다. 최악의 취업난을 오히려 우수한 인재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로 할용하고 있다. 캐논은 고용안정과 실력주의 평가로 불경기를 헤쳐 나가고 있다. 캐논의 인사원칙은 "사람을 부정하지 않는다"이다. 기업실적이 ...

    한국경제 | 1998.1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