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3521-123530 / 126,80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증시, "대세는 관망"…"美 경제 증시 확인 필요"

    ... 고용동향이 악화되면서 미국의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감을 촉발시켰다는 점에서 금리인하 기대감을 주눅들게 했다는 점에 심각성을 상기시켰다. 이날 발표된 3월 미 실업률은 4.3%로 지난 99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더욱이 일자리가 늘어나리라는 시장의 예상과는 달리 오히려 8만6,000명의 일자리가 줄었다. 일자리는 미국이 불경기의 골에 빠져 있을 때인 지난 91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이다. 동원경제연구소의 이승용 이사는 "현재의 문제는 ...

    한국경제 | 2001.04.09 00:00

  • 미국 3월 실업률 4.3%...20개월만에 최고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이 20개월만에 최고치인 4.3%를 기록했다고 노동부가 6일 발표했다. 노동부는 지난달 8만6천개의 일자리가 줄었으며 이에 따라 실업률도 4.3%로 2월에 비해 0.1%포인트가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일자리수 감소는 지난 91년 11월 이후 9년반만에 최대폭이다. 또 5만개의 일자리가 새로 생길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예상에서도 크게 벗어난 것이다. 인플레의 척도인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약간 높은 수준인 ...

    한국경제 | 2001.04.07 00:00

  • "뉴욕이 제약할 듯"…보수적으로 접근할 때

    ... 결국 0.02%만 얹은 강보합으로 마감하는데 만족해야 했다. 미국 고용동향은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져들고 있음을 새삼스레 상기토록 했다. 3월 미 실업률은 4.3%로 지난 99년 7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더욱이 일자리가 늘어나리라는 예상과 달리 8만6,000명 줄었다. 일자리는 미국이 불경기의 골에 빠져 있을 때인 지난 91년 11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다. 메릴 린치의 낙관론자 브루스 스타인버그는 5월 초순에 4월 실업률 통계가 개선되지 ...

    한국경제 | 2001.04.07 00:00

  • 달러, 美 고용악화로 123엔대 약세

    ... 125엔을 축으로 거래됐다. 유로/달러의 경우 0.77센트 상승한 90.35센트를 가리켰다. 유로/달러의 경우 이번주 3% 상승했다. 미국의 3월중 실업률은 4.3%로 지난 99년 7월 이후 20개월중 최고로 나타났다. 일자리는 8만6,000명 줄어 7개월만에 처음으로, 지난 91년 11월 경기침체 이후 가장 많이 감소했다. 전달만 해도 1만4,000명이 늘었다. 이와 함께 로버트 맥티어 달라스 연방은행 총재의 1/4분기 경제성장률 악화 전망 발언도 ...

    한국경제 | 2001.04.07 00:00

  • 다우 126P, 나스닥 64P 하락…"악재 여전"

    ... 3.62% 빠졌다. 다우존스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개장전 발표된 노동부의 고용 관련 통계에 밀려 시가를 일중고점으로 남겨둔 채 소폭 반등을 거치면서 하락했다. 3월중 실업률은 4.3%로 99년 7월 이후 20개월중 최고로 나타났다. 일자리는 8만6,000명 줄어 지난 91년 11월 경기침체 이후 가장 많았다. 캘리포니아 전력문제가 이날 증시에 파급됐다. 캘리포니아 최대 전력업체인 퍼시픽 가스& 일렉트릭이 파산보호절차인 챕터 11을 신청, 모회사 PG&E 주가를 36.7% ...

    한국경제 | 2001.04.07 00:00

  • [사설] (6일자) 화염병 시위 강력 대처해야

    ... 불문가지다. 관광객들은 발길을 돌릴 것이고, 우리나라에 투자한 외국인들은 자본철수를 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노동계 등의 화염병 시위는 올해 초 대우자동차 부평공장근로자 해고를 계기로 시작됐다. 구조조정의 진행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게 된 근로자들의 절박한 처지를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않는 불법 과격시위는 자제되어야 마땅하다. 가뜩이나 작금의 국내외 경제여건은 한치 앞을 내다보기 어려울 만큼 불안한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 세계적인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미국 3월 해고인원 60% 증가

    [뉴욕-브리지뉴스] 미국의 해고사태는 3월에 최소한 8년만의 기록적 수준에 달했다고 고용알선기관인 챌린저 그레이-크리스머스가 밝혔다. 챌린저는 3월에 162,867개의 일자리가 없어졌는데 이는 전월보다 60%나 증가한 것이라고 보고했다. 일자리가 한 달 사이에 이렇게 많이 감소한 것은 1993년에 이 회사가 월별 감원상황을 조사하기 시작한 후로 처음 있는 일이다. 금년 들어 첫 3개월 동안에 해고된 인원은 총 406,806명이다. 이는 1990년대의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스트레스...처진 어깨...자신감으로 '훨훨' .. 정신장애.우울증 치료

    ... 수년새 연간 2~3%씩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독일도 조기 퇴직자의 7% 가량이 우울증 환자다. 실업우울증 =취업난이 최악이다. 정규직은 물론 임시직 일용직도 구하기 힘든 상황이다. 이제 갓 고교나 대학을 졸업했는데 일자리가 없는 취업준비생들은 의기소침해지고 자포자기에 빠지기 쉽다. 날개도 펴보지 못한채 막막한 하늘을 바라보는 새같은 심정이다. 식욕부진으로 영양결핍현상이 생기고 폭음과 과도한 흡연을 하게 된다. 평소 비관적 부정적인 태도를 가진 ...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그린스펀,美 반덤핑제도 비판 .. 외국산 수입규제 조치

    ... "현명하지 못하며 자가당착적인 조치"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난 반세기동안의 무역장벽 철폐 노력이 최근 경기호황의 밑거름이었다"고 지적한 뒤 "국내 산업을 외국산 수입품으로부터 보호하려는 장벽들은 이런 번영을 저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린스펀은 또 "무역장벽을 낮추면 일자리가 늘어나고 생산성이 높아진다"고 전제한 뒤 "그렇다고 자유무역이 미국의 실업률을 낮추는 것은 아니다"라고 단서를 달았다. 노혜령 기자 hro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06 00:00

  • [이인제위원 연설요지]"4대개혁 일단 성공적"

    ... 대한 정부의 개혁정책을 적극 옹호하며 나름의 대안도 제시했다. 또 민감한 정치현안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야당에 정책경쟁을 주문하는 등 "상생의 정치"복원에 무게를 실었다. 경제및 실업대책=경제의 체질이 개선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일자리 창출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은 "그간 변화를 두려워했던 금융권과 기업들이 이제 스스로 변화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수십년동안 왜곡돼온 경제관행도 개선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부가 주도해온 4대개혁은 미진한 ...

    한국경제 | 2001.04.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