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1,8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말투 기분 나쁘다"…여중생 폭행한 20대, 항소심서 형 늘었다

    ... 30분쯤 원주시 한 공원에 차를 주차한 상태에서 조수석에 타고 있던 B(15)양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양의 말투가 기분 나쁘다는 이유로 B양에게 휴대전화를 집어던지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결과 밝혀졌다. 1심 재판부는 “A씨가 미성년자인 B양을 폭행한 점, 동종 범행으로 여러 차례 소년보호사건 송치처분을 받은 점 등을 고려하면 죄책이 가볍지 않으나 폭행 횟수·부위 등을 비춰볼 때 정도가 무겁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

    한국경제 | 2023.02.01 17:29 | 장지민

  • thumbnail
    CJ대한통운, 택배노조 교섭요구 거절…노조 "법적 책임 물을 것"

    ... 지난달 12일 서울행정법원이 "CJ대한통운 원청이 하청노조인 택배노조와의 협상을 거부하는 것은 부당노동행위"라는 판결을 내린 뒤 19일만에 공식 입장을 노조 측에 전한 셈이다. CJ대한통운은 기존 대법원 판례를 강조하며, 1심 재판부의 판단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다. CJ대한통운은 "명시적·묵시적인 근로계약관계를 맺어야 단체교섭 조건이 성립된다는 것이 기존 대법원 판례"라며 "이런 계약관계가 없는 이상 원청을 상대로 하는 단체협약 체결권은 인정될 수 없다"고 ...

    한국경제TV | 2023.02.01 17:16

  • thumbnail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소송 항소심, 업체 승소

    재판부 "지자체 신뢰보호원칙 위반"…청주시 "상고할 것" 청주시 오창 후기리에 소각장을 설치하려다가 행정절차에서 제동이 걸렸던 업체가 항소심 재판에서 승소했다. 청주시는 상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대법원에서도 마찬가지 결론이 난다면 소각장 설치를 막을 길이 없다. 대전고법 청주재판부 행정1부(원익선 부장판사)는 1일 에코비트에너지청원(구 이에스청원)이 청주시를 상대로 낸 도시관리계획 결정 입안제안 거부처분 취소 청구소송 항소심에서 1심을 파기, ...

    한국경제 | 2023.02.01 17:06 | YONHAP

  • thumbnail
    [힘이 되는 부동산 법률] 거래허가 잠탈 계약 후 30년 만에 토지를 돌려받게 된 매도인 스토리 진행 경과

    ... 피고의 항소를 받아들여 제1심 판결을 취소하고, 원고의 주위적 청구와 당심에서 추가한 예비적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 등기명의인에 불과하고 실질적으로는 남의 재산을 처분한 대금이라는 점에서 甲에게 반환되는 것이 상식적이지만 2심 재판부는 법리적으로는 그렇지 않다고 판단했다. 1심 재판부가 간과한 부분에 근거한 결론인데, 바로 토지거래허가의 법리상 계약자체가 원천 무효이어서 甲은 소유권이전청구권 자체를 애초부터 가질 수 없기 때문이라는 이유 때문이다. 결국, ...

    The pen | 2023.02.01 17:03 | 최광석

  • thumbnail
    '세월호 특조위 방해' 朴정부 인사 전원 1심 무죄(종합2보)

    ... 부위원장 교체방안 검토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이 전 실장 등이 직권을 남용해 특조위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업무에 관한 권리행사를 방해하거나 실무를 맡은 공무원이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했다고 봤다. 그러나 재판부는 특조위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조사 등 업무에 관한 권리'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죄가 보호할 대상인 구체적 권리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해양수산비서관실 행정관이 특조위 부위원장 사퇴 방안을 검토하는 문건을 쓴 것은 ...

    한국경제 | 2023.02.01 16:58 | YONHAP

  • thumbnail
    회삿돈 21억원 자기 계좌로 '꿀꺽'…카드값에 쓴 직원 실형

    ... 대출 원리금 상환 등에 사용했으며 주식 계좌로도 상당 금액을 이체했다. A씨는 또 2017년 7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총 2천368회에 걸쳐 회사 법인카드로 2억3700만원을 결제해 유흥비와 생활비 등에 쓴 것으로 나타났다. 재판부는 "피해액이 23억원을 넘고 2017년부터는 A씨가 약 1년 동안 회사 감사를 맡았음에도 오히려 범행을 저질러 회사에 막대한 재산상 피해를 줬다"며 "피해액 전부가 변제되지 않았고 회사가 5년 동안 피해액을 보유함으로써 얻을 수 있던 ...

    한국경제 | 2023.02.01 16:52 | YONHAP

  • thumbnail
    '통장 잔고 위조' 윤 대통령 장모 동업자 항소

    ... 안씨의 사위 등의 명의로 계약하고 등기한 혐의도 있다. 최씨와 안씨는 서로에게 속았다면서 무죄를 주장했으나, 두 사람 모두 1심에서 징역 1년의 같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최씨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재판부는 "공범들은 피고인을 알게 된 경위나 잔고증명서를 위조하게 된 경위, 이때 피고인의 역할 등을 구체적이고 일관되게 진술했다"며 "(잔고 증명이) 행사되는 과정을 봐도 피고인의 이해관계와 일치한다"고 유죄 판단 이유를 설명했다. ...

    한국경제 | 2023.02.01 16:45 | YONHAP

  • thumbnail
    '세월호 특조위 방해' 朴정부 인사 전원 1심 무죄(종합)

    ... 부위원장 교체방안 검토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이 전 실장 등이 직권을 남용해 특조위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업무에 관한 권리행사를 방해하거나 실무를 맡은 공무원이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했다고 봤다. 그러나 재판부는 특조위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조사 등 업무에 관한 권리'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죄가 보호할 대상인 구체적 권리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해양수산비서관실 행정관이 특조위 부위원장 사퇴 방안을 검토하는 문건을 쓴 것은 ...

    한국경제 | 2023.02.01 16:31 | YONHAP

  • thumbnail
    '세월호 특조위 방해' 朴정부 인사 전원 1심 무죄

    ... 부위원장 교체방안 검토문건 작성을 지시한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이 전 실장 등이 직권을 남용해 특조위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업무에 관한 권리행사를 방해하거나 실무를 맡은 공무원이 의무 없는 일을 하게 했다고 봤다. 그러나 재판부는 특조위의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조사 등 업무에 관한 권리'가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죄가 보호할 대상인 구체적 권리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해양수산비서관실 행정관이 특조위 부위원장 사퇴 방안을 검토하는 ...

    한국경제 | 2023.02.01 15:46 | YONHAP

  • thumbnail
    절도로 국내반입 고려불상 소유권 日로…2심 원고패소로 뒤집혀(종합)

    항소심 재판부 "日사찰의 취득시효 완성"…1심 '왜구반출' 인정, 부석사 승소 "최종적 반환문제는 국제법에 따라야 할 것"…부석사 측 "대법원에 상고" 일본에 있다가 절도범에 의해 국내로 들어온 고려시대 금동관음보살좌상(불상)에 대해 2심 법원이 일본에 돌려줘야 한다고 판결했다. 대전고법 민사1부(박선준 부장판사)는 1일 서산 부석사가 국가(대한민국)를 상대로 낸 유체동산(불상) 인도 청구 항소심에서 1심 판결을 뒤집고 원고의 청구를 기각했다. ...

    한국경제 | 2023.02.01 15: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