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62,4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야간 '투잡' 근로자와 계약해지는 정당"…법원 판결에 갑론을박

    ... 지방노동위원회와 중노위가 신청을 기각하자 행정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A씨는 소송서에서 "근무시간 중이 아닌 일을 끝내고 하는 부업은 승인·허가 대상이 아니다"라고 주장했지만 법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근무시간 외의 겸직도 업무에 부당한 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는 경우 금지된다"며 "A가 업무를 마치고 곧바로 야간 경비근무를 하거나 반대로 야간 경비근무를 하고 회사에 출근하는 일이 자주 발생하는데, 무리한 ...

    한국경제 | 2021.09.18 16:30 | 곽용희

  • thumbnail
    "데이트 폭력으로 가족 사망"…시민들 울린 지하철 안내방송

    ... 폭행을 당해 숨진 고(故) 황예진 씨의 가족으로 추정된다. 황 씨는 지난 7월 남자친구에게 여러 차례 폭행을 당했으며 위장출혈과 갈비뼈 골절, 폐 손상 등이 발생해 외상에 의한 지주막하 출혈로 사망했다. 이에 법원은 지난 15일 재판부는 황 씨의 남자친구가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황 씨의 모친은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사망한 딸의 엄마입니다'라며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렸다. 이 청원은 답변 요건인 20만명을 훌쩍 넘어 18일 ...

    한국경제 | 2021.09.18 13:58 | 김대영

  • thumbnail
    "남편에게 성행위 동영상 보내겠다" 내연녀 협박한 40대 징역형

    ... 교제하던 중 성행위 장면을 휴대전화로 촬영해 보관해왔다. 그는 8월 28일 B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화가 나 "네 남편에게 네 실체를 알리겠다. 동영상이 있다"는 등의 카카오톡 메시지를 수차례 보내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은 피고인이 내연관계인 피해자와의 성행위 동영상을 이용해 협박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다만 자백하고 반성하는 점, 성범죄 처벌 전력이 없는 점,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1.09.18 10:01 | YONHAP

  • thumbnail
    "왜 욕해" 고시원 이웃 때려 죽인 60대 징역 3년

    ... 직후 도주한 한씨는 이틀 후 경기 용인시의 한 공사장에서 체포됐다. 한씨는 재판에서 A씨의 머리를 2차례 때렸을 뿐이고 사망에 이를 정도로 폭행한 사실이 없다며 A씨가 다른 원인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출동한 경찰관·소방관·목격자의 진술이 일치하고, 한씨의 폭행 외에 A씨가 사망에 이를만한 다른 정황이 없다고 판단했다. 한씨가 여러 차례 진술을 번복해 믿기 어렵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고령인 피해자를 여러 차례 ...

    한국경제 | 2021.09.18 10:00 | YONHAP

  • thumbnail
    연인 감금 혐의로 체포된 30대 수갑 풀고 경찰서 담장 넘어 도주

    ... 틈을 타 수갑이 채워진 왼손을 오므려 빼는 수법으로 수갑을 푼 뒤 경찰서 담장을 넘어 달아났다. A씨는 도주한 뒤에도 B씨의 집에 찾아가는 등 충동적인 행동을 일삼다가 다시 붙잡혀 감금 및 도주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A씨에게 집행유예 기간 중 재범으로 범정이 좋지 않지만, 피해자 B씨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을 고려해 징역 6개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는 "원심의 형이 너무 가벼워 부당하다는 검사의 항소는 이유 있다"며 A씨에게 1심보다 ...

    한국경제 | 2021.09.18 09:01 | YONHAP

  • thumbnail
    대낮 주점서 업주 살해…70대, 2심도 징역 30년

    ... 가게에 들어온 B씨의 동생 C(57)씨도 같은 방법으로 살해하려 했지만, C씨가 도망쳐 미수에 그쳤다. A씨는 B씨가 자신에게 빌린 돈을 갚지 않은 채 경제적으로 이용만 한다는 생각에 앙심을 품은 것으로 조사됐다. 1심 재판부는 "피고인의 범행은 우발적인 것이 아니라 사전에 계획됐던 것으로 피해 복구를 위한 조치도 없었다"며 검찰 구형량과 같은 징역 30년을 선고했다. A씨는 형량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2심 재판부는 "범행이 계획적이고 잔혹하며, 한 ...

    한국경제 | 2021.09.18 09:00 | YONHAP

  • thumbnail
    "중국에 투자처 있는데…" 2억9천만원 사기 50대 항소심 감형

    ... 투자하는 좋은 주식을 알고 있다", "돈을 빌려주면 이자를 쳐서 갚겠다"며 피해자를 속이기도 했다. A씨는 2013년 5월까지 실제로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기는 했지만, 다른 채무로 대부분이 매각돼 수익을 보기는 어려운 상태였다. 재판부는 "A씨가 확정적인 고의로 피해자들의 돈을 편취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고, 이자 등 명목으로 피해자 1명에게 상당 기간 일정 금액을 지급하기도 했다"며 A씨가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는 점, 벌금형 초과 형사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

    한국경제 | 2021.09.18 08:30 | YONHAP

  • thumbnail
    무단횡단하던 10살 아이 차로 친 50대 운전자 항소심도 무죄

    ... A(55)씨에게 원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10월 15일 경남 거제시 한 공원 앞 도로에서 무단횡단하던 10살 남자아이를 차로 쳤다. 이 사고로 피해 아동은 뇌 신경 손상 등 중상을 당했다. 재판부는 피해 아동이 키가 작아 사고 직전까지 미리 인지하기 어려웠고 무단횡단을 시도했으며 발생 시각이 오후 7시께로 어두워 시야 확보가 어려운 점을 종합하면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에게 업무상 주의의무를 위반한 ...

    한국경제 | 2021.09.18 08:30 | YONHAP

  • thumbnail
    "살려내" 수술중 반려견 죽자 흉기 휘둘러, 50대 집유

    ... 김씨는 40여분이 지나 술에 취한 채 병원으로 돌아와 안내데스크에 서 있던 수의사의 얼굴에 소주를 뿌리고, 소주병으로 머리와 얼굴 부위를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팔과 머리가 찢어지는 상처를 입고 병원 치료를 받았다. 재판부는 "범행의 위험성과 피해자의 상해 정도에 비춰 봤을 때 죄책이 가볍지 않다"면서도 "반려견이 갑자기 죽은 상황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른 것으로 보이고, 피해자와 합의에 이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연...

    한국경제 | 2021.09.18 08:30 | YONHAP

  • thumbnail
    모자·선글라스 쓰고 상습 절도 60대 징역 2년 6개월

    ... 뭉치를 들고나오는 수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그런데도 A씨는 법정에서 충동조절장애로 인한 도벽 탓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A씨는 과거 15차례 동종 범죄를 저질러 여러 차례 실형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신분을 숨기기 위해 모자와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했다"며 "피해 규모도 절대 작지 않고 범행 수법을 보면 당시 사물 변별 능력이 건재했다고 판단된다. 이런 사정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

    한국경제 | 2021.09.18 07: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