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62,4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태프 성폭행' 강지환, 제작사에 53억원 배상해야 할 수도

    ... 나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6부(임기환 부장판사)는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가 강씨와 강씨의 전 소속사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소송 1심에서 최근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강씨가 산타클로스 측에 53억4천여만원을 지급하고, 이 중 6억1천만 원은 드라마 제작 당시 전속계약 상태였던 옛 소속사와 함께 부담할 것을 명령했다. 이 판결이 최종 확정되면 강씨는 최소 47억3천만원, 최대 53억4천여만원을 ...

    키즈맘 | 2021.09.24 13:30 | 김주미

  • thumbnail
    중국 마오타이주 전 회장, 205억원 뇌물수수로 무기징역

    ... 솥' 받기도 중국의 대표적인 고가 술인 구이저우 마오타이주(貴州茅台酒) 회사의 회장을 지낸 위안런궈(袁仁國)가 200억원 넘는 뇌물을 받은 죄로 무기징역에 처해졌다. 24일 구이저우 구이양(貴陽)시 중급인민법원에 따르면 재판부는 전날 위안 전 회장에 대해 1심에서 정치적 권리 종신 박탈, 전 재산 몰수와 함께 이같이 판결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위안 전 회장은 1994~2018년 20여년에 걸쳐 구이저우 마오타이 공장과 주식회사 등에서 근무하는 동안 ...

    한국경제 | 2021.09.24 13:02 | YONHAP

  • thumbnail
    '성폭행' 배우 강지환, 53억 물어줄 판…배상 판결 나왔다

    ... '조선생존기' 제작사인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옛 화이브라이더스코리아)가 강씨와 강씨의 옛 소속사(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1심 소송에서 최근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강씨는 산타클로스엔터에 53억4000여만원과 지연이자를 지급하고, 젤리피쉬는 이 중 6억1000만원을 공동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이 판결이 확정될 경우 강씨는 최소 47억 3000만원, 최대 53억4000여만원을 ...

    한국경제 | 2021.09.24 12:41 | 노정동

  • thumbnail
    '성폭행' 강지환, 드라마 제작사에 패소 "53억 지급하라"

    ... 나왔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6부(임기환 부장판사)는 드라마 제작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 엔터테인먼트가 강씨와 강씨의 옛 소속사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 1심 소송에서 최근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강씨가 산타클로스에 53억4천여만원을 지급하되 이 가운데 6억1천만 원은 드라마 제작을 시작할 당시 전속계약 상태였던 옛 소속사와 공동으로 부담하라고 판결했다. 이 판결이 확정되면 강씨는 최소 47억3천만원, 최대 53억4천여만원을 ...

    한국경제 | 2021.09.24 11:58 | YONHAP

  • thumbnail
    회사 제조 마스크 8만9천 장 빼돌려 판매한 공장장 집행유예

    ... 창고에 보관 중이던 KF94 마스크 8만9천 장을 회사 몰래 유통업체 운영자 B씨에게 판매하고 6천500만원가량을 챙겨 횡령한 혐의로 기소됐다. 해당 마스크는 제조번호나 사용기한, 성분 명칭 등이 표기되지 않은 채로 B씨에게 넘어갔는데, B씨는 이 마스크를 중국에 있는 업체에 팔거나 국내 인터넷 카페 등에서 판매해 수익을 남겼다. 재판부는 "A씨는 횡령한 금액을 모두 변제한 점, B씨는 초범인 점 등을 참작해 판결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4 10:59 | YONHAP

  • 초과근무‧야근 시달린 직원 극단 선택…IT기업 대표 벌금형

    ... 재해를 인정했다. 구 대표 측은 재판에서 최고경영자(CEO)로서 직원들의 업무량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거나 지시할 수 없었고, 부서장의 만류에도 A씨가 자발적으로 연장근로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1·2심 재판부는 모두 구 대표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인터넷 벤처기업에서 법정 근로시간을 초과하는 근로가 당연시되어 온 사회적 상황 아래 위법성 인식 없이 기존의 잘못된 관행을 좇다가 미필적 고의에 의해 ...

    한국경제 | 2021.09.24 09:09 | 최진석

  • thumbnail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전 장관 오늘 2심 선고

    ... 임명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 임원들을 압박해 억지로 사표를 받아낸 혐의로 2019년 4월 불구속 기소됐다. 김 전 장관은 사표 제출을 거부한 임원에 대해 표적 감사를 벌이고 내정자들을 부당하게 지원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 재판부는 지난 2월 김 전 장관의 혐의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했다. 그리고 청와대와 환경부가 공모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에 대한 조직적인 낙하산 인사를 “명백히 법령에 위반되고 그 폐해도 매우 심해 타파돼야 할 불법적인 관행”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9.24 09:01 | 최진석

  • thumbnail
    주52시간 초과근무시킨 IT기업 대표, 2심도 벌금형

    ... 당국은 A씨의 업무상 재해를 인정했다. 구 대표 측은 재판에서 최고경영자(CEO)로서 직원들의 업무량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거나 지시할 수 없었고, 부서장의 만류에도 A씨가 자발적으로 연장근로를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1·2심 재판부는 모두 구 대표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인터넷 벤처기업에서 법정 근로시간을 초과하는 근로가 당연시되어 온 사회적 상황 아래 위법성 인식 없이 기존의 잘못된 관행을 좇다가 미필적 고의에 의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

    한국경제 | 2021.09.24 07:30 | YONHAP

  • thumbnail
    '마스크 대란' 공급 사기범 2심도 실형

    ... 지인이 운영하는 경기도에 있는 한지 생산 공장으로 피해자를 데려가 공장 외관만 보여주면서 "3월 말까지 보건용 마스크 150만장을 공급해줄 수 있다"고 속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제지 공장에는 마스크 제조 기계나 원재료가 없었다. 1심 재판부는 신씨와 김씨의 범행에 따른 피해액을 각각 1억8천여만원, 1억3천여만원으로 판단해 신씨에게 징역 1년을, 김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항소했으나 김씨는 2심 재판 도중 항소취하서를 제출해 1심의 집행유예를 ...

    한국경제 | 2021.09.24 07:00 | YONHAP

  • thumbnail
    '눈빛 선명' 이유로 윤창호법 위반 무죄 음주운전자, 2심서 유죄

    재판부 "다른 사람 말 듣고서야 사고 인식"…징역 4년 음주 측정 당시 눈빛이 선명해 보였다는 등 이유로 1심에서 이른바 윤창호법 위반 혐의를 피했던 음주 운전자가 항소심에서 유죄를 받았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항소3부(문보경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위험운전치사 등 죄로 A(51)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한밤중 술을 마신 상태에서 승합차를 운전하며 신호를 위반해 좌회전하다가 맞은편에서 ...

    한국경제 | 2021.09.24 06: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