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62,3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8살 아들을 때려 숨지게 만든 비정한 엄마, 징역 15년

    ... 걸쳐 빨랫방망이와 빗자루 등으로 때려 아들은 외상성 쇼크로 숨지고 딸은 크게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A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고, 항소심과 상고심은 A씨의 항소와 상고를 기각해 형이 확정됐다. 또 재판부는 A씨와 함께 기소된 남자친구 B씨에 대해서는 징역 10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다시 심리하라며 대전고법으로 돌려보냈다. B씨는 이 사건에서 카메라로 집에 있던 아이를 감시하고, 잘못이 있는 경우 체벌의 횟수와 방법을 정해 ...

    키즈맘 | 2021.09.17 11:19 | 이진경

  • thumbnail
    금감원, 손태승 회장 징계취소 1심판결에 항소 결정(종합2보)

    ... 불투명한 승소 전망, 정은보 금감원장의 감독·제재 기조 변화 예고, 은행장 중징계에 대한 금융위원회의 부정적 기류, 후속 제재 행정 지연 등에 따라 한때 항소 포기 전망도 외부에서 제기됐다. 그러나 손 회장의 손을 들어준 1심 재판부도 우리은행 내부통제 미비의 책임은 최고경영자(CEO), 즉 손 회장에게 있으며 금감원장에게 은행장을 중징계할 권한이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또 우리은행이 내부통제 규범·기준을 위반하고 유명무실하게 운영한 실태도 지적했다. 재판부가 ...

    한국경제 | 2021.09.17 11:11 | YONHAP

  • thumbnail
    '정치공작' 원세훈 형량 가중…징역 9년·자격정지 7년(종합)

    ...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에게 징역 9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했다. 이는 앞서 파기환송 전 2심에서 징역 7년과 자격정지 5년을 선고한 것보다 형량이 각각 2년씩 늘어난 것이다. 재판부는 대법원의 파기 취지대로 환송 전 2심에서 무죄로 판단했던 원 전 원장의 직권남용 혐의와 국가정보원법 위반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고, 이에 따라 형량도 가중됐다. 재판부는 "파기 전 1심에서 유죄로 인정했던 직권남용 혐의는 그 판단을 ...

    한국경제 | 2021.09.17 11:04 | YONHAP

  • thumbnail
    56년 전 '혀 절단' 정당방위 재심요청 항고심도 기각 결정

    ... 한국여성의전화에 따르면 부산고등법원은 이달 6일 항고인인 최모(75)씨 재심 요청을 기각했다. 최씨는 올해 2월 17일 부산지방법원의 재심 기각 결정에 불복해 부산고등법원에 항고했지만, 고등법원도 재심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청구인들이 제시한 증거들이 무죄 등을 인정할 새로운 명확한 증거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적시했다. 또 "법권의 소송지휘권 행사는 당시의 사회적, 문화적, 법률적 환경하에서 범죄의 성립 여부와 피해자의 정당방위 등 ...

    한국경제 | 2021.09.17 10:59 | YONHAP

  • thumbnail
    [속보] '정치공작혐의' 원세훈 파기환송심서 징역 9년…형량 가중

    ... 17일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에게 징역 9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했다. 앞서 파기환송 전 2심에서 선고받은 징역 7년과 자격정지 5년보다 각각 2년씩 늘어난 것이다. 재판부가 대법원의 파기 취지대로 파기환송 전 2심에서 무죄로 판단했던 일부 직권남용 혐의를 유죄로 인정하면서 형량이 가중됐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위 ...

    한국경제 | 2021.09.17 10:52 | 오세성

  • thumbnail
    'DLF 2차전' 금감원, 우리금융 손태승 징계 취소 판결에 항소

    ... 내부 검토, 법률 자문 결과 개별 처분 사유에 대해 법원의 추가적 판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는 점과 동일한 쟁점인 하나은행 소송이 진행 중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항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금감원이 1심 재판부 판단을 근거로 손 회장과 법리적으로 더 다퉈볼 여지가 있다고 본 셈이다. 앞서 1심 재판부는 우리은행 내부통제 미비의 책임이 최고경영자(CEO)인 손 회장에게 있다는 점과 금감원장에게 은행장을 중징계할 권한이 있다는 점을 인정한 ...

    한국경제 | 2021.09.17 10:49 | 김수현

  • thumbnail
    [2보] 원세훈 형량 가중…징역 9년·자격정지 7년

    ...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원 전 원장에게 징역 9년과 자격정지 7년을 선고했다. 이는 앞서 파기환송 전 2심에서 징역 7년과 자격정지 5년을 선고한 것보다 형량이 각각 2년씩 늘어난 것이다. 재판부는 대법원의 파기 취지대로 파기환송 전 2심에서 무죄로 판단했던 일부 직권남용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고, 이에 따라 형량도 가중됐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 예산으로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한 혐의,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

    한국경제 | 2021.09.17 10:40 | YONHAP

  • thumbnail
    금감원, 손태승 회장 징계취소 1심판결에 항소 결정(종합)

    ... 불투명한 승소 전망, 정은보 금감원장의 감독·제재 기조 변화 예고, 은행장 중징계에 대한 금융위원회의 부정적 기류, 후속 제재 행정 지연 등에 따라 한때 항소 포기 전망도 외부에서 제기됐다. 그러나 손 회장의 손을 들어준 1심 재판부도 우리은행 내부통제 미비의 책임은 최고경영자(CEO), 즉 손 회장에게 있으며 금감원장에게 은행장을 중징계할 권한이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또 우리은행이 상품을 선정하면서 투표 결과를 조작하고 투표지를 위조했으며, 형식적으로 상품선정위원회를 ...

    한국경제 | 2021.09.17 10:23 | YONHAP

  • thumbnail
    [고침] 사회(세금 5억원 탈루한 변호사들…)

    ... A씨는 재판에서 "단순히 세법상 신고하지 않거나 허위 신고를 하는 것에 그치는 것은 조세범처벌법상 '사기 기타 부정한 행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며 "법인세와 부가가치세를 포탈하려는 고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용역대금 20억원을 피고인 B의 개인 은행계좌로 받고 법무법인의 부가가치세와 법인세를 신고하지 않은 행위는 단순히 세법상 신고를 누락한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기타 부정한 행위에 해당한다"며 유죄로 인정했다. 재판부는 이어 "조세포탈 ...

    한국경제 | 2021.09.17 10:10 | YONHAP

  • thumbnail
    검찰,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신상 유포범 집유에 불복…항소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사건 피해자 신상을 유포한 최모(47)씨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운데 검찰이 불복해 항소했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은 전날 1심 재판부인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손정연 판사)에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장을 제출했다. 최모(47)씨는 지난해 8월 가입자가 1300명이 넘는 네이버 밴드와 블로그에 '기획 미투 여비서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폭력 사건 ...

    한국경제 | 2021.09.17 10:01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