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140 / 37,7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저임금 9000원으로 올리면 내년 일자리 13만개 사라져"

    ... 감소세를 보였다. 이전까지 10~20% 증가세를 보이다 갑자기 꺾인 것이다. 이는 코로나 사태가 터진 지난해 감소세(-3~-17%)보다 컸다. 반면 고소득층인 5분위 가구 근로소득은 2018년 11~14% 증가했다. 김 실장은 “최저임금이 급격히 오르면서 영세 자영업자의 고용이 급감했고, 비정규직 저소득층 근로자 역시 일자리를 잃어 소득이 감소했으며, 고소득층 정규직 근로자만 임금 인상의 수혜를 봤다”고 설명했다. 안대규 기자

    한국경제 | 2021.06.02 17:21 | 안대규

  • thumbnail
    [단독] 차기 경제학회장 "文 경제정책 곳곳 부작용...남은 임기 보완에 힘써야"

    ... 정부 경제정책에 대해 "높은 점수를 주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그는"경제 여건과 맞지 않는 정책을 펼치면서 상당한 부작용이 나타났다"며 "소득주도성장과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비정규직정규직화, 부동산 가격의 무리한 개입 등이 대표적"이라고 했다. 또 "부작용이 나타난 정책을 고치거나 개선하는 데 미흡했다"며 "정부가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새로운 정책카드를 꺼내 들기보다는 ...

    한국경제 | 2021.06.02 16:45 | 김익환

  • thumbnail
    최저임금 두 자릿수 인상했더니…저소득층 소득 '역대급' 감소

    ... 보이다 갑자기 꺾인 것이다. 이는 코로나 사태가 터진 지난해 감소세(-3~-17%)보다 컸다. 반면 고소득층인 5분위 가구 근로소득은 2018년 11~14%로 증가했다. 최저임금이 급격히 오르면서 영세 자영업자의 고용이 급감했고, 비정규직 저소득층 근로자 역시 일자리를 잃어 소득이 감소했으며 고소득층 정규직 근로자만 임금 인상의 수혜를 입었다는 설명이다. 김재현 실장은 “저소득층의 소득 감소율과 고소득층의 소득 증가율 모두 ‘역대급’을 ...

    한국경제 | 2021.06.02 16:00 | 안대규

  • thumbnail
    쿠팡, 삼성전자·현대차 이어 고용창출 '톱3'

    ... 쿠팡의 직고용은 물류센터에도 적용된다. 쿠팡 풀필먼트 센터의 현장 근무는 단기직과 계약직으로 나뉘는데, 쿠팡은 매일 단기직원들에게 상시직 전환을 제안하며 채용 기회를 열어 놓고 있다. 계약직도 낮은 수준의 일정 조건을 갖추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쿠팡이 직고용을 늘리는 이유는 ‘소비자의 만족’을 위해서다. 쿠팡의 핵심 서비스인 로켓배송을 구현하려면 배송을 외부에 맡기는 것이 아니라 직고용을 통해 내재화해야 한다는 게 쿠팡 경영진의 신념이다. ...

    한국경제 | 2021.06.02 15:21 | 박한신

  • thumbnail
    쿠팡, 신선식품 배송 필수품 스티로폼 없애고 재활용 에코백

    ... 엔드(end-to-end)’ 방식의 운영 덕분에 이런 정책 도입이 가능했다. 로켓배송은 대부분 상품을 직매입해 판매한다. 주문받기 전에 제품을 매입해 보관하다 주문이 들어오면 담아 포장한다. 포장된 택배는 쿠팡의 정규직 배송직원인 쿠팡친구들이 배송한다. 다른 물류업체를 거칠 필요가 없다. 쿠팡 관계자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배송 동선을 최적화했고, 제품이 안전하게 배송될 수 있도록 물류센터 출고 단계에서부터 상품들이 분...

    한국경제 | 2021.06.02 15:15 | 노유정

  • thumbnail
    페퍼저축은행, 5년 연속 비정규·계약직 정규직으로 '전환'

    페퍼저축은행은 사내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2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2일 밝혔다. 올해 4월 말 기준 재직 중인 계약직 직원 중 부서장급 이하 29명 직원이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페퍼저축은행은 '사람 중심' 경영 철학에 따라 2017년부터 5년간 비정규직정규직 전환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2017년 70명에서부터 △2018년(35명) △2019년(16명) △2020년(34명)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바 있다. ...

    한국경제 | 2021.06.02 14:33 | 고은빛

  • thumbnail
    페퍼저축은행, 5년 연속 비정규직 직원 정규직 전환

    페퍼저축은행은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2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2일 밝혔다. 페퍼저축은행은 2017년 70명, 2018년 35명, 2019년 16명, 2020년 34명을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이어 올해로 5년 연속 비정규직정규직 전환을 시행했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정규직 전환은 고용 불안 없는 행복한 직장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페퍼저축은행은 국내 유일 호주계 저축은행으로 경기도와 호남에 ...

    한국경제 | 2021.06.02 09:50 | YONHAP

  • thumbnail
    페퍼저축은행, 5년 연속 비정규직 직원 정규직 전환

    페퍼저축은행이 사내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29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사람 중심` 경영 철학에 따라 지역 사회의 고용 안정 실현을 위해 이번 정규직 전환을 결정했다고 2일 전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017년부터 5년간 총 184명의 비정규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해왔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이번 정규직 전환은 고용 불안 없는 행복한 직장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며 "페퍼저축은행의 성장 원동력은 `사람 ...

    한국경제TV | 2021.06.02 09:43

  • thumbnail
    경기도, '인턴 후 정규직' 청년 취업 지원사업 추진

    구직자-구인기업 연결해 인턴임금 등 지원 경기도는 도내 청년 구직자와 구인기업을 연결해 일 경험 쌓기와 정규직 전환 등을 돕는 '경기청년 일자리 매치업 취업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청년 구직자와 우수 중소·중견기업을 매칭해 청년들의 장기근무를 장려하고 일자리 불일치 현상을 개선하고자 경기도가 올해 처음 도입해 추진하는 것이다. 청년 구인을 원하는 기업과 청년 구직자를 연계해 3개월간 인턴으로 근무하게 한 뒤, 업체별 ...

    한국경제 | 2021.06.01 16:16 | YONHAP

  • thumbnail
    정규직 파업 사태 경상국립대병원 잠정합의안 도출

    임금·정년·연금 등 쟁점 잠정 합의…3일 노동자 찬반투표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문제로 갈등을 겪던 경상국립대병원 노사가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경상대병원과 민주노총 공공연대노조 경상대병원지회는 전날 노사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협의회를 열어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고 1일 밝혔다. 노사는 지금까지 위탁업체 소속이던 비정규직 노동자를 병원이 직접 고용하기로 합의했다. 정규직 전환 대상 비정규직 노동자는 372명이다. 진주에 있는 본원인 경상대병원은 ...

    한국경제 | 2021.06.01 15: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