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1-160 / 37,7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GM 고용방식 '불법파견' 재차 인정…하청근로자들 승소

    하청 근로자 14명 1심서 이겨…재하청 업체 소속도 포함 한국지엠(GM)을 상대로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소송을 제기한 사내 하청 근로자 14명이 1심에서 이겼다. 27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비정규직지회 등에 따르면 인천지법은 이날 한국GM 사내 하청 근로자 14명이 원청인 한국GM을 상대로 제기한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했다. 자동차 직·간접 생산 공정에 하청업체 근로자를 투입하는 고용 방식이 불법파견에 해당한다는 ...

    한국경제 | 2021.05.27 16:59 | YONHAP

  • thumbnail
    수면 위로 떠 오른 車업계 '비정규직 직접고용'…노사 갈등 심화

    현대차 비정규직 노조, 불법파견 관련 교섭 테이블 마련 촉구 르노삼성차는 고용부로부터 직접고용 명령 받아 비정규직 직접고용이라는 완성차업계의 해묵은 과제가 최근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노사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조는 전날 현대차 울산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법파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교섭 자리를 구성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2004년 고용부가 현대차 공장 내 127개 ...

    한국경제 | 2021.05.27 16:35 | YONHAP

  • thumbnail
    [구의역 사고 5년] ①정규직 됐어도 차별 겪는 '김군' 동료들

    ... 인력 부족에 안전원칙 여전히 안 지켜져…휴식공간도 미비 2016년 서울지하철 2호선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혼자 정비하던 하청업체 직원 김군(당시 19세)이 열차에 치여 숨진 지 28일로 꼭 5년이 된다. 이 사고를 계기로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처우개선 요구가 커지자 서울메트로는 김군이 수행했던 업무를 비롯한 몇가지 안전업무 직군을 직접고용하고 정규직 직급체계로 전환했다. 하지만 김군의 동료들은 비정규직 신분을 벗어난 후에도 여전히 업무 과중에 시달리고, ...

    한국경제 | 2021.05.27 15:00 | YONHAP

  • thumbnail
    정규직 파업 겪는 경상대병원 "조속히 사태 수습하겠다"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에도 전환율 0%…임금·정년 등 이견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문제로 노사 갈등을 겪고 있는 경상국립대병원 측이 27일 "환자 안전을 최우선으로 노동조합과 열린 자세로 대화해 사태 수습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상대병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른 시일 내 파업을 종결하고 병원이 정상 운영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병원 측은 노사 간 입장 차이를 보이는 임금, 정년 및 연금 제도에 대해 "정규직과 형평성을 ...

    한국경제 | 2021.05.27 14:52 | YONHAP

  • 각자 받은 재산에 상속세를…국회 입법처도 "유산취득세 검토 필요"

    ... 대상으로 꼽았다. 가업상속공제는 일정요건을 갖추면 가업상속재산 중 최대 500억원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지만, 전제가 되는 사후관리요건이 까다롭다는 지적이 크다. 재계에선 '가업승계 관련 대표 재직, 경영기간·정규직 근로자 고용 등의 요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보고서는 "우리나라 가업상속공제의 사후관리요건이 가업상속공제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다른 나라에 비해 지나치게 엄격해 이 제도를 활용하지 못하고 포기하는 ...

    조세일보 | 2021.05.27 11:16

  • thumbnail
    노옥희 울산교육감, 공약이행 평가 2년 연속 최고 등급

    ... 신입생 교복 지원 ▲ 초·중학생 수학여행비 지원 ▲ 초등학생 학습준비물비 전액 지원 ▲ 모든 교실 공기정화장치 설치 ▲ 치과주치의제 운영 ▲ 울산교육정책연구소 설립 ▲ 교육정보드림센터 개소 ▲ 울산메이커미래교육센터 구축 ▲ 학교비정규직 교육감 직고용 등이다. 노 교육감은 "이번 평가를 바탕으로 시민과의 약속인 공약 사업들이 임기 내 실천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울산교육 가족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공감하는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26 15:14 | YONHAP

  • thumbnail
    SK이노 지동섭 대표 "조지아 배터리공장 연내 1천명 추가 채용"

    ... 컨스티튜션'(AJC)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현재 26억 달러(약 3조 원)를 들여 조지아주에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건설 중이다. 이곳에서 생산한 배터리는 폭스바겐과 포드 등에 공급된다. 이 공장은 현재 미국인 정규직 315명, 한국인 직원 20명을 채용했다. 지 대표는 인터뷰에서 이르면 오는 10월, 늦어도 12월까지 1천 명을 추가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내년 배터리 생산 개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다. 신규 채용의 대다수는 장비 기술자, ...

    한국경제 | 2021.05.26 15:09 | YONHAP

  • thumbnail
    쿠팡 또 대규모 채용…물류센터 1주일만 다녀도 10만원 추가로 준다

    쿠팡의 물류 자회사인 쿠팡풀필먼트서비스가 다음달 2일까지 ‘2021 온라인 채용박람회’를 진행한다.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이번 온라인 박람회를 통해 일반물류사원(계약직), 현장관리자(정규직) 등 두 가지 부문의 대규모 채용에 나선다. 전국 쿠팡 물류센터 중 희망하는 곳과 원하는 근무 시간을 선택할 수 있으며 장애인도 다양한 분야에 지원 가능하다. 지원 방법은 간단하다. 포스터 속 QR코드를 스캔하면 ‘2021 상반기 ...

    한국경제 | 2021.05.26 12:55 | 박한신

  • thumbnail
    현대차 비정규직노조 "올해 안에 불법파견 직접 교섭해야"

    현대자동차 비정규직 노조(지회)는 "사측은 불법파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교섭 자리를 구성하라"고 26일 밝혔다. 노조는 이날 현대차 울산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불법파견을 해결하라"며 이같이 요구했다. 노조는 "2004년 고용노동부가 현대차 공장 내 127개 하청업체와 9천234개 공정에 대해 불법파견 판정했고, 대법원이 2010년 울산공장 조립라인은 불법파견이라고 판결했는데도 회사는 시간을 끌고 있다"고 ...

    한국경제 | 2021.05.26 11:06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한파에도 직원 늘린 삼성전자…고용 1위

    ... CEO스코어(대표 박재권)가 500대 기업 중 직원수가 공개된 309곳의 올해 1분기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전체 직원수는 총 120만3천835명으로 2019년 4분기 대비 9천756명(0.8%) 감소했다. 이 가운데 정규직 직원수가 114만3천18명에서 113만1천308명으로 1만1천710명(1%) 줄어든 반면, 비정규직 직원수는 7만573명에서 7만2천527명으로 소폭 증가했다.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일자리 질이 나빠진 것으로 해석된다. 업종별로는 20개 ...

    한국경제TV | 2021.05.26 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