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7,5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차 사무직노조 출범 임박…설립신고서 제출

    ... 노조 설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생산직이 중심이었던 기존 노조에 더해 사무·연구직이 주축이 된 노조의 출범이 임박한 것이다. 현재 현대차그룹 직원 중 사무직 노조 가입 의사를 밝힌 직원은 약 500명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정규직 직원뿐 아니라 비정규직, 계약직, 별정직까지 모두 가입을 허용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노조 집행부는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인 30대가 주축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 설립 신고증을 받으면 새 노조는 가입 신청을 ...

    한국경제TV | 2021.04.26 18:08

  • 해외주식 열풍에…증권사 '잠 못드는 밤'

    ... 늘면서 야간 근무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A씨는 “격주로 돌아가면서 밤샘 근무를 하니 근무 시간이 바뀔 때마다 체력의 한계를 느낀다”고 했다. 그럼에도 뜨거운 해외주식 열기만큼 금전적 보상도 따른다. A씨는 정규직보다 인센티브를 더 받는다. 해외주식 투자자가 늘며 증권사 직원들이 ‘잠 못 드는 밤’을 보내고 있다. 초보 투자자가 많아 문의 전화가 새벽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증권사들도 관련 인력을 늘리며 대응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1.04.26 17:32 | 고윤상

  • thumbnail
    노동자 3명 숨진 태영건설에 노동부 "대표이사 안전관리 소홀"(종합)

    ... "전사적(全社的)인 안전보건 목표가 설정돼 있지 않고 이에 대한 평가도 없었다"며 "안전보건 목표는 안전팀만의 실행 목표 수준으로 수립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본사 안전팀이 사업 부서에 편제돼 조직 내 위상이 낮고 현장 안전보건 관리자의 정규직 비율이 업종 평균보다 낮은 점도 문제라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안전 교육과 점검 등이 현장에서 형식적으로 이뤄지는 점, 안전에 관한 노동자 의견수렴이 현장 수준에 그치는 점, 협력업체의 안전 역량 지원이 부족한 점 등이 ...

    한국경제 | 2021.04.26 16:05 | YONHAP

  • thumbnail
    'PD 극단적 선택' 청주방송 프리랜서 절반 이상 근로자로 인정(종합)

    ... 노동부는 청주방송 PD와 방송작가 등 프리랜서 21명 중 12명이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프리랜서 PD의 경우 3명 전원이 근로자로 인정됐다. 이들은 청주방송과 프리랜서 계약을 체결했지만, 청주방송 소속 정규직 PD의 지휘·감독을 받는 등 근로자와 같이 사용자에게 종속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부는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서 촬영 준비부터 영상 편집 단계까지 정규직 PD를 보조해 업무를 수행하는 등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의 징표가 강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26 15:31 | YONHAP

  • thumbnail
    "새벽까지 전화 폭주"…해외주식 열풍에 증권사 '잠 못드는 밤'

    ... 늘면서 야간 근무가 많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A씨는 "격주로 돌아가면서 밤샘 근무를 맡다보니, 근무 시간이 바뀌는 때마다 체력의 한계를 느낀다"고 호소했다. 그럼에도 뜨거운 해외주식 열기만큼 금전적 보상도 따른다. 정규직 대비 인센티브가 높다는 것도 A씨가 느끼는 장점이다. 해외주식 투자가 많아지면서 증권사 직원들이 '잠 못드는 밤'을 보내고 있다. 초보 투자자가 많은 탓에 문의 전화가 새벽까지 이어지기 때문이다. 각 증권사들도 관련 ...

    한국경제 | 2021.04.26 15:29 | 고윤상

  • thumbnail
    [고침] 경제(현대차 사무직노조 설립신고서 제출…"투명성…)

    현대차 사무직노조 설립신고서 제출…"투명성·공정성 높일 것" 비정규직·계약직도 가입 허용…회사별 지부 설립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무·연구직 노조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노조 설립신고서를 제출하며 출범을 공식화했다. 현대차그룹 '인재존중' 사무연구직 노동조합은 26일 설립신고서를 제출한 뒤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무·연구직들의 목소리를 전달할 새로운 창구가 필요하다고 느껴 별도 노조 설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케피코 직원인 ...

    한국경제 | 2021.04.26 13:58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사무직노조 설립신고서 제출…"투명성·공정성 높일 것"

    정규직·계약직도 가입 허용…회사별 지부 설립 현대자동차그룹의 사무·연구직 노조가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노조 설립신고서를 제출하며 출범을 공식화했다. 현대차그룹 '인재존중' 사무연구직 노동조합은 26일 설립신고서를 제출한 뒤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무·연구직들의 목소리를 전달할 새로운 창구가 필요하다고 느껴 별도 노조 설립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케피코 직원인 김건우 노조위원장은 "기존 노조는 생산직의 권익 우선이었고 ...

    한국경제 | 2021.04.26 13:02 | YONHAP

  • 경기도, 비정규직 노동자 '휴가비 지원사업' 추진

    경기도는 도내 비정규직 노동자의 휴가권 보장을 위한 ‘경기도 노동자 휴가비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도내 비정규직 및 특수형태근로종사자 1700명을 대상으로 총 4억2500만원 규모의 휴가 경비를 지원하는 것이다. 이 사업은 도내 비정규직·특수형태근로종사자를 대상으로 문화향유의 기회와 여가활동을 지원하고자 민선7기 경기도가 지난해부터 도입·추진했다. 도 관계자는 "연간 ...

    한국경제 | 2021.04.26 12:19 | 윤상연

  • thumbnail
    노동자 3명 숨진 태영건설에 노동부 "대표이사 안전관리 소홀"

    ... "전사적(全社的)인 안전보건 목표가 설정돼 있지 않고 이에 대한 평가도 없었다"며 "안전보건 목표는 안전팀만의 실행 목표 수준으로 수립돼 있었다"고 지적했다. 본사 안전팀이 사업 부서에 편제돼 조직 내 위상이 낮고 현장 안전보건 관리자의 정규직 비율이 업종 평균보다 낮은 점도 문제라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이 밖에도 안전 교육과 점검 등이 현장에서 형식적으로 이뤄지는 점, 안전에 관한 노동자 의견수렴이 현장 수준에 그치는 점, 협력업체의 안전 역량 지원이 부족한 점 등이 ...

    한국경제 | 2021.04.26 12:01 | YONHAP

  • thumbnail
    'PD 극단적 선택' 청주방송 프리랜서 절반 이상이 근로자

    ... 노동부는 청주방송 PD와 방송작가 등 프리랜서 21명 중 12명이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에 해당한다고 판단했다. 프리랜서 PD의 경우 3명 전원이 근로자로 인정됐다. 이들은 청주방송과 프리랜서 계약을 체결했지만, 청주방송 소속 정규직 PD의 지휘·감독을 받는 등 근로자와 같이 사용자에게 종속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부는 "프로그램 제작 과정에서 촬영 준비부터 영상 편집 단계까지 정규직 PD를 보조해 업무를 수행하는 등 근로기준법상 근로자의 징표가 강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4.26 12: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