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4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텔 CEO "향후 10년 반도체 호시절"…미·유럽 증설 예고

    ...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도 겔싱어 CEO는 올해 안에 미국이나 유럽에 대규모 팹(공장)을 추가하는 것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같은 행사에 참여한 세계 최대 통신 칩 제조사 퀄컴의 크리스티아누 아몬 CEO는 인텔의 파운드리 진출이 외부 파운드리를 이용하는 퀄컴에 이점이 될 수 있다며 양사의 협력 가능성을 언급했다. 인텔은 주로 중앙처리장치(CPU)를 만들어왔고 퀄컴은 5G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통신 칩을 ...

    한국경제 | 2021.06.17 15:15 | YONHAP

  • thumbnail
    인텔CEO "반도체산업, 장기적 팽창기"…퀄컴은 협업 '시그널'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반도체산업의 장기적 성장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인텔의 파운드리 강화 계획은 퀄컴에도 유리할 것"이라며 향후 협업 가능성을 암시했다. 겔싱어는 16일(현지시간) CNBC가 주최한 진화 컨퍼런스에서 "반도체 산업에서 향후 10년 좋은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시장이 매우 팽창하는 시기에 놓여있다는 것이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6.17 14:48 | 김리안

  • thumbnail
    삼성·LG, 내년 CES는 '정상' 출격…오프라인 참가 확정

    ... 전시를 없애고 온라인으로만 축소 진행했다. CTA 측은 "내년 행사에 약 1000개의 회사가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약속했고 계속해서 참가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외에 현재까지 아마존, AMD, AT&T, 구글, 퀄컴, IBM, 인텔, 레노보, 파나소닉, 소니 등 글로벌 회사들이 주최측에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6 11:10 | 노정동

  • thumbnail
    갤S21FE '출시 연기설' 솔솔…반도체대란 車 이어 폰까지

    ... 점쳐져왔다. 지난해 전작 갤럭시S20FE가 세계적으로 200만대 판매되는 등 예상 밖 흥행을 거뒀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21FE 출시 일정을 연기하는 것은 반도체 칩 공급 부족 때문이란 설명이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에는 미국 퀄컴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이 탑재되는데 글로벌 AP 물량 부족으로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작 갤럭시S20FE에는 스냅드래곤 865 모델이 탑재됐고, 갤럭시S21FE에는 퀄컴의 최신형 칩셋 스냅드래곤 ...

    한국경제 | 2021.06.16 10:04 | 노정동

  • thumbnail
    삼성·LG전자, 내년 CES 전시회 현지 출격…신기술 겨룬다

    ... CTA측은 "내년 행사에 약 1천 개의 회사가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약속했고 계속해서 참가를 희망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외에 현재까지 아마존, AMD, AT&T, 구글, 퀄컴, IBM, 인텔, 레노보, 파나소닉, 소니 등 글로벌 회사들이 주최측에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올해 CES 온라인 행사에서 마이크로 LED와 네오(Neo) QLED TV 등을 선보여 주목받은 삼성전자는 내년 CES에서 차세대 TV로 ...

    한국경제 | 2021.06.16 05:59 | YONHAP

  • thumbnail
    LG전자, 美 주도 '6G 연합' 의장사 됐다

    ... 됐다. LG전자는 이기동 최고기술책임자(CTO)부문 책임연구원이 넥스트 G 얼라이언스의 애플리케이션 분과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이 단체는 작년 10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가 설립했다. 버라이즌 AT&T 퀄컴 노키아 LG전자 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 48곳이 참여하고 있다. 2030년께 상용화될 6G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자는 목표로 결성됐다. 넥스트 G 얼라이언스는 국가로드맵·기술 등 6개 분과로 구성됐다. LG전자가 주도할 ...

    한국경제 | 2021.06.15 17:18 | 서민준

  • thumbnail
    LG전자, 미국 주도 6G 연합 의장사 됐다

    ...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 미국 현지시간 지난 3일 LG전자 CTO부문 이기동 책임연구원(박사)은 이 단체의 애플리케이션 분과(워킹그룹) 의장(임기 2년)으로 선출됐다. 넥스트 G 얼라이언스는 총 6개 분과로 구성되며, 분과별로 퀄컴, 노키아, HPE, VMware, MITRE 등이 의장사를 맡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의장사 선정으로 향후 6G 관련된 선행 기술 논의와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애플리케이션 분과는 6G의 ...

    한국경제 | 2021.06.15 10:00 | 노정동

  • thumbnail
    LG전자, 글로벌 6G 이동통신 기술 개발 주도한다

    ... 얼라이언스는 미국통신산업협회가 6G 기술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지난해 말 창립한 단체로, 미국 주요 이동통신사를 비롯해 통신장비,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의 48개 글로벌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총 6개 분과로 구성되며, 분과별로 퀄컴, 노키아, HPE, VM웨어, MITRE 등이 의장사를 맡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의장사 선정으로 향후 6G 관련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했다. 애플리케이션 분과는 6G의 ...

    한국경제 | 2021.06.15 10:00 | YONHAP

  • LG전자, 美 주도 6G 연합 의장사 됐다

    ... 현지시간 지난 3일 LG전자 CTO부문 이기동 책임연구원(박사)은 이 단체의 애플리케이션(Applications) 분과(워킹그룹) 의장(임기 2년)으로 선출됐다. '넥스트 G 얼라이언스'는 총 6개*의 분과로 구성되며, 분과별로 퀄컴, 노키아, HPE, VMware, MITRE 등이 의장사를 맡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의장사 선정으로 향후 6G 관련된 선행 기술 논의 및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애플리케이션 분과는 6G의 ...

    한국경제 | 2021.06.15 10:00 | WISEPRESS

  • thumbnail
    삼성, 8월 차기 폴더블폰만 출시…S21 FE는 가을

    ... 두고 있다. 삼성전자가 하반기 갤럭시노트 신제품도 출시하지 않으면서 `폴더블폰 대중화`를 내세우는 만큼, 폴더블폰 외 일반 바형 스마트폰에 관심을 분산시키지 않겠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S21 FE에 들어가는 퀄컴의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 부족 역시 출시 시기 조정에 영향을 일부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갤럭시Z폴드3은 셀피 카메라가 화면 밑에 배치되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UDC)` 기술을 폴더블폰 처음으로 ...

    한국경제TV | 2021.06.15 07: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