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4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기차 충전소로 떠오르는 '무선 충전 도로'…특허출원 급증

    ... 10.8%(32건)에 머물렀다. 현대자동차(46건), 엘지전자(7건), 한국과학기술원(12건) 등 대기업과 연구소가 58%(178건)로 출원을 주도했고 에드원(8건), 그린파워(6건) 등 중소기업 비중이 25%(77건)였다. 외국인 출원은 퀄컴(11건), 오클랜드 유니시비시즈(5건) 등 미국이 많았고, 일본 도요타도 2건을 출원했다. 특허청 전기심사과 추형석 심사관은 "무선 충전 도로는 전기차뿐만 아니라 무인 택배 드론 등 다양한 모빌리티의 충전 수단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

    한국경제 | 2021.06.21 09:09 | YONHAP

  • thumbnail
    삼성전자, 100점 만점에 93점…애플·TSMC·소니 다 눌렀다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이상이었다. 근로자 의견 청취 항목만 32점으로 저조했다. 특히 '노사결성의 자유'가 0점이었다. 애플과 인텔(공동 5위·68점), 마이크로소프트(7위·59점) 등 미국의 경쟁사들도 상위권이었다. 퀄컴(공동 17위·36점)과 텍사스인스트루먼츠(19위·32점), 엔비디아, TSMC(공동 20위·31점) 등 반도체 관련 기업의 평가점수는 높지 않았다. 일본 기업들도 모두 부진했다. 가장 ...

    한국경제 | 2021.06.19 18:55 | 도쿄=정영효

  • KB운용, 글로벌 메타버스경제펀드 출시…"메타버스 관련 HW·SW 기업 투자"

    ... 등을 제조하는 하드웨어 기업(페이스북, 애플, 마이크로소프트)과 가상공간을 구현하는 소프트웨어 기업(오토데스크, 엔비디아, 유니티소프트웨어), 플랫폼 및 콘텐츠 기업(로블록스, 네이버, 하이브)과 가상세계 인프라 관련 기업(아마존, 퀄컴, 스노우플레이크)이 이에 해당한다. 투자 조건에 부합하는 미국과 한국, 중국, 일본의 200~300개 유니버스 가운데 국가와 산업별 분산도를 고려해 최종 30~50개 종목에 투자한다. 국가별 비중은 미국이 70%로 가장 높고, ...

    한국경제TV | 2021.06.18 16:19

  • thumbnail
    인텔 CEO "앞으로 10년 반도체 호황 온다…공장 또 지을 것"

    ... 했다. 겔싱어 CEO는 향후 10년간 반도체 시장이 호황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세계가 디지털화하고 있고, 모든 디지털 기기는 반도체가 필요하다"며 "시장은 성장기에 있다"고 말했다. 퀄컴은 인텔과의 협력 가능성을 시사했다. 퀄컴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퀄컴과 인텔은 미국의 진정한 기술 회사"라며 "인텔의 파운드리 계획은 퀄컴에도 이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퀄컴은 현재 ...

    한국경제 | 2021.06.17 15:37 | 노정동

  • thumbnail
    인텔 CEO "향후 10년 반도체 호시절"…미·유럽 증설 예고

    ...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도 겔싱어 CEO는 올해 안에 미국이나 유럽에 대규모 팹(공장)을 추가하는 것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같은 행사에 참여한 세계 최대 통신 칩 제조사 퀄컴의 크리스티아누 아몬 CEO는 인텔의 파운드리 진출이 외부 파운드리를 이용하는 퀄컴에 이점이 될 수 있다며 양사의 협력 가능성을 언급했다. 인텔은 주로 중앙처리장치(CPU)를 만들어왔고 퀄컴은 5G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통신 칩을 ...

    한국경제 | 2021.06.17 15:15 | YONHAP

  • thumbnail
    인텔CEO "반도체산업, 장기적 팽창기"…퀄컴은 협업 '시그널'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가 반도체산업의 장기적 성장을 예상한다고 말했다.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CEO는 "인텔의 파운드리 강화 계획은 퀄컴에도 유리할 것"이라며 향후 협업 가능성을 암시했다. 겔싱어는 16일(현지시간) CNBC가 주최한 진화 컨퍼런스에서 "반도체 산업에서 향후 10년 좋은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시장이 매우 팽창하는 시기에 놓여있다는 것이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6.17 14:48 | 김리안

  • thumbnail
    삼성·LG, 내년 CES는 '정상' 출격…오프라인 참가 확정

    ... 전시를 없애고 온라인으로만 축소 진행했다. CTA 측은 "내년 행사에 약 1000개의 회사가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약속했고 계속해서 참가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외에 현재까지 아마존, AMD, AT&T, 구글, 퀄컴, IBM, 인텔, 레노보, 파나소닉, 소니 등 글로벌 회사들이 주최측에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6 11:10 | 노정동

  • thumbnail
    갤S21FE '출시 연기설' 솔솔…반도체대란 車 이어 폰까지

    ... 점쳐져왔다. 지난해 전작 갤럭시S20FE가 세계적으로 200만대 판매되는 등 예상 밖 흥행을 거뒀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갤럭시S21FE 출시 일정을 연기하는 것은 반도체 칩 공급 부족 때문이란 설명이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에는 미국 퀄컴의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스냅드래곤'이 탑재되는데 글로벌 AP 물량 부족으로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전작 갤럭시S20FE에는 스냅드래곤 865 모델이 탑재됐고, 갤럭시S21FE에는 퀄컴의 최신형 칩셋 스냅드래곤 ...

    한국경제 | 2021.06.16 10:04 | 노정동

  • thumbnail
    삼성·LG전자, 내년 CES 전시회 현지 출격…신기술 겨룬다

    ... CTA측은 "내년 행사에 약 1천 개의 회사가 라스베이거스에서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약속했고 계속해서 참가를 희망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외에 현재까지 아마존, AMD, AT&T, 구글, 퀄컴, IBM, 인텔, 레노보, 파나소닉, 소니 등 글로벌 회사들이 주최측에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올해 CES 온라인 행사에서 마이크로 LED와 네오(Neo) QLED TV 등을 선보여 주목받은 삼성전자는 내년 CES에서 차세대 TV로 ...

    한국경제 | 2021.06.16 05:59 | YONHAP

  • thumbnail
    LG전자, 美 주도 '6G 연합' 의장사 됐다

    ... 됐다. LG전자는 이기동 최고기술책임자(CTO)부문 책임연구원이 넥스트 G 얼라이언스의 애플리케이션 분과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이 단체는 작년 10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가 설립했다. 버라이즌 AT&T 퀄컴 노키아 LG전자 삼성전자 등 글로벌 기업 48곳이 참여하고 있다. 2030년께 상용화될 6G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자는 목표로 결성됐다. 넥스트 G 얼라이언스는 국가로드맵·기술 등 6개 분과로 구성됐다. LG전자가 주도할 ...

    한국경제 | 2021.06.15 17:18 | 서민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