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21-10530 / 11,3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화려한 컴백 .. 필라델피아전 2루타 한방

    ... 컵스)이 성공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최희섭은 1일(한국시간) 필라델피아 베테랑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인터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1루수 겸 6번타자로 선발 출장해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이로써 최희섭의 타율은 종전 0.244에서 0.245로 조금 올라갔다. 이날 최희섭은 1,2번째 타석에서 방망이를 힘껏 휘둘렀으나 잇따라 중견수 플라이로 아웃됐고 3번째 타석에서는 1루수 앞 땅볼로 물러나 타격감각을 제대로 찾지 못하는 듯했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03.07.01 00:00

  • 김선우.서재응.김병현, 하루간격 연속출격

    ... 4연승을 달리다 손톱 부상 때문에 열흘 만에 등판했던 같은 달 27일 뉴욕 양키스전에서는 5⅓이닝을 6실점하는 부진을 보였다. 선발대결 상대는 6승6패(방어율 4.19)를 기록중인 리반 에르난데스이고 중심타선에 포진한 호세 비드로(타율 0.327)와 브래드 윌커슨, 올랜도 카브레라(이상 타율0.301)를 조심해야 한다. 또 시즌 4승에 도전하는 김병현은 3승4패(방어율 3.83)를 기록중인 제레미 곤살레스와 선발 기싸움에서 이기고 타선의 로코 바델리(타율 0.314), ...

    연합뉴스 | 2003.07.01 00:00

  • 최희섭, 1일 복귀전으로 비상 준비

    ... 3.76)와는 첫 대결. 최희섭은 앞으로 활약 여하에 따라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 간판타자였던 '수퍼루키' 마쓰이 히데키(뉴욕 양키스)에게 뒤진 신인왕 경쟁에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 부상 공백으로 최희섭의 현재 성적은 타율 0.244에 홈런 7개, 22타점에 머물러마쓰이(타율 0.305, 홈런 8개, 60타점)에 비해 크게 뒤진 상태. 최희섭의 복귀전은 MBC ESPN에서 오전 8시부터 생중계될 예정이다. 한편 몬트리올 엑스포스에서 뛰고 있는...

    연합뉴스 | 2003.06.30 00:00

  • 최희섭, 1일 복귀전으로 비상 준비

    ... 마련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이날 맞서는 필라델피아의 선발 투수 빈센테 파디야(6승7패, 방어율 3.76)와는첫 대결. 최희섭은 복귀전과 함께 뉴욕 메츠의 선발투수이자 광주일고 선배인 서재응(5승3패)을 비롯해 타이 위긴튼(타율 0.276, 홈런 6개, 36타점), 같은 리그의 플로리다말린스 투수 돈트렐 윌리스(8승1패,방어율 2.26) 등 신인들과 신인왕 자리를 둘러싸고 치열한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최희섭의 복귀전은 MBC ESPN에서 오전 8시부터 ...

    연합뉴스 | 2003.06.30 00:00

  • 김병현.서재응, 28일 동반 출격

    ... 상황이다. 선발 대결을 펼칠 칼 파바노도 올 시즌 6승8패에 방어율 4.11로 썩 좋지는 않지만 시속 150㎞를 웃도는 강속구와 날카로운 슬라이더를 갖추고 있다. 더욱이 불방망이를 자랑하던 보스턴의 타선도 최근에 기복이 심한 타율을 보이고 있어 김병현으로서는 부담스럽다. 올 시즌 한국 투수 중 최고의 성적을 내고 있는 서재응(5승2패.방어율 2.66)도양키스와의 대결에서 잇따라 강타자를 만나게 됐다. 1번타자 알폰소 소리아노는 20개의 홈런으로 아메리칸리그 ...

    연합뉴스 | 2003.06.26 00:00

  • 메이저리그 한.일 선수 경쟁서 일본 '우세'

    ... 5승(방어율 3.53)을 거둔 것이 그나마 위안거리다. 반면 일본 선수들은 공.수에서 맹활약을 펼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공격에서는 이치로가 정교한 타격과 빠른 발을 앞세워 아메리칸리그 최다안타 1위(111안타), 타격 2위(타율 0.358), 도루 공동 2위(20도루)에 올랐고 `고질라' 마쓰이도 홈런은 7개에 그쳤지만 타율 0.289에 49타점으로 신인왕을 향해 순항중이다. 또 투수부문에서는 노모가 8승(다승 공동 4위), 이시이가 7승(다승 공동 10위)으로 ...

    연합뉴스 | 2003.06.26 00:00

  • 텍사스 거포 곤살레스, 트레이드 임박

    ...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89년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92년부터 2년 연속 AL 홈런왕을 차지했던 곤살레스는 99년 시즌 후 팀을 옮겼다가 지난해 2년간 2천400만달러에 친정팀에 복귀했고 올 시즌 18홈런 등 타율 0.286에 50타점을 기록중이다. 한편 다음 달 말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올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마무리투수 우게스 어비나와 선발투수 이스마엘 발데스, 외야수 칼 에버렛의 이적 가능성이 높아 최근 나돌고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텍사스 거포 곤살레스, 트레이드 임박

    ...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9년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92년부터 2년 연속 AL 홈런왕을 차지했던 곤살레스는 99년 시즌 후 팀을 옮겼다가 지난해 2년간 2천400만달러에친정팀에 복귀했고 올 시즌 18홈런 등 타율 0.286에 50타점을 기록중이다. 한편 다음 달 말 트레이드 마감시한을 앞두고 올 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는 마무리투수 우게스 어비나와 선발투수 이스마엘 발데스, 외야수 칼 에버렛의 이적가능성이 높아 최근 나돌고 ...

    연합뉴스 | 2003.06.25 00:00

  • 최희섭 `득점 도우미' 벨혼, 콜로라도행

    ... 쏘아올린 뒤 올 시즌 주전 3루수 자리를 꿰찼던 벨혼은 6번이나 7번 타순에 배치돼 앞선 타석의 최희섭이 누상에 있을 때 적시타를 때려 홈으로불러 들이는 득점 도우미 역할을 했었다. 그러나 올해에는 51경기에서 홈런 2개 등 타율 0.209에 22타점으로 부진했다. 벨혼과 트레이드된 에르난데스는 지난해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뛰며 24홈런과 78타점을 올리며 올스타에 선발됐지만 삼진을 188개나 기록, 지난 70년 바비 본즈의메이저리그 한 시즌 최다삼진기록에 1개 ...

    연합뉴스 | 2003.06.21 00:00

  • 盧 "여성차관 수 늘리겠다"

    ... 서울지방경찰청 대강당에서 행한 강연에서 또 "각 부처마다공식, 비공식 개혁팀을 만들어 달라"면서 "그러나 한두명으로는 안되며, 자발적으로참여한 아이디어 조직도 함께 만들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노 대통령은 "많은 국민은 공직사회를 개혁대상으로 보지만 개혁은 공무원여러분 몫"이라며 "여러분이 성공하면 새로운 기회가 오겠지만 성공하지 못하면 타율적 개혁을 강요당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조복래기자 cbr@yna.co.kr

    연합뉴스 | 2003.06.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