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61-10570 / 11,3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야구] 준비된 거포 문희성, 성공 예감

    ... 얻었지만 지난해까지 문희성의 활약은 초라했다. 장거리포를 쏘아올릴 수 있는 파워에도 불구하고 배팅 정확성이 떨어져 상대투수들의 변화구에 삼진 당하기 일쑤였고 지난해까지 6년간 고작 165경기(시즌 평균 27경기)에서 통산 10홈런 등 타율 0.254(280타수 71안타)에 그쳤다. 하지만 슬러거로 이름을 날렸던 타이론 우즈(98년 홈런왕)와 우즈 대신 영입된용병타자 마이크 쿨바에 밀려 1루수 백업 신세였던 문희성에게도 기회가 찾아왔다. 우즈가 재계약에 실패한 뒤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프로야구 그라운드 안팎을 달구는 '이승엽 효과'

    ... 있다. 올시즌 모두 10개의 홈런을 때려낸 김한수는 지난 13일 현대전 이후 3경기만인17일 LG전에서 솔로홈런을 추가했고 브리또도 2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하는 등 팬들에게 잇따라 아치쇼를 선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시즌 타율이 2할대인 김한수와 브리또는 나란히 최근 5경기에서 3할대 중반의 타율을 올리고 있고 진갑용도 최근 시즌 타율을 훨씬 웃도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또 지명타자 마해영 등도 이승엽에만 관심이 쏠린 언론에 농담 반 진담 반으로볼멘소리를 ...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업무혁신팀 개혁마인드 못담아"

    ... 및 1-2급의 경우 현상황에 빠져드는 경향이 있다"면서 "초임 사무관, 서기관 등은 부처와 자신의 미래에 고민하는 성향이 있는 만큼 이들의 개혁적이고 참신한 견해를 흡수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외부용역 등에 의한 타율적 개혁은 무리가 있다고 판단, 자율적 개혁을 위해 받아들인 모델"이라며 "좋은 아이디어를 통해 조직발전에 기여하거나 예산을 대폭 줄여주는 경우 이에 따른 인센티브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장 좋은 것은 부처 ...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프로야구 1호 홈런 이만수 등번호 영구결번

    ... OB.54번), 원년에 22연승 기록을 세웠던 박철순(당시 OB.21번)에 이어 5명으로 늘었다. 삼성은 이만수 코치와 일정을 협의, 그가 입국하는대로 영구결번식 행사를 가질계획이다. 지난 97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한 이만수는 프로야구 1호 안타 및 홈런을 쳤고아직까지 깨지지 않고 있는 '트리플 크라운'(타율.타점.홈런 각 1위)기록을 84년에세웠으며 83-85년 3년 연속 홈런왕을 차지했다. (서울=연합뉴스) 양태삼기자 tsyang@yonhapnews

    연합뉴스 | 2003.06.16 00:00

  • 서재응, 18일 플로리다전서 5승 도전

    ... 5승7패로 서재응보다 승수가 많지만 방어율에선 4.53으로 서재응의 2.88에 못미친다. 다만 플로리다 공격을 이끌고 있는 알렉스 곤살레스와 마이크 로웰, 루이스 카스티요, 후안 피에르가 경계 대상 타자들이다. 곤살레스는 타율 0.330의 고감도 타격감에 장타력까지 겸비, 10개의 홈런을 기록중이고 로웰은 19개의 아치를 그리며 리그 홈런더비 3위에 올라 있다. 또 카스티요는 타율 0.314의 매서운 방망이 실력을 갖췄고 피에르도 타율 0.296으로 3할대에 ...

    연합뉴스 | 2003.06.16 00:00

  • 김병현, 16일 펜웨이파크서 3승 재도전

    ... 선두 다툼을 벌이고 있다. 짜임새 있는 타선과 안정된 투수진으로 올 시즌 강호로 부상한 휴스턴은 제프켄트, 제프 배그웰, 랜스 버크먼의 타선이 위력적이고 젊은 에이스로 떠오른 웨이드밀러(26)를 선발로 예고했다. 0.318의 타율로 내셔널리그 타격 부문 11위에 올라 있는 켄트는 장타력까지 겸비한 경계 대상 1호이고 배그웰은 홈런 11개와 47타점으로 올 시즌 찬스에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또한 버크먼도 타율은 3할에 못미치지만 팀에서 가장 많은 12개의 홈런과 ...

    연합뉴스 | 2003.06.13 00:00

  • [프로야구] 한화 황우구, '북치고 장구치고'

    ... 지난 98년 이탈리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최우수 수비상을 수상했고 프로 입문 첫해인 99년에는 유격수 최소실책 국내 타이기록(4개.88년롯데 정영기)을 세웠을 정도로 수비 실력은 누구에게도 뒤지지 않는다. 하지만 황우구는 99년 시즌 타율이 0.176의 빈타에 시달리는 등 공격에서는 강한 인상을 남기지 못했고 백재호, 허준, 임수민 등과 피말리는 내야수 주전경쟁을 벌이며 번갈아 출장하는 신세였다. 올 해도 시즌 초 영입된 일본프로야구 한신 출신의 재일동포 고지행의 ...

    연합뉴스 | 2003.06.13 00:00

  • 애틀랜타 봉중근, 시즌 첫 패배

    ... 종전 3.34에서 3.48로 다소 높아졌다. 3-3으로 팽팽히 맞서던 연장 11회에 등판한 봉중근은 에릭 번스를 삼진, 스캇헤이트버그와 미겔 테하다를 각각 땅볼로 처리하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12회에도 선두타자 강타자 에루비엘 두라조를 삼진을 돌려세운 봉중근은 그러나시즌 타율이 0.160에 불과한 후속타자 다이에게 볼카운트 1-1에서 좌측펜스를 넘어가는 홈런을 허용, 패전의 멍에를 썼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co.kr

    연합뉴스 | 2003.06.11 00:00

  • 김병현, 11일 보스턴 홈무대 데뷔

    ... 등판 일정이 잡혀있지 않던 지난 9일 경기장을 찾아 자신의 우상이자지금은 팀 동료가 된 페드로 마르티네스의 연습 투구를 유심히 지켜보며 세인트루이스와의 결전을 준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를 달리고 있으며 팀타율 0.288의 강타선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3번타자 알베르트 푸욜스는 타율 0.389로 내셔널리그 타격 부문 1위에 올라있는데다 16개의 홈런을 기록하고 있어 김병현이 가장 경계해야 할 선수. 여기에다 4번타자 짐 에드먼즈는 0.300의 ...

    연합뉴스 | 2003.06.10 00:00

  • 봉중근 시즌 5승..최희섭 4타수 2안타

    ... 애틀랜타는 공수교대 후 3점을 더 보탰고 마무리 존 스몰츠가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승리를 지켜 텍사스에 8-4 승리를 거뒀다. 이날 탬파베이 데블레이스와의 홈경기에 6번 타자로 선발출장한 최희섭도 4타수2안타 1득점을 올리며 타율을 0.240에서 0.248로 끌어 올렸다. 2회말 좌중간안타로 출루했지만 후속타자의 병살타로 아쉬움을 남겼던 최희섭은5-0으로 앞선 3회말 1사 2루에서 시원한 좌전안타를 터뜨린 뒤 라몬 마르티네스의 2루타로 홈을 밟았다. 최희섭은 5회 우익수 ...

    연합뉴스 | 2003.06.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