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591-10600 / 11,1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찬호 '魔의 4승' 넘을까 .. 2일 보스턴전 선발등판

    ... 내내 저조했던 박찬호는 후반기들어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하다가 지난 28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5이닝동안 5실점해 다시 부진의 기미를 나타내고 있다. 홈경기에 약한 박찬호로서는 아메리칸리그 팀 타율 3위(0.280)에 오를 정도의 막강한 방망이를 가졌고 원정경기에 유난히 강한 보스턴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또 보스턴에는 거포 매니 라미레스(타율 0.325,홈런 17)가 버티고 있다. 보스턴의 선발 버킷 역시 만만치 ...

    한국경제 | 2002.08.01 00:00

  • 박찬호, 2일 시즌 4승 7번째 도전

    ... 내내 저조했던 박찬호는 후반기들어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하다가 지난 28일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경기에서 5이닝동안 5실점해 다시 부진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홈경기에 약한 박찬호로서는 아메리칸리그 팀 타율 3위(0.280)에 오를 정도의 막강한 방망이를 가졌고 원정경기에 유난히 강한 보스턴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다. 또 보스턴에는 한국산 `킹(KING)' 방망이를 사용하는 `거포' 매니 라미레스(타율 0.325, 홈런 17)가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김선우.송승준, 몬트리올로 트레이드

    ... 7.45를 기록했다. 더블A 트렌턴 선더에서 뛰던 송승준은 2년 연속 출장한 올 해 올스타 퓨처스게임에서 중간계투로 나와 1이닝을 삼진 2개를 뽑으며 삼자범퇴시키는 등 마이너리그최고의 유망주다운 활약을 펼쳤다. 트레이드로 보스턴 유니폼을 입게 된 플로이드는 지난 해 31홈런 등 타율 0.317에 103타점으로 맹활약했고 올 해도 21홈런 등 타율 0.275에 61타점을 기록중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광대뼈 골절 이종범, 한달여 출전 힘들 듯

    ... 통원치료를 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종범은 치료와 완전 회복까지 한달여가 걸릴 것으로 보여 올 시즌개인타이틀 획득은 물론 팀 전력의 누수가 불가피해졌다. 국내 복귀 후 처음으로 풀시즌을 뛰게 된 이종범은 현재 타격 10위(타율 0.306),득점 공동 2위(69득점), 도루 3위(28도루), 최다안타 5위(104안타)에 랭크돼 있지만뜻밖의 부상 암초를 만나 도루왕 탈환과 자신의 한시즌 최다안타(196안타.94년) 경신을 다음 시즌으로 미룰 수 밖에 없게 ...

    연합뉴스 | 2002.07.31 00:00

  • 美프로야구 롤렌, 세인트루이스 이적

    ... 계약했던 필라델피아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자유계약선수(FA)를 원한 롤렌을 포기한 대가로 새로운 선수를 수혈한데 이어내년 6월 드래프트에서 2명을 지명할 수 있게 됐다. 지난 96년 필라델피아 유니폼을 입고 빅리그에 입문, 이듬해인 97년 내셔널리그신인왕을 차지했던 롤렌은 지난 해까지 5년 연속 20홈런 이상을 달성했고 올 시즌 17홈런 등 타율 0.259에 66타점을 기록중이다. (필라델피아 AP=연합뉴스) chil8811@yna.co.kr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이종범, 광대뼈 함몰...한달여 결장할 듯

    ... 8월 일본프로야구 생활을 접고 국내무대에 복귀한 후 맹활약을 펼쳤던 이종범은 부상 암초를 만나 당분간 그라운드에서 모습을 볼 수 없게 됐고선두를 질주중인 기아는 상당한 전력누수가 불가피해 졌다. 이종범은 전날까지 타격 10위(타율 0.308)과 득점 공동 2위(69득점), 도루 3위(28도루), 최다안타 공동 4위(104안타)로 공격부문을 주도해왔다. 한편 이종범은 일본 진출 첫 해였던 98년 6월 23일 한신전에서 상대투수의 공에맞아 오른쪽 팔꿈치 뼈가 부러져 ...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곽용섭 선수, 삼성라이온즈 입단

    ... 190㎝, 체중 90㎏의 탁월한 체격조건을 바탕으로 장타력이 뛰어난 대형타자 감으로 평가받고 있다고 삼성라이온즈측이 밝혔다. 삼성측은 곽 선수가 미국 미네소타 트윈스의 입단제의를 뿌리치고 삼성라이온즈를 택했다고 밝혔다. 곽 선수는 올해 청원고 3학년으로서 8경기출장 29타수 15안타 15타점 4홈런 타율 0.517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삼성라이온즈는 곽 선수가 유망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기자 yij@yna.co.kr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프로야구] 박용택 "역시 신인왕 후보"

    ... 통타, 경기를단번에 뒤집는 우월 홈런을 터뜨렸다. 또 4-4로 맞선 8회 1,2루에서도 우익선상으로 총알같이 빠지는 2루타를 날려 5-4로 리드를 잡으며 경기의 흐름을 LG쪽으로 돌려놓았다. 박용택은 전반기 한때 3할을 웃돌던 타율이 최근 주춤거렸지만 이날 다시 0.298로 끌어올리며 기아 투수 김진우와 함께 올시즌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휘문고-고려대를 졸업한 박용택은 빼어난 타격솜씨 못지 않게 수려한 외모로 올시즌 LG가 내놓은 최고의 '신상품'으로 ...

    연합뉴스 | 2002.07.30 00:00

  • [한경와우 포커스] (31일) '마켓리더에게 듣는다'

    ... 시너지효과는 무엇인지에 대해 합병사를 이끌어갈 도기권 사장에게 들어본다. 도 사장은 먼저 합병이 성공하기까지 가장 어려웠던 순간으로 노동조합과 직원들을 설득하는 과정이었다고 회고한다. 그는 이번 합병의 의의로 정부 주도하에 이뤄진 타율적인 합병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한다. 민간기업 주도로 이뤄진 최초의 자율적 합병이라는 것이다. 그는 또 3년 내 외형 및 수익 규모에서 업계 빅3 진입,업계 최고의 생산성 및 수익구조 다변화,고객만족도 및 직원만족도 업계 1위 ...

    한국경제 | 2002.07.30 00:00

  • [프로야구] 타자 전향 이대진 '짜릿한 손맛'

    ... 기쁨은 클수 밖에 없었다. 무리한 투구로 혹사한 오른쪽 어깨 부상의 악몽을 떨쳐내지 못하고 투수의 꿈을 접어야 했던 마음고생을 한번에 날려버린 감격의 안타였다. 이대진은 타자 전향 후 2군 4경기에서 3홈런 등 13타수 6안타(타율 0.462)의 빼어난 배팅실력을 뽐냈지만 1군에서는 첫 출장한 5월 26일 두산전에서 4타수 무안타로 물러나는 등 4경기에서 헛방망이질만하다 6월 1일 결국 엔트리에서 빠졌다. 2군에서 베이스러닝과 강도높은 타격훈련으로 구슬땀을 ...

    연합뉴스 | 2002.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