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82,8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증폭된 동맹 의구심 속에…중국 견제 위한 협력 강조한 바이든(종합)

    ... 결속을 통한 중국 견제 방침을 재차 천명한 셈이다. 이런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동맹 결속' 메시지가 얼마나 동맹을 설득하고 안심시킬 수 있는지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방적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운 트럼프 전 대통령과 차별화하며 '미국이 돌아왔다'는 슬로건을 내걸었지만 아프간 철군 및 호주의 핵잠수함 기술 지원 과정에서 동맹과 충분히 협의하지 않은 채 미국의 방침을 밀어붙인다는 의구심을 키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필요할 ...

    한국경제 | 2021.09.22 06:52 | YONHAP

  • thumbnail
    증폭된 동맹 의구심 속에…중국 견제 위한 협력 강조한 바이든

    ... 지원 결정으로 프랑스가 격렬히 반발하고 미국의 동맹 중시 기조에 대한 의구심이 증폭되는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동맹과의 결속을 통한 중국 견제 방침을 재차 천명한 셈이다. 프랑스는 외교장관이 공개적으로 바이든 대통령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빗대 비난하고 자국 대사를 귀국시키는 이례적 강수를 두며 불쾌함을 감추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동맹 결속' 메시지가 얼마나 동맹을 설득하고 안심시킬 수 있는지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바이든 ...

    한국경제 | 2021.09.22 05:12 | YONHAP

  • thumbnail
    미 대통령 유엔연설, 북미관계 따라 부침…올해는 외교 강조

    바이든 "진지하고 지속적 외교"…"군사력은 최후수단" 일반론으로 간접 메시지 트럼프 첫해엔 "완전한 파괴" 위협…북미 관여 본격화 후 유화적 기조 미국 대통령의 뉴욕 유엔총회 연설에서 올해도 북한이 화두로 등장했다. 미국이 핵 위협 내지 핵확산 제지 대상 국가로 여기는 북한은 그간 이란과 함께 미 대통령 연설의 단골 메뉴였다. 그러나 북미 관계의 부침, 비핵화 협상의 진전 여하에 따라 연설 방향과 내용은 상당히 달랐다. 취임 후 첫 유엔총회 ...

    한국경제 | 2021.09.22 04:51 | YONHAP

  • thumbnail
    첫 유엔 연설 이란 대통령 "제재는 미국의 새로운 전쟁 수단"

    ... 아니라 서구화한 정체성을 강요하는 행위 역시 비참한 실패를 맞이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주장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그 예로 "미국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출구를 확보하지 못한 채 쫓겨났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후임자인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 우선', '미국의 귀환' 등 슬로건을 사용한다면서 "하지만 세계는 이런 주장을 신경 쓰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미국과의 관여를 약속하면서도 바이든의 미국 정부가 ...

    한국경제 | 2021.09.22 04:14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프랑스 반발에도 "호주같은 동맹 없어" 친밀감 과시

    ... 반발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후 워싱턴DC로 이동해 백악관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도 회담한다. 존슨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기후변화 대응을 강조한 유엔총회 연설 직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때와 매우 다른 분위기가 워싱턴에 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열정적으로 헌신하고 있다고 화답하기도 했다. 미 대통령이 과거 유엔총회 기간 동시다발적인 양자회담을 한 것과 달리 바이든 대통령은 일정을 거의 ...

    한국경제 | 2021.09.22 03:11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중국 겨냥 "인도태평양 도전에 대처…신냉전 추구 안해"(종합)

    ... 군사 임무에만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글로벌 문제를 공동으로 해결하기 위해 전 세계 파트너와의 협력, 특히 유엔과 같은 국제기구 내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국우선주의를 내세워 고립주의 성향을 보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의 결별을 유엔 연설에서 다시 한번 공언한 셈이다. 그는 "우리는 혼자 진행하진 않을 것", "동맹, 파트너와 함께 이끌 것"이라며 "국제포럼, 특히 유엔에서 공동 과제에 관심을 집중하고 국제적 행동을 촉진하기 위해 우리는 테이블로 ...

    한국경제 | 2021.09.22 01:4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의 재무장관' 므누신 운용 사모펀드에 3조원 쇄도

    재무장관 시절 자주 방문했던 중동 국부펀드도 투자…윤리 문제 제기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에서 4년간 미국의 재무장관을 맡았던 스티븐 므누신이 만든 사모펀드에 3조원 가까운 자금이 몰려들었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므누신 전 장관의 사모펀드가 최근 25억 달러(한화 약 2조9천600억 원) 투자금을 모집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므누신이 운용하는 사모펀드의 윤리적 문제점을 제기했다. 재무장관 시절 자주 방문했던 중동 지역의 국가로부터 ...

    한국경제 | 2021.09.22 01:01 | YONHAP

  • thumbnail
    "유럽, 오커스 여파 속 EU-미국 무역·기술협의회 연기 논의"

    ... 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에 요청했다. TTC는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후 양측이 상호 무역, 투자 관계를 성장시키고 무역에서 불필요한 기술적 장벽을 피하는 한편, 기술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설치키로 한 것이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재임기간 빚어진 무역 충돌을 뒤로 하고 협력을 강조한 양측 간 화해를 상징하는 의미가 있다. 하지만 최근 '오커스'(AUKUS) 발족과 함께 호주의 잠수함 계약 파기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는 프랑스가 이 협의체 회의의 ...

    한국경제 | 2021.09.22 00:50 | YONHAP

  • thumbnail
    이란 "핵합의 복원 회담 몇 주 내 재개될 것"

    ... 이란 핵 합의는 2015년 이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및 독일 등 6개국과 맺었다. 여기에는 이란 핵 활동을 제한하는 대신 대이란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018년 일방적으로 합의 탈퇴를 선언하고 제재를 부활했다. 이에 따라 이란도 핵 활동을 재개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핵 합의 복원 의지를 천명했고, 당사국 공동위원회는 지난 4월 초부터 복원 논의를 ...

    한국경제 | 2021.09.22 00:26 | YONHAP

  • thumbnail
    유엔총회 정상연설 개막…문대통령·바이든·시진핑·첫날 발언

    ... 갈등을 빚고 있는 글로벌 양강은 코로나19 기원을 둘러싼 신경전까지 더해져 더욱 첨예하게 맞선 상태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후 첫 유엔 연설에 지구촌의 이목이 쏠린다. '미국 우선주의'를 앞세워 국제기구를 무력화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달리 다자주의 외교 복원을 선언한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견제' 외에도 코로나19 백신 외교, 아프가니스탄 철군 후폭풍, 호주 잠수함 계약으로 빚어진 프랑스와의 갈등에 대해서도 메시지를 내놓을 전망이다. 올해도 유엔 총회에 ...

    한국경제 | 2021.09.21 22: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