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101-83110 / 85,57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우리는 세계경찰 아냐" 한국 등 동맹국 주둔비용 더 내놔라?

    트럼프 "우리는 세계경찰 아냐"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 도널드 트럼프 "우리는 세계경찰 아냐"라며 주요 동맹국으로부터 주둔비용을 더 받아내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트럼프는 1일(현지시간) 미국 폭스뉴스TV 시사 프로그램에서 "우리는 독일과 일본, 한국, 사우디아라비아를 세계의 경찰처럼 방어해주고 있지만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동맹들을 위해) 더이상 해줄 게 없다. 지금 돌아가는 상황은 미쳐있다"고 말했다.트럼프는 `클린턴은 ...

    한국경제TV | 2016.05.02 08:35

  • 美 LA, 노동절 집회ㆍ'反 트럼프' 시위 온종일 몸살

    ...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는 1일(현지시간) 세계 노동자의 날을 맞아 대규모 집회ㆍ시위 2개가 겹치면서 극심한 혼잡을 빚었다. 특히 LA 시내에서는 대형 노동자 집회와는 별도로 멕시코 이민자들을 주축으로 한 '반(反) 트럼프' 시위가 별도로 열려 눈길을 끌었다. 'LA 노동자의 날 연합'은 이날 오후 1시께 시내 피게로아와 11가 교차점에서 수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노동자의 날 기념집회를 열고 행진했다. 이보다 30분 앞서 ...

    연합뉴스 | 2016.05.02 08:18

  • 트럼프 "우리는 세계경찰 아냐…동맹들 적절히 보상하라" 촉구

    "힐러리보다 더 터프해질 것…세계지도자들 좀 걱정하게 만들자" 린지 그레이엄 "한국, 일본, 독일은 가치있는 동맹들" 미국 공화당의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는 1일(이하 현지시간) "미국은 세계 경찰이 아니다"라며 주요 동맹국으로부터 주둔비용을 더 받아내겠다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 트럼프는 이날 미국 폭스뉴스TV의 시사 프로그램에 나와 "우리는 독일과 일본, 한국, ...

    연합뉴스 | 2016.05.02 04:47

  • 트럼프 외교책사 "동맹 강화할 것…미군 주둔비용은 재협상"

    주한미군 철수가능성 시사는 "이론적 시나리오"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외교책사인 왈리드 파리스는 30일(이하 현지시간) 트럼프가 대선에서 승리해 실제로 집권할 경우 동맹국들과의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파레스는 지지 통신과 저팬 타임스 등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가 지난달 27일 첫 외교정책연설에서 '동맹국이 적정 방위를 내지 않으면 스스로 방어하도록 하겠다'고 한 발언의 배경과 ...

    연합뉴스 | 2016.05.02 00:08

  • thumbnail
    버핏 "트럼프 대통령 돼도 미국 기업 망가지지 않을 것"

    ... 발전했다”며 “어떤 대통령 후보도 그것을 끝내지는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공개적으로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지지해온 버핏은 이날 주총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더라도 미국 기업이 망가질 리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버핏은 “미국 기업은 지난 수백년 동안 특출할 정도로 잘해왔다”며 “앞으로 계속 잘해나갈 것”이라고 낙관했다. ...

    한국경제 | 2016.05.01 18:17 | 뉴욕=이심기

  • thumbnail
    [뉴스의 맥] '환율조작국' 오명 피했지만…원고 압력에 수출기업 부담 커질 듯

    ... 적극적인 노력이 상당히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환율조작국 지정을 피하면서 한숨 돌렸지만 앞으로의 상황은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종전에 비해 미국의 압력이 한 차원 강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미국 대선 과정에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돌풍이 시사하듯 미국의 대내외 정책이 실질적 국익을 우선시하는 방향으로 전환할 전망이다. 이런 사정을 반영, 제이컵 루 미 재무장관은 외교전문잡지 ‘포린어페어(Foreign Affairs)’ 4월호 ...

    한국경제 | 2016.05.01 17:52

  • [사설] 환율조작국 피했지만 영 찜찜한 '관찰대상국' 지정

    ... 무관치 않다. 환율조작국 지정을 피했다고 안도할 일이 결코 아닌 이유다. 더구나 지금 미국은 대선 과정에 있다. 막대한 대미 흑자를 내는 나라들이 불공정한 환율정책을 편다는 의심이 공공연히 제기된다. 공화당 유력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는 한국을 ‘경제 괴물’로 지칭하고 “중국이 (미국의) 피를 빨아먹고 있다”고 비난하는 판이다. 대선 경쟁이 가열될수록 미국의 성장 둔화와 무역적자 확대 원인을 나라 밖에서 찾을 공산이 크다. ...

    한국경제 | 2016.05.01 17:44

  • 버핏 "美경제 수백년 발전…어떤 대통령도 끝내지 못할 것"

    ... 이탈시키지 못한다"고 말했다. 버핏 회장은 그동안 공개적으로 민주당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지지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그는 주주들과의 일문일답 형태로 이날 주총에서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가 차기 대선에서 대통령이 될 경우, 버크셔 헤서웨이에는 어떤 일이 일어나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것은 주된 문제가 아닐 것"이라고 응수했다. 그는 "우리 (기업들은) 물가통제 하에서 작동하고 있고, 우리의 ...

    연합뉴스 | 2016.05.01 10:50

  • 트럼프 '동맹때리기'에 곳곳서 비판과 냉소…"동맹이 거래냐"

    "동맹시스템 몰이해…동맹 없으면 미국 안보리더십도 끝나" "막상 집권하면 동맹정책 손대기 어려울 것" 지적도 미국 공화당 대선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한국이 적정 방위비를 내지 않으면 주한미군을 철수시킬 수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데 대해 워싱턴 전문가들 사이에서 냉소가 쏟아지고 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 주도의 질서를 유지하고 안보적 이익을 ...

    연합뉴스 | 2016.04.30 22:22

  • 美국무 블링큰 부장관 "한·일은 최강 동맹…미군 주둔에 상당한 지원"

    블링큰, 하원 청문회서 트럼프 '동맹 때리기' 정면 반박 "한국 핵무장할 필요없다"…"북 노동자 본국 송금 차단 추진" "사드 협의와 해군 60% 배치 등 역내 군사력 증강" 토니 블링큰 미국 국무부 부장관은 28일(이하 현지시간) "한국, 일본과의 동맹관계는 최강"이라며 "두 나라는 미군의 현지 주둔을 상당히 지원하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16.04.29 0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