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191-83200 / 85,0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호날두, '은퇴 후 대비' 호텔사업에 470억원 투자

    ... 2017년 마드리드와 뉴욕에 연이어 호텔을 열 계획이다. 호날두는 "내 직업은 축구선수지만 삶이 항상 지금같을 수는 없다. 이 새로운 사업을 위해 노력할 것이다"면서 "내 미래와 아들, 가족들에 대해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올해에도 1천850만 달러(약 218억원)를 들여 미국 뉴욕 5번가에 있는 트럼프 타워 아파트를 구입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차병섭 기자 bscharm@yna.co.kr

    연합뉴스 | 2015.12.18 09:11

  • 트럼프 치켜세운 푸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잦은 막말로 구설에 오르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통령후보 경선 주자를 치켜세웠다. 푸틴 대통령은 17일 모스크바 세계무역센터에서 내외신 기자들이 모인 가운데 개최한 연말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후보를 거론하며 “능력이 출중하고 재능있는 사람”이라고 평가했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트럼프는 미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확실한 선두를 지키고 있다”며 ...

    한국경제 | 2015.12.18 06:17

  • 美네오콘의 반성?…"군사력 사용이 첫 번째 선택이어선 안돼"

    ... 예전보다 불안한 인물들이어서일까? "대선 경마장에서 뛰는 완전 아마추어들"을 위해 `외교정책 입문 5개 항'을 쓴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의 스티븐 월트 국제정치학 교수는 "극단적 자기중심주의자 도널드 트럼프" 등은 물론 국정 경험이 풍부한 힐러리 클린턴조차 이라크 침공 찬성 등 행적으로 봐선 썩 미덥지 못하다는 입장이다. '비망록'과 '5개 항'은 필자들이 각각 네오콘(신보수주의) 성향과 현실주의자라는 ...

    연합뉴스 | 2015.12.17 18:05

  • "미국 LA 테러 위협 신빙성 없어"…공립학교, 휴교령 풀고 수업재개

    ... 이메일’로 밝혀졌다. LA 학교 테러 위협은 헤프닝으로 끝났지만 국가안보 이슈는 미국 대선의 핵심 쟁점으로 다뤄지고 있다. 15일 열린 공화당 대선 경선후보 토론회에서도 안보 문제가 집중 논의됐다. 지지율 1위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인터넷 일부를 차단해서라도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미국에서 요원을 모집할 수 없도록 하자”고 주장했다. 2위 후보인 테드 크루즈 텍사스 상원의원은 “내가 ...

    한국경제 | 2015.12.16 17:52 | 박종서

  • 미국 대선 트럼프 당선되면 내년 세계경제 '최대 악재'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넘어서고 중국 경제는 경착륙. ‘막말 제조기’로 악명높은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 대통령에 당선. 블룸버그통신이 내년에 벌어질 수 있다고 가정한 최악의 시나리오 중 일부다. 블룸버그는 전·현직 외교관과 안보전문가, 비관론 성향의 이코노미스트를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15일(현지시간) ‘악몽의 한 해’를 구성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기준 ...

    한국경제 | 2015.12.16 17:52 | 박종서

  • [WOW 한류] 한국 K-POP 그룹-필리핀 ALDUB, LA공항서 입국 거부

    ... 결과로 많은 의원 (한국 등) 특정 국가의 시민을 허용하는 미국의 비자 면제 프로그램의 리뷰 비자를 필요로 하지 않고 일정 기간의 국가를 방문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 (필리핀은 비자 면제 프로그램의 일부가 아니다).우리는 도널드 트럼프와 그의 캠페인 수사에 모든 것을 비난 할 수 있다.(기사 출처: http://adobochronicles.com/2015/12/13/korean-k-pop-group-philippines-aldub-denied-entry...

    한국경제TV | 2015.12.15 15:50

  • 미국 공화당 '중재 전당대회'로 시끌

    ...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중재 전당대회는 과반 지지율을 확보한 후보가 없을 때 당 지도부가 나서 후보 선정을 중재하는 방식으로 치러진다. 경선에서의 지지율은 상위권이지만 민주당 후보와의 본선 경쟁력을 의심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와 벤 카슨이 이 같은 구상에 반발하고 있다. 트럼프는 13일(현지시간) CNN의 ‘스테이트 오브 유니언’에 출연, “공화당 지도부는 나에게 익숙해질 필요가 있다”며 “지도부가 ...

    한국경제 | 2015.12.14 18:45 | 박수진

  • 트럼프·카슨 '중재전대' 놓고 공화 지도부와 갈등 심화

    트럼프 "이젠 지도부가 날 받아들일 때…착각해 큰 실수 하지 말라" 미국 공화당 지도부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중재 전당대회'(brokered convention) 카드를 놓고 당 경선 레이스 선두그룹에 속한 도널드 트럼프와 벤 카스 후보의 반발이 커지고 있다. '아웃사이더'인 자신들을 밀어내고 당 주류 후보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룰'을 바꾸는 것을 용납할 수 없다는 ...

    연합뉴스 | 2015.12.14 08:04

  • 올해 미국 정치권에서 트럼프 '최고의 한해'

    여성 비하성 발언이나 ‘무슬림 입국금지’ 같은 막말 행진에도 지지율 고공행진을 이어가는 미국 대통령선거 출마자 도널드 트럼프가 올해 미국 정치권에서 ‘최고의 한 해’를 보낸 인물로 꼽혔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는 13일(현지시간) 현재 미 공화당 대선주자 경쟁 구도가 “도널드 트럼프와 나머지 인물”이라는 말로 요약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WP는 트럼프가 보수 성향 주요 ...

    한국경제 | 2015.12.14 06:18

  • thumbnail
    세계 골프단체, '막말 논란' 트럼프와 담 쌓기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경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소유한 턴베리골프장이 ‘최고(最古)의 메이저대회’ 디오픈 순회 개최지에서 제외됐다. 이 골프장은 디오픈이 네 차례나 열린 곳으로 2020년 디오픈 개최지로 유력했다. 영국 인디펜던트는 13일 “디오픈을 주관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가 ‘트럼프라는 이름이 골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해 스코틀랜드의 턴베리골프장에서 디오픈을 열지 ...

    한국경제 | 2015.12.13 19:37 | 최만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