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4,1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로 가게 매출 90% 감소…法 "임대차계약 해지 가능"

    ... 해지하겠다고 B사에 통보했다. 계약 만료일인 2022년 5월까지 2년이 남아있었다. A사가 내세운 이유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해 매출이 90% 이상 감소했다는 것이다. 양측이 맺은 임대차계약에는 '화재·홍수·폭동 등 불가항력적 사유로 90일 이상 영업을 계속할 수 없을 경우 30일 전 서면 통지 후 계약을 해제·해지할 수 있다'는 조건이 있었다. B사는 천재지변으로 건물이 망가진 것이 아닌 만큼 계약 해지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섰고, 결국 ...

    한국경제 | 2021.06.03 09:56 | YONHAP

  • thumbnail
    기록적 가뭄에 시달리는 미 서부…'물전쟁' 시작됐다

    ... 영구적인 사냥과 어업 권리를 받았다. 경제적 압박을 받는 농민들은 당국을 상대로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이미 2001년 가뭄으로 당국이 경작지로 흐르는 관개수로를 막자 농민들이 쇠 지렛대 등을 들고 관련 시설을 부수는 등 폭동을 일으키기도 했다. 당시 보안관들이 투입됐고, 결국 당국은 용수 공급을 재개했다. 오리건주립대 경제학 교수인 윌리엄 재거는 뉴욕타임스에 "기후변화가 우리에게 더 많은 불확실성을 주고 물 공급을 불안하게 한다면 상황이 더 나아지지 ...

    한국경제 | 2021.06.02 11:27 | YONHAP

  • thumbnail
    100년만에 '인종폭력 흑역사' 현장 간 바이든 "폭동아닌 대학살"

    ... 대통령이 1일(현지시간) 오클라호마주 털사를 방문했다. 미 역사상 최악의 인종 폭력 사건으로 불리는 '털사 인종 대학살' 100주기를 맞아 미국 대통령 중 처음 그 현장에 간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단에 서서 "이것은 폭동이 아니다. 이는 대학살"이라며 "우리 역사상 최악의 것 중 하나다. 그러나 단순히 하나가 아니다. 너무 오랫동안 우리 역사에서 잊혀 왔다"고 말했다. 털사 대학살은 1921년 5월 31일부터 이틀간 털사의 그린우드에서 백인들이 ...

    한국경제 | 2021.06.02 08:32 | YONHAP

  • thumbnail
    톈안먼 유족 "100주년 중국공산당, 책임 피할 수 없어"

    ... 1989년 민주화운동은 관다오(官倒: 공무원이 직책을 이용해 전매로 폭리를 취하는 행위)와 관리의 부정부패에 대한 여론을 평화롭고 합리적인 방식으로 표현한 것으로 "건강한 사회의 가장 기본적인 사회적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어 "폭동으로 취급해서는 안 되며 군대를 동원해 무고한 사람들을 무차별적으로 죽여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톈안먼 어머니회'는 당국이 혼란을 바로잡기 위해 성의와 용기를 보여 법에 따라 책임을 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6월 4일의 ...

    한국경제 | 2021.06.01 11:00 | YONHAP

  • thumbnail
    미 털사 인종학살 100주기…생존자 "그날의 비명 여전해"

    ... 대배심은 관련 재판에서 무장한 흑인들 때문에 빚어진 사건으로 규정한 뒤 백인들은 아무 잘못이 없다고 결론내렸다. 이에 따라 털사 대학살은 1997년 오클라호마주 조사위원회가 구성돼 사건의 진상을 다시 파악하기 전까지는 '털사 인종 폭동'(Tulsa Race Riot)으로 불렸다. 털사 학살에서 살아남아 현재까지 생존해있는 피해자는 비올라 플레처(107)와 휴스 밴엘리스(100) 남매, 레시 베닝필드 랜들(106) 등 3명에 불과하다. 이들은 지난해 오클라호마주와 털사 ...

    한국경제 | 2021.05.30 14:07 | YONHAP

  • thumbnail
    요르단강 서안 반이스라엘 시위서 팔레스타인인 1명 사망

    ... 있다. 요르단강 서안지구는 팔레스타인의 자치령이지만, 이곳의 합병을 추진하는 이스라엘은 지난해부터 이 지역 최대 도시인 헤브론에 유대인 정착촌을 짓고 이를 보호한다며 군대를 상주시켰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나블루스에서 폭력적인 폭동이 있었으며 사망한 팔레스타인인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과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는 지난 20일 휴전에 전격 합의했다. 이스라엘군과 하마스의 대규모 충돌로 팔레스타인에서 240여명이 숨졌고 이스라엘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5.29 04:16 | YONHAP

  • thumbnail
    미 의회폭동 조사위 구성 난항…"공화, 트럼프 겁내 반대"

    중간선거 앞두고 논의 헛바퀴…무산 가능성 유족 "끔찍한 폭력사태 조사 왜 못하냐" 울분 올해 초 의회폭동의 진상을 조사할 위원회 구성을 두고 미국 여야가 접점 없는 대치를 되풀이됐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은 27일(현지시간) 상원에서 조사위 구성을 지지해달라고 야당인 공화당 의원들에게 촉구했으나 설득하는 데 실패했다. 민주당은 올해 1월 6일 미국 워싱턴DC 연방 의사당에서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지지자 수백명이 ...

    한국경제 | 2021.05.28 11:09 | YONHAP

  • thumbnail
    벨라루스 대통령 "'폭탄 설치' 여객기 비상착륙 전적으로 합당"(종합)

    ... 자국민을 보호하며 합법적으로 행동했다"고 항변했다. 루카셴코는 비상착륙 한 여객기에서 해외에 머무는 벨라루스 야권 활동가 라만 프라타세비치(26)와 그의 러시아인 여자친구(23)를 체포한 것에 대해선 "그들이 벨라루스에서 유혈 폭동을 일으키려 모의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프라타세비치는 테러리스트 목록에 올라 있으며 그가 운영한 텔레그램 채널은 극단주의 조직으로 인정돼 있다면서 "벨라루스 국적자인 프라타세비치와 벨라루스 영주권을 가진 그의 여자친구를 ...

    한국경제 | 2021.05.27 01:46 | YONHAP

  • thumbnail
    벨라루스 대통령 "여객기 비상착륙 전적으로 합당했다"

    강제착륙 사건 후 첫 성명서 강변…"기장이 직접 항공사와 의논해 결정" "기내 벨라루스인 체포는 폭동 예비 혐의 때문…서방, 레드라인 넘어" 벨라루스 당국의 아일랜드 여객기 강제착륙 사건이 맹렬한 국제적 비난을 사고 있는 가운데 알렉산드르 루카셴코 벨라루스 대통령이 폭탄이 설치된 것으로 알려진 여객기의 비상착륙은 전적으로 합당한 조치였다고 강변하고 나섰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루카셴코 대통령은 이날 의회 연설에서 아일랜드 라이언에어 여객기에 ...

    한국경제 | 2021.05.26 21:12 | YONHAP

  • thumbnail
    광주시, 5·18 왜곡 14건 수사 의뢰…왜곡처벌법 시행 후 처음

    ... 5·18 왜곡 처벌법 시행 후 처음으로 왜곡 사례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26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21일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게시물 12건, 유튜브 영상 2건 등 14건을 광주경찰청에 수사 의뢰했다.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정의하거나 북한군 침입 등 허위 주장을 펴 왜곡·폄하·조롱하는 내용을 게시한 경위, 작성자 등을 수사해달라고 요청했다. 13건은 처벌을 요구하는 민원이 접수됐으며 1건은 언론을 통해 인지한 유튜브 영상이다. 그동안 수사 ...

    한국경제 | 2021.05.26 10: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