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1-60 / 5,5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대학 '親팔 시위대' 수백명 체포돼…일부 대학, 졸업행사 취소 (종합)

      ... "학교 측과 경찰은 현재 에머리 캠퍼스에서 벌어지고 있는 폭력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팔레스타인계인 민주당 소속 루와 로먼 조지아주 하원의원도 성명에서 "조지아주 순찰대가 테이저건과 가스 등 극단적인 폭동 진압 전술을 사용한 것은 평화적이고 비폭력적이었던 시위를 위험하게 확대하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 위험한 탄압이 계속되는 것을 허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하버드대에서는 학교 측이 대부분의 출입문을 잠그고 광장 진입을 차단하는 ...

      한국경제 | 2024.04.26 07:09 | YONHAP

    • thumbnail
      '폭력 기승' 프랑스서 청소년 야간 통행금지 확산

      ... 오전 6시까지 성인을 동반하지 않은 18세 이하 청소년의 통행을 금지한다. 카리브해에 있는 프랑스령 과달루페도 이번 주부터 오후 8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청소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프랑스의 청소년 폭력 문제는 작년 여름 폭동 사태 이후 더욱 큰 우려의 대상이 되고 있다. 폭동 당시 다수의 청소년이 적극적으로 가담했다. 포퓰리스트 우파 세력은 청소년 폭력 증가가 마크롱 정부 아래에서 법과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는 극우 정당 국민연합(RN)의 마린 르펜의 ...

      한국경제TV | 2024.04.25 16:22

    • thumbnail
      트럼프, 美대학 친팔레스타인 시위에 "폭동" 비난

      백악관 "바이든, 대학 캠퍼스 '표현의 자유' 중요하다고 생각"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최근 미국 대학 캠퍼스에서 확산하고 있는 친(親)팔레스타인 시위를 '폭동'이라고 표현했다고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트루스 소셜'에 2020년 미국 대선과 관련, "조 바이든은, 끊임없이, 샬러츠빌 때문에 출마했다고 말하곤 했다"면서 "만약 그렇다면 그는 정말로 일을 형편없이 ...

      한국경제 | 2024.04.25 16:18 | YONHAP

    • thumbnail
      프랑스 남부, 10대 폭력사건 기승에 청소년 심야 통금령

      ... 청소년의 통행을 금지하고 있다. 이 밖에 카리브해에 있는 프랑스령 과달루페도 이번 주부터 오후 8시부터 다음 날 오전 5시까지 청소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프랑스 내 청소년 폭력 문제는 다수의 청소년이 적극적으로 가담한 작년 여름 폭동 사태 이후 더욱 큰 우려의 대상이 되고 있다. 포퓰리스트 우파 세력은 청소년 폭력 증가는 마크롱 정부 아래에서 법과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는 극우 정당 국민연합(RN)의 마린 르펜의 주장을 입증하는 사례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한국경제 | 2024.04.25 16:05 | YONHAP

    • thumbnail
      이란서 '반정부 시위 지지' 인기 래퍼에 사형 선고

      ...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아미니는 2022년 9월 13일 테헤란 도심에서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도 순찰대에 체포됐다. 그는 경찰서에서 조사받던 중 갑자기 쓰러졌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같은 달 16일 숨졌다. 이 사건은 이란 내 광범위한 반정부 시위를 촉발했다. 이란 당국은 이 시위를 서방 세력이 조장한 폭동으로 규정해 강경 진압했으며 그 과정에서 최소 500명이 숨지고 2만여명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4.24 23:45 | YONHAP

    • thumbnail
      하버드대 새 총장 롬니 상원의원?…민주 상원의원도 지지 가세

      ... 은퇴를 선언한 롬니 의원은 하버드대 출신으로 헤지펀드계 거물인 빌 애크먼 퍼싱스퀘어 캐피털 회장 등과 함께 모교의 반유대주의 움직임에 일찌감치 비판적 목소리를 내 왔다. 공화당 원로인 롬니 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첫 탄핵 투표에서 공화당 인사로는 유일하게 찬성표를 던진 인물이며, 의회 폭동 사태 이후 두 번째 투표에서도 일부 동료들과 함께 역시 찬성 대열에 서는 등 공화당내 대표적인 '반트럼프 인사' 중 한 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4.24 05:30 | YONHAP

    • thumbnail
      “광장은 대중의 밀실, 밀실은 개인의 광장… 한쪽에서만은 살 수 없다”

      ... 것이 올바른 삶인가에 대한 질문은 아니었을까. 작품을 시작하기에 앞서 “광장은 대중의 밀실이며 밀실은 개인의 광장이다. 인간을 이 두 가지 공간의 어느 한쪽에 가두어 버릴 때, 그는 살 수 없다. 그럴 때 광장에 폭동의 피가 흐르고 밀실에서 광란의 부르짖음이 새어 나온다.”라고 쓴 작가의 말이 의미하는 것을 우리는 여전히 곱씹으며 살고 있는 것은 아닐까. 남과 북 어디에서도 스스로의 삶과 사랑을 실현하지 못한 이명준의 실패는 결국 우리 ...

      한국경제 | 2024.04.23 09:36 | 김기태

    • thumbnail
      '에콰도르 치안 붕괴 주범' 갱단 두목급 범죄자 체포

      ... 신세대 카르텔(CJNG)의 지원을 받아 에콰도르 내 마약 밀매 경로 주도권 확보 다툼을 벌인 것으로 에콰도르 당국은 보고 있다. 이날 붙잡힌 피코의 경우 생방송 중인 에콰도르 TV 방송국 스튜디오에 대한 괴한 난입과 교도소 소요·폭동 등 올해 초 치안 상황이 최악으로 치달을 당시 탈옥한 바 있다. 피코는 갱단원에게 디아나 살라자르(42) 에콰도르 검찰총장에 대한 테러를 지시한 의혹도 받는다. 이는 살라자르 검찰총장이 국회에서 직접 밝힌 사안이다. 앞서 범죄조직 ...

      한국경제 | 2024.04.23 00:46 | YONHAP

    • thumbnail
      치안악화에 몸살앓는 에콰도르 '갱단척결' 국민투표 가결

      ... 겨냥한 납치 및 살해가 잇따라 일어났고 지난해 8월에는 당시 대선 후보였던 페르난도 비야비센시오가 피살됐다. 지난해 에콰도르의 살인 범죄율은 인구 10만명당 40명으로 역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었다. 올해 1월에는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나고 마약 밀매 조직 두목이 탈옥한 데 이어 생방송 중인 방송국 안에 괴한이 난입하는 등 '무법천지' 상황이 되자 노보아 대통령은 '내부 무력충돌 상태'임을 선언하고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해 갱단 소탕에 나섰다. 이후 살인율은 ...

      한국경제 | 2024.04.22 16:31 | YONHAP

    • thumbnail
      "5·18은 군인 폭동" 전세계에 알린 외신기자 테리 앤더슨

      ... 하는 시민군들이 외신 기자들을 환영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고인은 "Press(보도)와 AP 표지판이 달린 차를 타고 시내를 돌아다닐 때면, 모든 군중이 우리를 성원하는 갈채를 보냈다"고 전했다. '5·18은 군인에 의한 폭동'이었다고 표현하기도 했는데, 계엄군들이 상점·시내 버스까지 쫓아가 젊은이들을 폭행했다고 증언했다. 그의 취재기는 2020년 전남도청복원추진단이 전직 언론인으로부터 기사 원본 등을 기증받으면서 일부 공개됐다. 고인이 송고한 원본 ...

      한국경제 | 2024.04.22 15: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