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1-30 / 5,6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 대선토론 다음날…대법원, 의회폭동 참가자 '과잉기소' 판결

      ...수 5·진보 1명 '다수 의견'…"투표결과 도착 방해 의도 증명해야" 같은 혐의 기소 트럼프도 영향받나…NYT "대법원, 폭도 편들어" 미국 연방 대법원은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극렬 지지자들의 의회 폭동 사건인 '1·6 사태'와 관련해 일부 격렬 시위참가자에 대해 '부당 기소' 판결을 내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보수 우위로 재편된 대법원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대선 후보 첫 TV 토론 다음날인 이날 이같은 ...

      한국경제 | 2024.06.29 01:09 | YONHAP

    • thumbnail
      "세계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3년 연속 1위 차지한 곳은?

      ... 전쟁으로 인해 안전, 인프라 등에서 점수가 크게 하락해 전년도 92위에서 올해 112위로 20계단 내려앉았다. 올해 글로벌 도시 평균 지수(76.1점)는 전년 대비 0.06점 상승하는 데 그쳤다. 지정학적 갈등과 유럽 전역에 폭동 및 시위가 빈번해지면서 시민 불안이 커져 안전 점수 하락폭이 컸다는 게 이코노미스트 설명이다. 상당수 국가의 인플레이션이 하락하고 있지만 캐나다 호주 등에선 주택 비용 상승이 인플레이션 고착화 요소로 자리잡으면서 인프라 점수도 떨어졌다. ...

      한국경제 | 2024.06.27 15:52 | 안상미

    • thumbnail
      룰라, '막말 이웃' 아르헨 대통령에 앙금…"先사과 後대화"

      ... 초청받아 마주칠 기회를 가졌지만, 함께 사진을 찍지는 않았다고 아르헨티나 일간 라나시온은 보도했다. 두 사람은 단체 사진에서도 양쪽 거의 끝에 섰다. 룰라 대통령은 또 현지 인터뷰에서 지난해 1월 브라질리아에서 발생한 대선 불복 폭동 관련 일부 피의자들이 아르헨티나로 도피한 것을 언급하며 "탈주자들을 브라질로 돌려보낼 수 없다면, 아르헨티나에 수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마누엘 아도르니(44) 아르헨티나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룰라 인터뷰 ...

      한국경제 | 2024.06.27 02:53 | YONHAP

    • thumbnail
      이란 대법원, '반정부시위 지지' 래퍼 사형선고 뒤집어

      ... 사형 선고를 받았다. 당시 그의 변호인은 하급법원인 혁명법원의 사형 선고는 앞선 대법원의 파기환송 취지를 거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미니가 2022년 9월 13일 테헤란 도심에서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지도 순찰대에 체포됐다가 의문사한 사건은 이란 내 광범위한 반정부 시위를 촉발했다. 이란 당국은 이 시위를 서방 세력이 조장한 폭동으로 규정해 강경 진압했으며 그 과정에서 최소 500명이 숨지고 2만여명이 체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22 23:11 | YONHAP

    • thumbnail
      교황에 '사탄의 하인' 비판하던 보수 대주교 파문 위기

      ... 사제의 축복을 허용하는 등 시대상을 반영하려고 애를 썼다. 그만큼 보수파의 반발은 거세졌고 일부는 교황과 기존 체제를 부정해 가톨릭을 분열시키는 수준으로 치달았다. 교황청은 작년 12월 프란치스코 교황의 신학관과 교회법 개정을 비판해온 레이먼드 버크(미국) 추기경의 교황청 숙소와 연금을 박탈했다. 같은 해 11월에는 미국 의회폭동을 지지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추종자인 조지프 스트릭랜드(미국) 주교를 해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21 09:15 | YONHAP

    • thumbnail
      바이든은 대통령 별장서, 트럼프는 부통령 후보들과 TV토론 준비

      바이든, 모의 토론하며 트럼프의 공격적 토론 스타일 대비 트럼프, '성추문 입막음 돈' 유죄·의회 폭동 방어 논리 고민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재대결을 벌이게 된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오는 27일 예정된 첫 대선 TV 토론을 각자의 방식대로 준비하고 있다고 토론을 주최하는 CNN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인근에 있는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로 이동해 토론 ...

      한국경제 | 2024.06.20 23:20 | YONHAP

    • thumbnail
      '간토대학살 추도문' 도쿄지사 후보 고이케 "거부" 렌호 "찬성"

      ... 지지하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과 공산당은 렌호 의원을 지원하고 있다. 간토대지진은 1923년 9월 1일 도쿄와 요코하마 등 간토 지역을 강타한 규모 7.9의 초강력 지진이다. 10만명가량 인명피해가 난 이 지진 당시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키고 우물에 독을 풀었다', '방화한다'는 등의 유언비어가 퍼지면서 일본에 살던 조선인 수천 명 등이 일본 자경단원, 경관, 군인 손에 학살됐다. 학살 희생자는 6천 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제대로 된 진상 조사가 ...

      한국경제 | 2024.06.19 18:25 | YONHAP

    • thumbnail
      2019년 홍콩시위서 경찰포위 대학 탈출시도 17명에 최대 징역5년

      ... 이상을 체포했다. 해당 시위에 놀란 중국은 이듬해 6월 직접 홍콩국가보안법을 제정했고, 이후 홍콩에서는 집회와 시위가 자취를 감췄다. 시위대는 경찰의 강경 진압에 대한 독립 조사와 체포된 시위대에 대한 사면, 당시 시위에 대한 '폭동' 규정 중단 등을 요구했다. 그러나 홍콩국가보안법 제정 후 시위에 참여했던 홍콩 민주 진영 지도자들은 대부분 구속·기소됐고, 홍콩은 '안보'를 강조하며 올해 3월 자체 국가보안법을 별도로 제정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19 10:58 | YONHAP

    • thumbnail
      '엘살바도르 이웃' 온두라스도 대형 교도소에 갱단원 가둔다

      ...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팔찌)로 당국 감시를 받을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마련하기로 했다. 유엔 마약·범죄연구소(UNODC)에 따르면 온두라스 살인 범죄율은 인구 10만 명당 35.1명(2022년 기준)으로, 전 세계 평균의 6배(5.8명·2021년 기준)에 달한다. 교도소 내 폭동도 잦다. 지난해 6월에는 여성 교도소에서 발생한 소요 사태로 40여명이 숨졌고, 2019년엔 갱단원 간 분쟁으로 18명의 수감자가 사망한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4.06.16 01:03 | YONHAP

    • thumbnail
      "사기꾼" "뇌사좀비" 트럼프 생일에 독설 공방

      ... 땀에 젖고 단정치 못한 차림인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진을 게시하면서 그 아래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78가지 '업적' 목록을 실었다. '업적'에는 여러 차례의 파산 사건, 극우적 문제 발언, 성 비위 혐의, 골프 부정행위, 의사당 폭동 조장, 최근 뉴욕에서 중범죄로 유죄평결을 받은 '입막음돈' 사건 등이 나열됐다. 바이든 캠프 제임스 싱어 대변인은 "도널드, 생일 축하해. 당신은 사기꾼, 실패자, 협잡꾼, 그리고 우리의 민주주의, 경제, 권리, 미래에 대한 위협"이라며 ...

      한국경제TV | 2024.06.15 1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