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891-3900 / 4,7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라크戰] 장기전 우려속 업종따라 '희비'

    ... 엇갈리고 있다. ◇여행업계 '제2의 IMF' = 괴질에 이어 이라크전이 장기화될 조짐이 보이면서여행업계는 지난 IMF 시기에 필적하는 위기를 맞고 있다. 예년같으면 결혼성수기를 맞아 허니문 특수를 누리고 있을 시기에 테러.폭동 위험 등을 우려해 해외여행 취소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M여행사의 경우 이라크전과 동남아지역의 괴질 이후 해외여행 예약객 중 80%가취소했다. 비즈니스 및 신혼여행을 제외한 순수한 해외 관광객 수요는 거의 없는 실정. 또 홍콩, ...

    연합뉴스 | 2003.03.27 00:00

  • [이라크戰] "이라크의 생화학무기 위험 적어"..英 전문가들

    ... 서게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는 민족 문제나 다른 요소들에 근거한 화학무기 사용을 낳게 되고 결국 몇 세대에 걸쳐 지속적인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널드 럼즈펠드 미 국방장관은 부시 대통령에게 이라크 내부의 폭동 통제를 위해 치명적이지 않은 독가스 사용을 승인해 달라고 요청했으며, 미국은 화학무기협정상 국내 민간소요에 한해 제한적으로 허용되는 CS가스와 최루가스 등을 걸프지역에 수송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장국기자 kp@yna.c...

    연합뉴스 | 2003.03.27 00:00

  • [이라크戰] 유가 속등세 지속

    ... 29달러선을 돌파한 뒤에도 속등세를 보이고 있다. 27일 뉴욕상품거래소(NYMEX)의 시간외 전자거래에서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5월물은 오후 1시57분(한국 시간) 현재 배럴당 29.25달러로 전날 종가보다 62센트 올랐다. 나이지리아의 폭동으로 인해 로열 더치 셸과 나이지리아 정부와의 합작사는 하루 생산량을 37만배럴이나 줄여 3만배럴로 감축했고 미국의 셰브론 텍사코와 프랑스의 토탈 피나 엘프 역시 지난달의 37%인 하루 81만7천500배럴만 생산하고 있다. 블룸버그의 ...

    연합뉴스 | 2003.03.27 00:00

  • [이라크戰] 바스라 폭동주민, 도끼와 칼로 대항

    ... 싸우고 있다고 이라크 반체제단체가 26일 주장했다. 쿠르드족이 장악하고 있는 이라크 북부에 있는 미국의 지원을 받는 이라크 국민회의(INC) `이라크 본부'는 위성전화를 통한 `일선 지휘관'들로부터의 보고에 따르면 민간인들의 폭동은 25일 오후 바스라 중심부에서 터졌다고 전했다. INC대변인은 AFP에 "민간인들은 도끼와 칼로 박격포와 칼라시니코프 소총으로무장한 사담 페다인에 맞서 싸우고 있다"고 밝히고 인명피해가 발생했지만 숫자는알 수 없다고 말했다. 영국군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볼록렌즈] "이라크 주요 도시에서 '반(反)후세인' 폭동..."

    ○…이라크 주요 도시에서 '반(反) 후세인' 폭동,전쟁 갈수록 혼미.북쪽의 '지도자'엔 바다 건너 불? ○…이라크 파병 추진속 국가인권위는 '반전 성명'.'참여정부 엇박자 시리즈'에 또 한가지 추가. ○…대학생들 '취업과외'위해 연평균 1백27만원 지출한다고.'승진시험 과외'도 등장할 날 머잖았군.

    한국경제 | 2003.03.26 00:00

  • [주식시황] (26일) 3일째 하락, 554.79 마감

    종합주가지수가 외국인과 기관 매도세에 밀려 3일째 하락했다. 26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0.19포인트(0.02%) 떨어진 554.79로 마감했다. 전날 미국증시 강세와 이라크의 2대 도시인 바스라에서 반후세인 폭동이 발발했다는 소식 등이 전쟁랠리에 대한 기대를 북돋우며 초반 강세로 출발했다. 그러나 오후 들어 전황에 관한 부정적인 소식이 잇따르고 외국인이 급격히 매도규모를 늘리면서 약세로 돌아섰다. 외국인은 6백33억원을 순매도하며 6일만에 ...

    한국경제 | 2003.03.26 00:00

  • [유럽증시] 장기전 우려진정으로 반등

    ... 이날 뉴욕주가는 보합권에서 출발했으나 상승세로 전환되면서 유럽증시의 반등에도 영향을 미쳤다. 또 미.영 연합군이 바그다드에 바짝 근접하면서 이라크군의 저항도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바스라에서 민간인들이 이라크군에 대항해 폭동을 일으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 항공주들은 전쟁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면서 약세를 기록했다. 독일 루프트한자와 네덜란드의 KLM, 에어 프랑스는 각각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에어버스의 제조사인 EADS의 주가는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이라크戰] 금융.원유시장 방향성 상실

    ... 전역이 상승세를 보였다. 한편 유럽에서도 독일의 DAX 30 지수는 0.5%가 내렸고 영국의 FTSE 100 지수는 전날과 같은 시세로 개장하는 등 신중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유가는 상승 반전= 전날 이라크 남부의 바스라에서 폭동이 일어났다는 소식으로 하락했던 유가는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의 시간외 전자거래에서도 상승세를 보였다.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WTI) 5월물은 26일 한때 전날 정규장 폐장가보다 69센트(2.5%)가 오른 배럴당 28.66달러까지 상승했다가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뉴욕환시] 달러화, 美경제 비관론으로 속락

    ... 달러화는 이라크전이 조기에 끝나더라도 미국의 경제상황이 나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으로 이틀째하락세를 이어갔다. 이날 달러화는 장초반 전쟁 장기화 우려로 유로당 1.0703달러까지 떨어진뒤 이라크 바스라에서 반(反) 후세인 시민폭동이 발생했다는 소식에 힘입어 장중 보합세로 회복됐다. 그러나 달러화는 결국 오후장에서 유로당 1.0650달러를 기록, 전날의1.0646달러에 비해 0.04센트 하락했다. 또 일본 엔화에 대해서도 전날의 120.74엔에서 0.56엔 ...

    연합뉴스 | 2003.03.26 00:00

  • [국제유가] 바스라 시민봉기 소식으로 급반락

    ... 국제석유거래소(IPE)에서 5월물 북해산 브렌트유도 이날 1.28달러(4.9%)나 급락한 24.81달러를 기록해 25달러선 아래로 떨어졌다. 시장관계자들은 이날 이라크 제2의 도시 바스라에서 시민들이 후세인 정권과 군대에 반대하는 폭동을 일으켰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쟁이 조기에 마무리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다시 부각돼 유가가 하락했다고 전했다. 레프코 그룹의 마셜 스티브스 애널리스트는 "바스라 봉기 소식은 이라크 정부에있어서는 끔찍한 뉴스일 것"이라며 "바스라 ...

    연합뉴스 | 2003.03.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