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901-29910 / 36,0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생 후반전 희망 찾아드립니다"..'마흔 청년을 위한 희망설계~'

    "겨우 전반전을 뛰었을 뿐인데 그만 뛰라고 할까봐 겁이 나." 프로축구 선수의 얘기가 아니다. 평균 수명이 늘어 80세까지는 살아야 하는데 그 절반의 문턱에서 퇴직을 걱정하는 40대 남성들의 소리다. 이런 사람들에게 오영훈 ... "마흔은 아직 청년"이라며 "당신의 유통기한을 무제한으로 늘려라"고 충고한다. 그가 쓴 '마흔 청년을 위한 희망설계 프로젝트'(명진출판)는 이를 위한 구체적 방법을 담은 책.오 소장은 우선 40대 남성들에게 두 가지 싸움을 벌이라고 말한다. ...

    한국경제 | 2005.11.25 00:00 | 서화동

  • 축구硏 "K리그 경기 수 적고 느린게 문제"

    ... 프로축구에 비해 한국 K리그는 경기 수가 너무 적고 경기 속도가 느린 것이 문제라는 지적이 나왔다. 채재성 김종환 한국축구연구소 연구원은 24일 세종대학교 광개토관에서 열린 축구연구소 주최 '프로축구 활성화와 학원축구 정상화 연구 발표회'에서 ... 총 여가활동 시간 중 TV시청이 19.7%, 인터넷 PC게임이 19.2%를 차지으나 경기관람은 0.4%에 불과해 축구 등 관람 스포츠 전반이 침체상태였다. 그러나 교양오락비 중 스포츠 소비비중이 1996년 24.1%에서 2002년에는 ...

    연합뉴스 | 2005.11.24 00:00

  • "서정원, 이적선수 가운데 최고"..오스트리아 주간지

    '날쌘돌이' 서정원(35.SV 리트)이 올 시즌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이적 선수 가운데 최고라는 평가를 받았다. 오스트리아에서 발행되는 가장 권위있는 스포츠 주간지 '스포르트 차이퉁'은 지난 15일자에서 "올해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10개 축구팀이 새로 영입한 선수 94명 중 최고는 서정원"이라고 보도했다. 이 잡지는 '서정원 : 오스트리아 분데스리가 최고의 스카우트'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올 시즌 이적선수 94명에게 각각 1∼5점 사이의 평점을 ...

    연합뉴스 | 2005.11.24 00:00

  • 軍 입대뒤 귀가조치 이진호, 챔프전 뛰나

    천금같은 결승골로 프로축구 울산 현대의 챔피언결정전 진출을 이끈 이진호(21)가 군 복무를 위해 훈련소에 입소했다 귀가조치됐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21일 논산훈련소에 입소했던 이진호는 신체검사에서 왼쪽 발 옆부분 뼈에 ... 이진호는 군입대를 하지 않은 상황이므로 울산 소속의 신분이 유지돼 챔피언결정전 출전엔 규정상 문제가 없다는 게 프로연맹의 설명이다. 이진호는 23일 부상 부위에 테이핑을 한 상태로 팀 훈련에도 합류했다. 하지만 부상치료를 목적으로 ...

    연합뉴스 | 2005.11.23 00:00

  • 최순호 前포항 감독, 미포조선 사령탑에 선임

    최순호(43) 전 프로축구 포항 스틸러스 감독이 K2리그 울산 현대미포조선 사령탑으로 선임됐다. 현대미포조선 돌고래축구단은 23일 "이달 초 청소년(U-18)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조동현 감독의 후임으로 포항 감독을 지낸 최순호씨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미포조선이 프로에 버금가는 실력을 갖춘 만큼 이에 걸맞은 지도자가 필요했다. 향후 K리그와 K2리그 간의 승강제 도입에 대비한 사전 포석으로도 볼 수 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5.11.23 00:00

  • 설기현, 풀타임 출전..팀은 0-0 무승부

    설기현(26.울버햄프턴)이 선발 출장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득점포를 터트리지 못했다. 설기현은 23일(한국시간) 치러진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리그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시즌 20차전 홈경기에 선발출전해 90분 동안 그라운드를 누볐지만 골맛을 보지 못했고, 팀 역시 0-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설기현은 후반 36분께 옐로카드를 받을 정도로 활발한 경기를 펼쳤지만 지난 6일 노르위치시티전에서 시즌 3호골을 맛본 이후 2경기 연속 골 침묵을 지켰다. ...

    연합뉴스 | 2005.11.23 00:00

  • 조재진, 아드보카트 앞에서 골 침묵

    조재진(24.시미즈 S펄스)이 딕 아드보카트 축구대표팀 감독이 직접 지켜보는 앞에서 아쉽게 골을 터뜨리지 못했다. 조재진은 23일 일본 시미즈 니혼다이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프로축구(J리그) 시즌 32차전 빗셀 고베와 홈 경기에 선발 포워드로 출전해 풀타임 활약했다. 조재진은 양팀 선수 중 가장 많은 슈팅 4개를 때렸고 이중 2개가 골문으로 향했으나 그물을 흔들지 못했다. 지난 9월24일 이치하라전 9호골 이후 두 달 간의 긴 침묵이다. ...

    연합뉴스 | 2005.11.23 00:00

  • 청소년축구, 23일 몽골과 아시아선수권 예선

    18세이하 청소년축구대표팀이 23일 오후 2시 파주NFC(대표팀트레이닝센터)에서 몽골을 상대로 2006 아시아청소년(U-19)선수권대회 예선 조별리그 M조 1차전을 치른다. 2007 세계청소년(U-20)선수권대회를 대비해 조동현 감독 체제로 출발한 청소년대표팀은 지난 14일 프로축구 울산 현대 클럽하우스에서 30명이 모여 소집훈련을 시작했다. 조동현 감독은 지난달 일본과 친선경기를 치른 기존 멤버들을 주축으로 추가소집한 골키퍼 정의도(백암종고) ...

    연합뉴스 | 2005.11.22 00:00

  • 아드보카트, '마지막 숨은 진주 찾겠다'

    딕 아드보카트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그 동안 관심있게 지켜봐 왔던 '숨은 진주'들의 윤곽이 드러났다. 아드보카트 감독은 내년 1월 해외 전지훈련에 참가하는 대표팀 예비명단에 새 얼굴들을 상당수 포함시켜 기회를 줬다. ... 명단에 이들 중 과연 몇 명이나 살아 남을 지는 미지수다. 하지만 예비명단을 보면 아드보카트 감독이 그 동안 프로축구 K리그 등을 통해 가능성을 보여 온 젊은 선수들은 물론 경험이 많은 노장들에게도 테스트의 기회를 고르게 준 게 특징이다. ...

    연합뉴스 | 2005.11.22 00:00

  • 김도훈ㆍ박주영 등 푸마-스투 베스트 11 선정

    스포츠투데이와 푸마코리아는 21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 '2005 푸마-스투 프로축구 베스트 11' 시상식을 가졌다. 이날 시상식에서 공격수 부문에는 프로통산 114골로 개인 최다골 기록을 세운 김도훈(성남)과 ... 최우수 골키퍼에 선정됐다. 베스트 11 수상자는 각각 골든슈와 상금 200만원을 받았다. 이밖에 여자 국가대표 축구팀이 '스투 특별상'을, 현역에서 은퇴한 김태영(전 전남)이 '푸마 특별상'을 받았으며 이영철 심판이 최우수심판상을 ...

    연합뉴스 | 2005.11.2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