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931-29940 / 36,3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축구] 황선홍 "후배들! 부상 조심해"

    "준비가 헛되지 않으려면 부상을 조심해야 돼!" 2002년 한.일 월드컵축구 4강 신화의 주역 황선홍(38) 전남 드래곤즈 코치가 28일 독일 월드컵 개막 D-100을 맞아 후배 태극전사들에게 메시지를 전했다. 황 코치는 전남 ... 올리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황 코치는 이어 "그렇다고 다가오는 K-리그에서 대충 하라는 얘기가 아니다. 프로축구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를 하면서 컨디션이 떨어진 선수는 정상 컨디션으로 끌어 올리는 게 중요하고 몸 상태가 ...

    연합뉴스 | 2006.02.28 00:00

  • 김동현, 포르투갈 리그 데뷔골

    포르투갈 프로축구 1부 리그에 진출한 김동현(22.SC브라가)이 데뷔골을 터뜨렸다. 김동현은 28일 새벽(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에스타디오 무니시팔 데 브라가에서 열린 리오 아베와 홈 경기에서 후반 33분 팀의 네 번째 득점포를 쏘아올렸다. 김동현은 후반 31분 마드리드 대신 교체 투입돼 2분 만에 골을 뽑았고 후반 40분에는 골 포스트를 맞추는 슈팅을 때렸다. 팀 동료 델리바시치는 김동현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팀의 다섯 번째 골을 뽑았다. ...

    연합뉴스 | 2006.02.28 00:00

  • '붉은 악마' 대항마 '붉은 닭' 뜰까

    축구대표팀 공식 서포터스인 `붉은 악마(Red Devils)'에 대항해 `붉은 닭(Red Chickens)'이라는 서포터스가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붉은 닭은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박지성(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게 ... 조직이 태동, 국내 스포츠에서 팬들이 중심이 되는 응원의 판도가 변화할 수 있는 조짐이 엿보이고 있는 가운데 최근 프로야구에서도 흡사한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바로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대회에 앞서 신상우 한국야구위원회(KBO) ...

    연합뉴스 | 2006.02.28 00:00

  • thumbnail
    이머징 마켓 기업들, 해외 M&A 적극 나서 … "얕보지마"

    ... 미탈스틸 회장은 최고의 포식자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이 외에 씨티그룹과 디즈니랜드파리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왈리드 벤 탈랄,영국 축구구단 첼시의 구단주인 러시아 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멕시코 통신 재벌인 카를로스 슬림 엘뤼 등을 '신 포식자들'로 들었다. 최근 프랑스 향수업체 마리오노를 인수한 중국 재벌 리카싱 회장과 '인도의 빌 게이츠'로 불리는 아짐 하삼 프렘지 위프로그룹 회장 등도 유럽을 공략하는 신흥 기업인들로 꼽혔다.

    한국경제 | 2006.02.27 10:31 | 안정락

  • thumbnail
    박지성, 한국인 첫 칼링컵 우승

    박지성(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그 컵인 칼링컵을 들어올렸다. 맨유는 26일 자정(이하 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카디프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칼링컵 결승전에서 웨인 루니가 두 골을 터뜨리고 루이 사하, 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가 한 골씩을 보태 위건 어슬레틱을 4-0으로 격파하고 우승했다. 맨유는 1991-1992 시즌 노팅엄 포레스트를 1-0으로 물리치고 우승한 데 이어 14년 만에 칼링컵을 차지하며 ...

    연합뉴스 | 2006.02.27 00:00

  • thumbnail
    박지성 '맨유 칼링컵 우승' 주역으로 ‥ 위건戰 4-0 완파

    박지성(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그컵인 칼링컵을 들어올렸다. 맨유는 27일(한국시간) 영국 웨일스 카디프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칼링컵 결승전에서 웨인 루니가 두 골을 터뜨리고 루이 사하,크리스티아누 호나우두가 한 골씩 보태 위건 어슬레틱을 4-0으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맨유는 1991∼1992 시즌 노팅엄 포레스트를 1-0으로 물리치고 우승한 데 이어 14년 만에 칼링컵을 차지하며 2년 연속 '무관'에서 ...

    한국경제 | 2006.02.27 00:00 | 한은구

  • thumbnail
    호주동포 이원준, 세계 아마랭킹 1위

    ... 출전한 대회에서 줄곧 상위권을 유지하면서 1058점을 얻어 이번에 1위를 차지했다. 1754년 결성된 R&A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와 함께 골프계에서 영향력 있는 단체로 꼽히고 있으며,세계 아마골퍼들의 성적을 토대로 세계 랭킹을 ... 축구 럭비 테니스 유도 농구 등 해보지 않은 운동이 없을 정도로 만능 스포츠맨이다. 골프는 15세에 시작했다. 올해 프로에 진출할 계획인 그는 "앞으로 호주 프로투어에 참가하다가 미국 PGA로 진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경제 | 2006.02.27 00:00 | 이정환

  • 호주동포 이원준씨 세계 아마골퍼 1위 올라

    ... 출전한 대회에서 줄곧 상위권을 유지해 1천58점을 얻어 이번에 1위를 차지했다. 1754년 결성된 R&A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와 함께 가장 영향력 있는 단체로 꼽히고 있으며 세계 아마골퍼들의 성적을 토대로 세계 랭킹을 자체 ... PGA로 진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91cm, 90kg의 건장한 체격을 갖춘 그는 4세 때 호주로 이민했으며 축구, 럭비, 테니스, 유도, 농구 등 해보지 않은 운동이 없을 정도로 만능 스포츠맨이다. 골프는 15세에 시작했다. ...

    연합뉴스 | 2006.02.27 00:00

  • thumbnail
    이동국 "새로운 도전 필요".. 이적 결심 공개

    "제 축구 인생을 위해 새로운 환경에서 새롭게 도전해 보고 싶습니다" 축구 국가대표팀의 주전 공격수 이동국(27.포항 스틸러스)이 결국 새 둥지를 찾을 것으로 보인다. 이동국은 27일 오전 포항 구단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을 통해 ... 마음 헤아려주셨으면 한다. 변화가 없는 곳에는 발전이 없다고 생각한다. 포항 팬들과 함께 해왔는데 지금은 저의 축구 인생을 위해 새로운 환경에서 목표를 가지고 새롭게 도전해보고 싶다"면서 "프로 선수이자 포항의 아들인 이동국이 자신의 ...

    연합뉴스 | 2006.02.27 00:00

  • thumbnail
    꿈나무 축구교실

    한국맥도날드는 26일 오전 서울 만리동 손기정체육공원에서 프로축구단 FC 서울과 함께 1일 축구교실을 개최했다.참가한 어린이들이 헤딩 연습을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02.26 00:00 | pin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