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941-29950 / 36,19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K-리그 최우수선수상 이천수 "프리미어리거 꿈 위해 노력하겠다"

    ... 어머니를 붙잡고 울었을 정도로 어려웠다. 이번에도 어머니를 보고 울었다. -- 가장 힘들었던 점은. ▲올해 귀국해서 한동안 경기에 나가지 못할 때가 힘들었다. '오래 활약한 선수'라는 이미지가 퍼져서 그런지 당시 지나가는 말로 '축구 그만뒀느냐'거나 '이제 끝났다'고 말하는 분들이 있었다. 이런 얘기를 자주 듣다 보니까 오기가 생기더라. -- 후반기 활약이 좋아진 이유는. ▲한동안 심적으로 불안하고 운동을 하기가 싫었다. 내가 뭘 하고 있는지 모를 정도였다.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박주영 "아쉽지만 만족한다"

    ... 드러냈다. 박주영은 이어 "월드컵 본선 3경기 가운데 1경기에만 뛰라면 프랑스전에 나서고 싶다"며 "평소 동경해왔던 선수들과 맞붙는다는 것 자체로 가슴이 설렌다. 경기도 이기지 못하라는 법은 없다"고 덧붙였다. 박주영은 또 축구팬이 올해 최고의 경기에 자신이 출전한 세계청소년대회 나이지리아전을 꼽은 것에 대해 "거의 진 경기를 뒤집어 역전한 것이 의미가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박주영은 새해 K리그 목표에 대해서는 "K리그의 수비력이 계속 발전하고 있기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설기현, 울버햄프턴 7천호골 주인공으로 확정

    잉글랜드 프로축구 챔피언십 울버햄프턴의 통산 7천호골의 영예가 설기현(27)에게 돌아갔다. 울버햄프턴은 28일(한국시간) 홈페이지(www.wolves.premiumtv.co.uk)를 통해 "설기현에게 7천호골의 영광이 돌아갔다"며 ... 5-2로 이겼다는 기사를 찾아냈지만 1889년 에버튼전 경기결과를 찾지 못해 애를 먹었다. 결국 구단은 잉글랜드 축구리그 개막 원년(1888-1889년)의 모든 경기결과가 담겨진 사진자료를 찾아내 울버햄프턴이 에버튼을 5-0으로 이겼다는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thumbnail
    마라도나, 아르헨티나 클럽에서 선수로 뛸 듯

    축구영웅 마라도나(45)가 아르헨티나 축구클럽에서 다시 선수로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르헨티나의 4부 리그 축구클럽 `익스커셔니스타스'는 아르헨티나 프로축구 아페르투라 리그 최종전에 마라도나가 선수로 뛸 수 있도록 계약을 진행하고 있다고 스포츠티커가 28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아르만도 마이놀리 익스커셔니스타스 구단주는 "마라도나의 이름을 공식 선수명단에 올리고 싶다. 계약과 관련해 처리할 일들이 남아 있지만 마라도나가 우리팀 유니폼을 ...

    연합뉴스 | 2005.12.28 00:00

  • 이천수, 축구팬이 뽑은 MVP..장외룡은 감독상

    국내 축구팬들은 올해 프로축구 K리그를 빛낸 최우수선수(MVP)로 이천수(24.울산)를 뽑았다. 축구전문 사이트 사커월드(www.soccer4u.co.co.kr)는 27일 "지난 18일부터 10일간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한 인터넷 팬 투표에서 이천수가 총 1천838명의 참가자 중 669명의 지지를 얻어 MVP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MVP 팬 투표에서 K리그 신인왕을 차지한 박주영(서울)은 22.8%(420명)의 표를 얻었고, 득점왕 마차도(울산)는 ...

    연합뉴스 | 2005.12.27 00:00

  • '말아톤' 배형진, K리그 대상 시상자로 초대

    영화 '말아톤'의 실제 주인공인 배형진(23)씨가 2005 삼성 하우젠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시상자로 나선다. 프로축구연맹은 28일 오후 2시부터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리는 K리그 대상 시상식에 배형진씨를 시상자로 초대했다고 27일 밝혔다. 프로연맹은 지난해에는 2004아테네 장애인 올림픽 휠체어 육상에서 2관왕에 오른 홍석만을 시상자로 초청했다. 유인촌 서울문화재단 대표를 비롯한 산악인 박영석씨, 강지원 변호사, 최영미 시인 등도 ...

    연합뉴스 | 2005.12.27 00:00

  • 뉴질랜드 프로축구팀 한국선수 영입추진

    뉴질랜드 유일의 프로 축구팀인 `나이트 FC'가 구단 활성화를 위해 한국 선수 영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트 FC의 스티브 하라 이사장과 존 애드쉬드 감독은 최근 뉴질랜드 동포신문과 기자회견을 갖고 "A-리그가 끝나는 내년 4월 경 방한해 선수 테스트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라 이사장은 "유망주 또는 전성기가 지났더라도 지명도가 있는 한국 선수 1~2명을 내년에 스카우트해 노스쇼어 스타디움에서 한국 선수가 뛰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

    연합뉴스 | 2005.12.26 00:00

  • 호주프로축구 서혁수, '최고 용병 3위'

    호주 프로축구에서 뛰고 있는 서혁수(32.퀸즐랜드 로어)가 올 시즌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용병을 뽑는 팬 투표에서 3위에 올랐다. 서혁수는 호주 현대A리그 공식 홈페이지(www.a-league.com.au)에서 진행 중인 '올 시즌 이적한 외국인 선수 중 지금까지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선수는?'이라는 주제의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26일 오전 현재 15%의 득표율로 후보 10명 중 3위를 달리고 있다. K리그 전북 현대(1998-2003)와 ...

    연합뉴스 | 2005.12.26 00:00

  • thumbnail
    [프로배구] 김연경, '여자 코트의 박주영'

    프로배구 여자 코트에 `무서운 신인'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김연경(17.흥국생명.188㎝)은 올해 한국 축구 신드롬의 주인공인 `천재 골잡이' 박주영(20.FC서울)과 여러모로 닮았다. 10년에 한번 나올까 말까 한 `천재 선수'라는 ... 동물적인 골 감각을 뽐내며 지난해 10월 아시청소년선수권(U-20)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를 동시에 거머쥐었고 프로 데뷔 무대인 K리그에서도 역대 최연소 해트트릭(2회)을 기록하며 신인왕에 올랐다. 올해 프로에 입문한 김연경의 ...

    연합뉴스 | 2005.12.26 00:00

  • thumbnail
    서정원 "새로운 지도자상을 선보이고 싶다"

    "선수들의 멘탈(정신)까지 챙겨주고 싶은 지도자가 되고 싶습니다." 올해 오스트리아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제2의 전성기'를 이뤄낸 서정원(35.SV리트)이 닮고 싶은 지도자로 데트마르 크라머 전 한국 올림픽대표팀 총감독을 손꼽았다. 서정원은 26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협회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축구를 시작한 이후 많은 지도자를 만나고 생활해왔는데 지난 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에 앞서 모셨던 크라머 감독에게 많은 것을 느꼈다"고 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5.12.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