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09,4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준석 '운명의 날'…국민의힘 윤리위 징계 결과 따라 후폭풍 예상

    ... 상납 자체가 허위 주장이기에 증거인멸 교사는 성립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 대표가 '당원권 정지' 이상의 징계를 받는다면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렵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 대표의 임기는 내년 6월까지다. 반대로 윤리위가 이 대표를 징계하지 않는다면 이 대표로선 대선 과정에서부터 자신을 발목 잡았던 '성 상납' 관련 의혹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7 06:32 | 이미나

  • thumbnail
    뉴욕증시, 3대 지수 일제히 상승…오늘도 폭염·곳곳 소나기 [모닝브리핑]

    ... 박 전 원장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습니다. ◆ 낮 최고 34도' 폭염…곳곳에 요란한 소나기 오늘도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8∼34도의 분포를 보이겠습니다. 저기압의 영향을 받으며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많겠고, 시간당 30mm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지금까지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였습니다.

    한국경제 | 2022.07.07 06:25 | 이미나

  • thumbnail
    양주 고깃집 환불 요구 '진상 모녀'…결국 벌금 500만원 선고

    ... 죄가 인정된다"면서 "피해자를 비방할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시한 점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에 해당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에게 아직 용서받지 못한 점, 피고 중 한 명이 폭력 범죄 등으로 여러 차례 처벌받은 전력 등이 있음에도 또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고려해 판결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6 23:52 | 이보배

  • thumbnail
    한음저협, 관리 수수료율 인하·우크라 지원 등 상반기 성과 공개

    ...라이나를 위한 노래) 캠페인을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이 캠페인은 우크라이나 음악을 홍보해 창작자들의 수입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전쟁까지 알리는 것을 목적으로 대중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이처럼 깨끗한 음악 저작권료 분배를 위해 내딛는 추가열 회장과 한음저협의 발걸음은 창작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다. 향후 이들이 또 어떤 행보를 이어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연예 | 2022.07.06 23:17 | 김수영

  • thumbnail
    최대 전력수요, '이미' 전년 최대치 넘었다…9만1938㎿ 역대 2위

    ... 이상은 돼야 비상 상황에 대비해 안정적 전력공급이 가능하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전력거래소는 "올 여름철은 전력예비율이 최저 5.4%에 그치는 등 상황이 녹록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전력거래소는 정부 및 전력 유관기관과 긴밀히 협조 체제를 유지하고, 기업체의 자발적 수요 감축 등을 통해 국민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6 23:08 | 이보배

  • thumbnail
    "연봉 1억 제시에도 일손 부족해" 호주 청소업체 '구인난'

    ... 업종별로 차이가 있지만 평균 6만~7만5000호주달러 정도다. 창문 및 배수구 청소업체인 '거터 보이'는 최대 50호주달러(약 4만4000원)의 시급을 제공해 1년에 10만4000호주달러(약 9200만원)의 급여를 제공하고 있다. 이 외에도 호주 내 많은 청소 업체가 1억원 안팎의 연봉을 제시하며 열을 올리고 있지만 청소부 구인은 여전히 쉽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6 23:07 | 장지민

  • thumbnail
    "혈중 엽산 농도 짙을수록 고중성지방혈증 유병률 감소"

    ... 엽산은 영양제로 복용하는 것이 좋다. 이혜준 교수는 “아미노산 일종이자 우리 몸 대사과정에서 만들어지는 세포 독성 물질인 호모시스테인의 과도한 축적은 혈관 내피세포를 손상해 동맥경화를 촉진한다”며 “호모시스테인을 메티오닌(아미노산 일종)으로 바꿔주는 매개체 역할을 하는 혈중 엽산 농도를 높이는 것이 동맥경화 예방에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6 22:47 | 장지민

  • thumbnail
    오후 9시까지 신규 확진 1만7507명…전주 수요일 대비 2배↑

    ...은 수도권에서, 7081명(40.4%)은 비수도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로는 경기 4886명, 서울 4579명, 경남 971명, 인천 961명, 경북 798명, 충남 606명, 부산 598명, 강원 561명, 대구 552명, 대전 488명, 울산 480명, 전북 458명, 충북 441명, 전남 411명, 제주 391명, 광주 313명, 세종 1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6 22:16 | 이보배

  • thumbnail
    "직접 해 먹느니 사 먹는다"…장바구니에 '이것' 담는 2030

    ... 60대 주부 김미정 씨(62)도 최근 끼니를 밀키트로 해결하는 경우가 잦다. 김 씨는 “남편과 둘이 사는데 물가가 워낙 오르니 두 식구가 먹는 한 끼를 차리려 여러 식재료를 사다보면 비용이 3만~4만원은 넘기 일쑤”라며 “불 앞에서 요리하며 냉방비까지 들이는 것보다 1만~2만원대 밀키트를 전자렌지에 돌려 먹는게 생활비가 적게 들고 편리하다”고 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6 22:00 | 안혜원

  • thumbnail
    '나토행' 인사비서관 부인 일가, 尹 후보 시절 2000만원 후원

    ... 역임한 뒤 지난 4월 30일 등기이사직을 사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윤석열 대통령의 첫 해외 출장에 동행한 A씨는 선발대의 일원으로 스페인으로 출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귀국할 때는 대통령 전용기인 1호기에 탑승했으며, 대통령 부부가 묵었던 마드리드 숙소에도 함께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야당은 박근혜 정부에 이은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6 21:54 | 김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