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301-19310 / 25,0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송민영, 내년 LPGA 투어 입성

    여자골프의 유망주 송민영(21)이 내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합류한다. 송민영은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올버니의 캐피털 힐스 골프장(파71.6천124야드)에서 열린 2010 LPGA 2부투어(퓨처스투어) 마지막 ... 내년 LPGA 카드를 확보했다. 송민영은 지난해 미국 최고 권위의 아마추어대회 US퍼블릭링크스 챔피업십과 US여자아마추어선수권대회를 잇따라 제패해 유망주로 떠오른 선수다. 이후 미국과 영국의 아마추어 국가대항전인 커티스컵에 참가한 ...

    연합뉴스 | 2010.09.06 00:00

  • 고교생 장수연 '아버지 캐디' 잘못으로 우승 날려

    골프규칙 위반으로 눈물을 흘린 사례는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도 많다. 5일 리베라CC(파72)에서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현대건설서울경제여자오픈에서는 아마추어 국가상비군 장수연(16 · 함평골프고1)이 희생양이 됐다. 장수연은 ... 제보를 받은 경기위원회는 그 장면을 찍은 비디오테이프를 수차례 보고 장수연이 15번홀 그린 밖에서 칩샷할 때 캐디가 골프백을 홀을 향해 세워둔 것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규칙 8-2a에는 '플레이어가 스트로크하는 동안 플레이선이나 그 ...

    한국경제 | 2010.09.05 00:00 | 김경수

  • 여자골프국가대표 배희경, 닷새만에 또 우승

    여자골프국가대표 배희경(18.남성여고)이 프로대회에서 우승한지 닷새만에 또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배희경은 3일 전북 군산 골프장(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회장배 여자아마골프선수권대회 마지막날 5타를 줄여 ... 클래식에서 아마추어 선수로서는 5년여만에 우승한 배희경은 KLPGA 정회원 자격을 얻은 데 이어 오는 10월 열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하나은행 챔피언십 출전권도 얻었다. 배희경은 3라운드에서 4타를 줄인 김수연(16.오상고)과 ...

    연합뉴스 | 2010.09.03 00:00

  • thumbnail
    드림투어에 부는 스카우트 경쟁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드림(2부)투어가 총 15개 대회 중 10개 대회를 치른 가운데 상위권 선수들이 속속 스폰서 계약을 마치고 있다. 올 시즌 KLPGA 정규투어에서 '신인 돌풍'이 거센 까닭에 드림투어의 스카우트 경쟁에 일찌감치 불이 붙었기 때문이다. 올해 여자 프로골프계에서는 지난해 드림투어 상금왕인 조윤지(19 · 한솔 오크밸리)를 비롯해 이정민(18 · 삼화저축은행) 등이 정규투어에서 우승을 거두며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올해 ...

    한국경제 | 2010.09.03 00:00 | 김진수

  • 서희경,엠유마케팅과 매니지먼트 계약 맺어

    [한경닷컴] 스포츠마케팅업체 엠유마케팅(대표 민국홍)은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왕 서희경(24·하이트)과 2014년까지 매니지먼트 계약을 맺었다고 2일 밝혔다. 2005년 KLPGA에 입회한 서희경은 통산 11승을 기록 중인 여자골프의 간판이다.지난 3월 미국PGA 투어 '기아 클래식'에서 우승,해외에도 통하는 실력임을 인정받았다.서희경은 해외 투어와 각종 행사 요청이 줄을 잊자 더 이상 스케줄을 혼자 관리하기에 무리라고 판단해 ...

    한국경제 | 2010.09.02 00:00 | rang

  • 韓·美 대회서 또 '오구플레이'

    ... 벌타 없이 자신의 볼로 다시 치거나,바뀐 볼로 홀아웃하고 다음 홀 티잉그라운드에서 자신의 볼을 되찾는다. 그러나 프로세계나 공식대회에서 오구를 치면 그만한 대가를 치른다. 매치플레이라면 그 홀의 패가 선언되며,스트로크플레이라면 2벌타를 ... 골퍼' 존 얼웨이(미국)가 한 공식대회에서 오구를 쳐 화제다. 지난 6월 만 50세가 된 얼웨이는 처음 출전한 시니어골프대회에서 아무도 알지 못한 '오구 플레이'를 자진신고해 벌타를 받았다고 AP통신이 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미국프로풋볼 ...

    한국경제 | 2010.09.0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안신애 "아이언샷 15m 줄였더니 버디 확률 높아졌어요"

    ...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상금왕 다승왕 대상포인트 등 주요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안신애가 국내 여자프로골프 흥행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KLPGA투어는 지난 7월 열린 히든밸리여자오픈부터 오는 16일 열리는 '메트라이프 ... 대회인 에쓰오일 챔피언스 인비테이셔널에서 공동 2위를 기록하며 잠재력을 증명한 데 이어 하반기 첫 대회인 히든밸리여자오픈에서 프로 첫승을 거뒀다. 이 대회 첫날 공동 11위에서 둘째날 공동 6위로 오른 데 이어 마지막 라운드에서 7타를 ...

    한국경제 | 2010.09.01 00:00 | 김진수

  • 여자프로골프, 2주 연속 아마추어 돌풍 기대

    거의 5년 만에 아마추어 우승자가 나온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주 연속 아마추어 돌풍이 이어질지 관심이다. 9월3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화성시 리베라 골프장(파72.6천500야드)에서 열리는 현대건설 서울경제 여자오픈(총상금 ... 이번 시즌 13개 대회 가운데 10차례나 톱10에 들었지만 곧 전해질 것 같았던 2승 소식이 늦어지고 있다. J골프와 MBC스포츠플러스, i-Golf, 네이버에서 매일 낮 12시부터 생중계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연합뉴스 | 2010.08.31 00:00

  • LPGA 대회서 실격된 한국 선수들, 고의성 논란

    30일(한국시간) 캐나다 매니토바주 위니펙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캐나다 여자오픈에서 실격당한 정일미(38)와 안시현(25)이 고의성 논란에 휩싸였다. 정일미와 안시현은 이 대회 1라운드 18번 홀에서 서로 ... 자백을 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LPGA 데이비드 히그던 대변인은 "상세히 조사할 것"이라는 뜻을 밝힌 가운데 골프닷컴은 의혹을 제기한 스미치에 대해 "그가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부정한 방법을 쓰고 있다는 추측을 내놓은 ...

    연합뉴스 | 2010.08.31 00:00

  • LPGA 정일미 "고의성 논란 억울하다"

    "너무 억울하다. 20년 넘는 골프 인생을 걸고 맹세하지만 속임수는 없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정일미(38)가 30일 끝난 캐나다오픈에서 나온 실격 논란과 관련해 결백을 호소했다. 정일미는 캐나다오픈 ... "공이 바뀐 사실을 자진 신고해 실격당했는데 루머가 계속 퍼지고 있어 속상하다"고 말했다. 특히 스미치는 미국 골프닷컴이 "그가 한국 선수들이 LPGA 투어에서 부정한 방법을 쓰고 있다는 추측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고 ...

    연합뉴스 | 2010.08.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