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9391-19400 / 29,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계 306위' 강성훈, 끝나지 않은 PGA 도전샷

      미국프로골프(PGA)투어 6년차 강성훈(29)에겐 늘 꼬리표가 따라다닌다. ‘국내 전용 골퍼’라는 달갑지 않은 수식어다. 2006년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그는 퀄리파잉스쿨을 거쳐 2011년 당당히 PGA에 ... 꾸는 것 같다”며 “경기에 집중하느라 기록을 세웠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종전의 한국인 최저타는 남자는 최상호 프로가 세운 62타, 여자는 김효주(21·롯데) 이보미(28) 등이 세운 61타였다. ...

      한국경제 | 2016.02.14 18:20 | 이관우

    • thumbnail
      [Smart & Mobile] "넷플릭스와 제대로 붙어보자"…불붙는 '손 안의 TV' 전쟁

      ... 선보였다. KT와 LG유플러스도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 국내 업체들의 이 같은 움직임은 올초 한국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글로벌 동영상업체 넷플릭스를 견제하는 목적도 강하다. SKB, 스포츠 콘텐츠 대폭 강화 ... 갖췄다는 의미로 브랜드명을 정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옥수수는 스포츠 콘텐츠를 대폭 강화한 게 특징이다. 한국 프로야구,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등 18개의 실시간 방송 채널과 15개 ...

      한국경제 | 2016.02.12 07:10 | 안정락

    • thumbnail
      10년 걸려 첫승…"선동열·김세진 멘토 덕 봤죠"

      프로 데뷔 후 첫 승까지 10년이 걸렸다. 이태희(32·OK저축은행)는 지난해 6월 한국프로골프(KPGA)투어 넵스헤리티지에서 마침내 고대하던 우승컵을 안았다. 연말 시상식에서 대상까지 받은 그는 KPGA투어의 스타로 ... 잘하면 언제든 우승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느덧 이태희는 KPGA투어에서 고참급 선수가 됐다. 여자골프에 밀리고 있는 남자골프의 현실에 대해서도 의견을 내놨다. 이태희는 “윗옷을 벗고 뛴 것도 골프팬들의 ...

      한국경제 | 2016.02.10 17:56 | 최만수

    • thumbnail
      더 단단해진 K골프…LPGA '우승 릴레이'

      이 뜨거움을 누가 식힐 수 있을까. ‘세계 최강’ 한국 여자골프에 다시 불이 붙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2016 개막전부터 2개 대회 연속 우승 릴레이다. ‘힘세진’ 김효주... 전인지(10위)를 따돌리더니 이번엔 장하나가 순위를 10위권 내로 끌어올려 혼전이 빚어지는 양상이다. ◆철옹성 쌓는 K골프 치열해진 K골프의 내부 경쟁은 외국 선수들에게 악재다. 넘어야 할 벽이 한층 두꺼워지는 까닭이다. 그러잖아도 한국 ...

      한국경제 | 2016.02.09 20:43 | 이관우

    • 장하나, 여자골프 세계 9위로 상승…한국 선수 중 5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장하나(24·비씨카드)가 세계 랭킹 9위에 올랐다. 7일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에서 끝난 코츠 챔피언십에서 미국 무대 첫 우승을 달성한 장하나는 지난주 14위에서 5계단 오른 9위로 상승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2위 박인비(28·KB금융그룹), 5위 김세영(23·미래에셋), 6위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 7위 김효주(21·롯데)에 ...

      연합뉴스 | 2016.02.09 13:59

    • 장하나, 여자골프 세계 9위로 5계단 뛰어…한국 선수 중 5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장하나(비씨카드)가 세계 랭킹 9위에 올랐다. 7일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에서 끝난 코츠 챔피언십에서 미국 무대 첫 우승을 달성한 장하나는 지난주 14위에서 5계단 오른 9위로 상승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2위 박인비(KB금융그룹), 5위 김세영(미래에셋), 6위 유소연(하나금융그룹), 7위 김효주(롯데)에 이어 5위다. 올해 8월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는 나라별로 2명씩 출전할 수 ...

      한국경제 | 2016.02.09 13:37

    • '장하다' 장하나 "올해 느낌이 좋다…올림픽도 도전"

      ... 발판이 돼준 대회" '장하다' 장하나(24·비씨카드)가 금의환향했다.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에서 끝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코츠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장하나가 8일 오후 ... 알바트로스도 하고 LPGA 투어 첫 우승까지 이뤄내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특히 한국에 들어오기 바로 전 주에 우승해 더 기분이 좋고 2016년은 새롭게 시작하는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16.02.08 19:12

    • thumbnail
      장하나, 세계 1위 리디아 고 잡고 LPGA 첫 우승

      장하나(24·비씨카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 2년차에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미국 무대에 데뷔해 준우승만 네 번한 아쉬움도 털어냈다. 장하나는 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 골프장(파72·6541야드)에서 열린 코츠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쳐 브룩 헨더슨(캐나다)을 2타차로 제치고 첫 우승을 신고했다. 장하나는 이번 우승으로 세계랭킹이 14위에서 ...

      한국경제 | 2016.02.07 09:15

    • LPGA 장하나, '쾌걸 조로' 세리머니 뒤 참았던 눈물

      네 차례 준우승의 답답함 털어낸 한국 장타자 1.5m 거리의 버디 퍼트가 홀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순간 장하나(24·비씨카드)는 마치 서양의 검객 '쾌걸 조로' 같았다. 퍼터를 칼처럼 3∼4바퀴를 돌리고 칼집에 넣듯 어깨에 낀 뒤 갤러리에게 인사하듯 정중하게 무릎을 꿇었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한 뒤 네 차례나 준우승을 차지하며 우승 문턱을 넘지 못했던 장하나는 첫 우승의 기쁨에 걸맞은 멋진 ...

      연합뉴스 | 2016.02.07 08:27

    • -LPGA- 장하나, 네 번의 준우승 뒤 첫 우승

      30개홀 강행군 뒤 정상…세계랭킹 14→9위로 한국선수 2개 대회 연속 승전보 장하나(24·비씨카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데뷔 2년차에 첫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장하나는 7일(한국시간) 비 내리는 날씨 속에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 오칼라 골프장(파72·6천541야드)에서 열린 코츠 챔피언십 마지막 날 30개 홀을 도는 강행군 끝에 합계 11언더파 277타를 쳐 브룩 헨더슨(캐나다)을 ...

      연합뉴스 | 2016.02.07 0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