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9391-19400 / 25,1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한국군단, 미야자토를 잡아라

    미야자토 1R 단독선두, 이지영 등 추격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군단이 3라운드 대회로 열리는 세이프웨이 클래식에서 일본의 간판스타 미야자토 아이와 일전을 예고했다. 2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노스플레인스 펌프킨리지 골프장(파72.6천552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미야자토가 6언더파 66타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선 가운데 장타자 이지영(25)과 테레사 루(대만)가 공동 2위(5언더파 67타)에서 1타차로 추격했다. ...

    연합뉴스 | 2010.08.21 00:00

  • 조윤지 선두…서희경도 막지 못한 '10대 돌풍'

    루키 조윤지(19 · 한솔 오크밸리)가 하반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네 번째 대회인 '넵스 마스터피스 2010'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신인왕 부문 1위인 조윤지는 최근 자신감 있는 스윙을 선보이며 '10대 돌풍'을 주도하고 있다. 조윤지는 20일 제주 더클래식 골프&리조트(파 72)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보기 1개로 5언더파 67타를 쳤다. 중간 합계 10언더파 134타로 서희경(24 · 하이트)과 ...

    한국경제 | 2010.08.20 00:00 | 김진수

  • [넵스여자골프] 서희경ㆍ유소연 "우승 해보자"

    윤채영과 6언더파로 공동 선두 올해 국내여자골프대회에서 우승을 신고하지 못한 서희경(24.하이트)과 유소연(20.하이마트)이 모처럼 환하게 웃었다. 지난해 상금왕 등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4관왕에 올랐던 서희경은 19일 ... 6언더파 66타를 적어내며 서희경, 윤채영(23.LIG)과 함께 공동 선두로 나섰다. 서희경은 지난 3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IA클래식에서 우승하며 올해도 최강자의 자리를 굳힐 것으로 예상됐으나 잦은 해외 원정으로 ...

    연합뉴스 | 2010.08.19 00:00

  • 상금 1위 안신애, 인센티브만 1억5000만원

    지난주 끝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하이원리조트컵여자오픈에서 안신애(20 · 비씨카드)가 정상에 올라 우승상금(1억6000만원)의 절반을 인센티브로 챙겼다. 올 시즌 상금랭킹 1위(2억9900만원)에 오른 안신애의 누적 ...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계약금을 줄이고 100%,50%,30%처럼 성적에 따라 인센티브를 받아가는 게 프로들에게 어울린다는 얘기다. 한 골프단 관계자는 "소속 선수가 우승하면 즐거운 마음으로 주는 건 당연하다"며 "하지만 ...

    한국경제 | 2010.08.19 00:00 | 김진수

  • thumbnail
    '똑딱볼'로 샷 감각 찾은 서희경…버디 쇼

    국내 여자골프의 간판스타 서희경(24 · 하이트)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넵스 마스터피스 2010'에서 첫날 선두로 나서며 시즌 첫 승의 시동을 걸었다. 서희경은 19일 제주 더클래식 골프&리조트(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보기 1개로 6언더파 66타를 쳐 유소연(20 · 하이마트) 윤채영(23 · LIG)과 함께 공동 선두로 경기를 마쳤다. 낮 기온이 32도를 웃도는 무더위 속에 펼쳐진 이날 라운드에서 ...

    한국경제 | 2010.08.19 00:00 | 김진수

  • 김연아, 여성 스포츠스타 연간 수입 5위

    ... 1년간 전 세계 여성 스포츠스타 중 다섯 번째로 많은 돈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19일(한국시간) 인터넷판에서 세계에서 돈을 가장 많이 버는 여성 스포츠스타 10명을 소개하며 김연아를 다섯 번째에 놓았다. ... 100만 달러밖에 벌지 못했지만, 각종 후원계약을 더해 무려 245만 달러(한화 약 288억 원)를 거둬들였다. 여자프로테니스의 '흑진주 자매' 서리나 윌리엄스(29.이상 미국)와 비너스 윌리엄스(30)가 2위와 3위로 뒤를 이었다. ...

    연합뉴스 | 2010.08.19 00:00

  • thumbnail
    장타력에 정확도까지…무서운 막내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신인왕 경쟁 열기가 어느 때보다 뜨겁다. 아직 10여개 대회가 남은 가운데 신인들의 활약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올 시즌 신인 돌풍의 주인공은 조윤지(19 · 한솔 · 사진) 이정민(18 · ... 앞으로도 상위권 선수들의 순위가 엎치락뒤치락할 가능성이 크다. 드림투어 상금왕 출신인 조윤지는 볼빅 · 라일앤스코트 여자오픈에서 우승컵을 거머쥐어 신인왕 랭킹 1위(633점)에 올랐다. 드라이버샷이 260야드에 달하는 장타자인 데다 성적이 ...

    한국경제 | 2010.08.18 00:00 | 김진수

  • 여자골프 안신애, 다승ㆍ상금 1위 굳힐까

    ... 마스터피스 2010 제주에서 19일 개막 대회를 10개 치를 때까지 2승을 거둔 선수가 없을만큼 '춘추전국시대'를 맞고 있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년차 안신애(20.비씨카드)가 '1인자' 자리에 도전장을 던졌다. 안신애는 15일 최고 상금(총상금 8억원)이 걸린 하이원리조트컵 SBS 채리티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이번 시즌 처음으로 2승을 거둔 선수가 됐고 상금랭킹 1위(2억9천933만원)도 꿰찼다. 지난해 신인왕에 올랐던 ...

    연합뉴스 | 2010.08.17 00:00

  • thumbnail
    유리알 그린·긴 러프…코스 난이도 'US오픈급'으로 높인다

    ... 좋은 때이니까 그린 컨디션을 최고로 만들어 주세요. "(안신애) 미국LPGA투어에서 가장 어려운 대회는 단연 US여자오픈이다. 미국골프협회가 주관하는 이 대회는 선수들의 실력을 가리기 위해 코스 길이와 그린 빠르기,러프 높이 등을 ... 언더파(3언더파 281타) 성적으로 메이저 첫 승의 영예를 안았고 지난해 챔피언 지은희(24)는 이븐파로 우승컵을 들었다.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내달 16~19일 열리는 '메트라이프 · 한경 KLPGA챔피언십 J골프 시리즈'를 US여자오픈 ...

    한국경제 | 2010.08.17 00:00 | 김진수

  • LPGA 투어 재개…세이프웨이클래식 20일 개막

    올해의 선수, 상금왕 등 타이틀 경쟁 치열 메이저대회는 모두 끝났지만 타이틀 경쟁은 지금부터다. 지난 1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이 끝난 뒤 휴식에 들어갔던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20일 밤 세이프웨이 클래식을 시작으로 재개된다. 골프여제 로레나 오초아(멕시코)의 은퇴 이후 춘추전국시대로 접어든 LPGA 투어는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 최저타수상 등을 놓고 정상급 선수들의 치열한 경쟁이 이어지고 있다. 미국 오리건주 ...

    연합뉴스 | 2010.08.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