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3501-23510 / 24,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펄신 공동 6위...김미현 부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한국 선수 가운데 맏언니인 펄 신(34)이 스테이트팜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 1라운드에 서 선두에 2타 뒤진 공동6위에 올랐다. 그러나 우승 갈증 해소에 나선 김미현(24.KTF)은 ...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98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LPGA 무대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던 펄 신은 31 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레일골프장(파72. 6천403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5언더파 67타로 선전했다. ...

    연합뉴스 | 2001.08.31 09:39

  • [LPGA] 펄신 공동 6위...김미현 부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한국선수 가운데 맏언니인 펄 신(34)이 스테이트팜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 1라운드에서 선두에 2타 뒤진 공동6위에 올랐다. 그러나 우승 갈증 해소에 나선 김미현(24.KTF)은 ... 하위권으로 밀려났다. 98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LPGA 무대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던 펄 신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레일골프장(파72. 6천403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5언더파 67타로 선전했다. ...

    연합뉴스 | 2001.08.31 09:38

  • 펄신, 공동 5위 .. 스테이트팜클래식 1라운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고 있는 한국선수 가운데 맏언니인 펄 신(34)이 스테이트팜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5위를 달렸다. 98년 이 대회에서 정상에 올라 LPGA 무대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던 펄 신은 31일(한국시간) 미국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레일골프장(파72. 6천403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5언더파 67타로 선전했다.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이 7언더파 65타로 단독선두로 나선 가운데 펄 신은 ...

    연합뉴스 | 2001.08.31 07:57

  • 김미현, 스테이트팜클래식 출전

    '슈퍼 땅콩' 김미현(24. KTF)의 '우승 갈증'이 이번주에는 풀릴까. 올들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 무려 25차례 출전, 준우승 3차례를 포함해 10위권 입상만 12차례나 되지만 유독 우승과 인연을 맺지 못한 김미현이 31일(한국시간) 다시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미국 일리노이주 스프링필드의 레일골프장(파72. 6천403야드)에서 열리는 스테이트팜클래식(총상금 100만달러)은 김미현의 올들어 26번째 우승 도전 무대이다. ...

    연합뉴스 | 2001.08.29 10:09

  • [LPGA] 김미현, 5위 도약

    김미현(24. 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시즌 첫 우승은 다음 대회로 미뤘지만 미국 무대 진출 이후 두번째 홀인원을 바탕으로 시즌 12번째 '톱10'을 달성했다. 김미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쿠츠타운의 버클리골프장(파72.6천197야드)에서 열린 LPGA 퍼스트유니온 벳시킹클래식(총상금 80만달러) 최종 라운 드에서 홀인원을 포함해 버디 6개, 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쳐 4라운드합계 12언더파 276타로 ...

    연합뉴스 | 2001.08.27 13:28

  • 황제 위용 되찾은 타이거 우즈

    타이거 우즈(25.미국)가 '짧은 슬럼프'에서 벗어나'황제'의 면모를 되찾았다. 27일(한국시간) 우승상금 100만달러가 걸린 월드골프챔피언십 NEC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우즈는 3개월만에 우승을 추가하며 '뭔가 문제가 있는 ... 벗어나 러프를 전전하기 일쑤였고 9번 아이언으로 생크를 내는 어이없는 샷도 보여줬다. 특히 우즈를 괴롭힌 것은 프로선수에게 생명과도 같은 퍼팅의 난조가 이어지자 '여자 문제다' 또는 '몸에 이상이 있다'는 등 루머도 돌았다. 때문에 ...

    연합뉴스 | 2001.08.27 12:00

  • thumbnail
    무서운 뒷심...5위

    김미현(24. 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퍼스트유니온 벳시킹클래식(총상금 80만달러)에서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5위로 뛰어 올랐다. 김미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쿠츠타운의 버클리골프장(파72.6천197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포함해 버디 6개, 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쳐 4라운드합계 12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경제 | 2001.08.27 10:25

  • thumbnail
    김미현, 5위 도약..올시즌 12번째 '톱10'

    김미현(24. 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시즌 첫 우승은 다음 대회로 미뤘지만 미국 무대 첫 홀인원을 바탕으로 시즌 12번째'톱10'을 달성했다. 김미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쿠츠타운의 버클리골프장(파72.6천197야드)에서 열린 LPGA 퍼스트유니온 벳시킹클래식(총상금 80만달러) 최종라운드에서 홀인원을 포함해 버디 6개, 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쳐 4라운드합계12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쳤다. 헤더 ...

    연합뉴스 | 2001.08.27 08:42

  • thumbnail
    -LPGA- 김미현, 5위 도약

    김미현(24. 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퍼스트유니온 벳시킹클래식(총상금 80만달러)에서 무서운 뒷심을 발휘하며 5위로 뛰어 올랐다. 김미현은 27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쿠츠타운의 버클리골프장(파72.6천197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홀인원을 포함해 버디 6개, 보기 1개로 7언더파 65타를 몰아쳐 4라운드합계 12언더파 276타로 대회를 마쳤다. 헤더 댈리-도노프리오(미국)가 15언더파 273타로 생애 첫 ...

    연합뉴스 | 2001.08.27 07:15

  • thumbnail
    [LPGA] 김미현, 공동 23위 뒷걸음

    김미현(24.KTF)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퍼스트유니언 벳시킹클래식(총상금 80만달러) 3라운드에서 공동23위로 뒷걸음쳐 시즌첫 우승의 희망이 사실상 사라졌다. 김미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쿠츠타운의 버클리골프장(파72.6천19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이븐파에 그쳤다. 이로써 중간합계 5언더파 211타의 김미현은 전날 공동11위에서 공동23위로 추락했다. 이날 4타를 줄여 14언더파 ...

    연합뉴스 | 2001.08.26 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