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8,5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방부, 땅투기 관련 국토부에 자료요청…"전역자 조사는 제한"

    군 내부정보를 부동산 투기에 악용한 사례가 있는지 전수조사에 나선 국방부가 국토해양부에 조사 대상자의 부동산 거래 내역 자료를 요청했다고 13일 밝혔다. 부승찬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일단은 국토부에 거래 내역 자료를 요청했다"면서 "요청된 자료가 오면 현직에 있는 분들을 우선적으로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부 대변인은 "그 과정에 연관성 여부가 판별되면 현직을 떠난 분(전역자)들에 대한 조사도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지금은 ...

    한국경제 | 2021.04.13 11:32 | YONHAP

  • thumbnail
    [한경기업경영지원본부-부동산 칼럼] 부동산 10년 후 미래가치에 주목하라

    [사례] 나순진씨는 친구 따라 모델하우스를 갔다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아무 생각 없이 따라나섰다가 화려한 인테리어와 온갖 미사여구로 치장된 영업사원의 각종호재를 그대로 믿고 덜컥 가계약해버리고 왔기 때문. 하지만 전철개통은 단지 구상안으로 언제 공사를 시작할지 기약할 수 없고 주변에 다른 아파트도 없는 나홀로 단지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끼니 때 밥도 넘어가지 않는다. 고민을 해봐도 별다른 방법도 없고 해약을 할 경우 받을 수 없는 가계약금이...

    한국경제 | 2021.04.09 15:25

  • thumbnail
    LH 투기 의혹 핵심 '강사장', 16년 전 강릉에서 1억 보상금

    LH(한국토지주택공사) 간부로 직원 땅 투기 의혹의 핵심 인물 꼽히는 이른바 '강사장'이 16년 전 강원도의 대규모 택지개발 때도 개발 발표 직전에 농지를 매입해 1억 원대 보상금을 챙겼던 것으로 확인됐다. 3기 신도시 투기 의혹 '강사장' 16년 전에도? 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실이 LH로부터 제출받은 '강릉유천 보금자리주택지구 토지보상현황' 자료에 따르면 LH 현직 직원인 ...

    한국경제 | 2021.04.09 12:50 | 조준혁

  • thumbnail
    박영선 '내곡동' 맹공에도…이해찬 "오세훈 이해충돌은 아냐"

    ... 여러분들을 속여 왔음이 낱낱이 밝혀졌다"며 "오세훈 후보는 후보직을 그만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4.02 15:16 | 김명일

  • thumbnail
    매매 계약서까지 공개한 박영선 "도쿄 아파트는 MB 탄압 증거"

    ... "선거가 끝나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자 박 후보는 "협박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30 23:57 | 김명일

  • thumbnail
    오세훈 "입만 열면 내곡동, 저는 '도쿄 영선' 거론 않겠다"

    ... "선거가 끝나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자 박 후보는 "협박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30 23:37 | 김명일

  • thumbnail
    朴 "하필 내곡동에 이명박·이상득 땅도"…吳 "지독한 모함"

    ... "선거가 끝나도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하자 박 후보는 "협박하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내곡동 보상특혜 의혹'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는 의혹이다. 당시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30 23:26 | 김명일

  • thumbnail
    산단 지정은 세종시 업무인데…행복청장, 후보지 미리 알았나

    ... 지방자치단체인 세종시가 맡고 있다. 특히 국가산단의 경우 중앙정부가 직접 조성·관리하는 산단이어서, 시는 연서면 국가산단 조성 당시 국토부와 함께 후보지 검토 작업을 했다. A씨는 2008년부터 이듬해까지 국토해양부(옛 국토부)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특수본은 세종시청 산업입지과에도 수사관을 보내 산단 조성계획 검토 당시 행복청과 업무 협의 자료 등이 있는지 등을 살피고 있다. 이와 관련 A씨는 "신도시에 노른자위 땅이 더 많은 것을 ...

    한국경제 | 2021.03.26 17:01 | YONHAP

  • thumbnail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에 한기준 해수부 기조실장

    ...산부는 해양환경공단 제5대 이사장에 한기준(58) 전 해수부 기조실장이 임명됐다고 25일 밝혔다. 한 이사장은 행정고시(37회)로 공직에 입문해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비서실 행정관을 지냈다. 이후 해수부 해양환경과장, 국토해양부 해양정책국 해양생태과장, 감사관실 감사담당관으로 재직한 후 해수부 산하 국립해양조사원 원장, 중앙해양안전심판원장을 역임했다. 지난해부터는 해수부 기조실장으로 재직했다. 한 이사장의 임기는 2024년 3월 25일까지다. /...

    한국경제 | 2021.03.25 21:34 | YONHAP

  • thumbnail
    박영선 측 "오세훈, LH 투기에 동병상련?…적폐행위 똑같아"

    ... 진심으로 사죄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박성준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거짓 해명과 책임 전가로는 의혹을 가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곡지구 개발 계획은 오세훈 후보가 국토해양부에 지정요청 공문을 보낸 2009년 8월 이후 3개월여가 지난 2009년 11월 확정되었고 당시는 이명박 정부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성준 대변인은 "'공공기관에 토지가 수용되는데 손해를 봤으면 봤지, 엄청난 이득을 ...

    한국경제 | 2021.03.16 16:12 | 김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