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38,51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박영선 측 "오세훈, LH 투기에 동병상련?…적폐행위 똑같아"

    ... 진심으로 사죄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박성준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거짓 해명과 책임 전가로는 의혹을 가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내곡지구 개발 계획은 오세훈 후보가 국토해양부에 지정요청 공문을 보낸 2009년 8월 이후 3개월여가 지난 2009년 11월 확정되었고 당시는 이명박 정부 시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성준 대변인은 "'공공기관에 토지가 수용되는데 손해를 봤으면 봤지, 엄청난 이득을 ...

    한국경제 | 2021.03.16 16:12 | 김수현

  • thumbnail
    오세훈, '강남 처가땅 보상 盧정부때' 해명에 "혼선 있었다"

    ... 지정됐고, 2009년 법개정에 따라 보금자리주택지구로 편입됐다고 맞서왔다. 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시 공문서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혼선이 있었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2006년 3월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국토해양부에 (해당 지역의) 지구 지정을 제안했으나, 주민 공람과 관계부처 협의 과정에서 논란이 있어 지정은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지구 지정이 최종 확정된 시기는 2009년 이명박 정부 때인 것으로 나타났다. 오 시장 재임 기간과 ...

    한국경제 | 2021.03.16 10:19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내곡동 투기 논란에 "이득은커녕 손해 봤다" [전문]

    ... 이후 내곡동 보금자리주택 땅은 서울시장 취임 전 노무현 정부에서 이미 국민임대주택 예정지구로 지정됐다고 했는데, 이는 당시 공문서를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혼선이 있었다"며 "2006년 3월 이명박 시장이 국토해양부에 지구 지정을 제안했으나, 주민 공람과 관계부처 협의 과정에서 다소 논란이 있어 당시 지정은 되지 않았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분명한 것은 이들이 문제 삼은 내곡동 땅은 제 처와 처가 식구들이 1970년에 장인 사망으로 ...

    한국경제 | 2021.03.16 08:56 | 조준혁

  • thumbnail
    '한 방' 노렸지만…오세훈 땅 투기 의혹에 SH "문제없다"

    ...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토해양부는 2009년 10월 오세훈 당시 서울시장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15 09:41 | 조준혁

  • thumbnail
    박영선, 오세훈·안철수와 3자토론 제안 당일 취소…왜?

    ...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면서 "오세훈 후보가 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서울시가 국토부에 지정 요청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피력했으나, 오세훈 후보는 "지정될 당시에는 보금자리주택이라는 제도가 없었고 ...

    한국경제 | 2021.03.10 16:55 | 김수현

  • thumbnail
    국민의힘, '오세훈 비방' 고민정·천준호 민주당 의원 고발

    ... "오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서울)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는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며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10 15:27 | 김명일

  • thumbnail
    오세훈 '땅 투기' 때려놓고 말 아끼는 박영선…후속타 불발

    ...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오세훈 후보가 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서울시가 국토부에 지정 요청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오세훈 후보는 곧바로 "지정될 당시에는 보금자리주택이라는 ...

    한국경제 | 2021.03.10 14:39 | 조준혁/김수현

  • thumbnail
    고민정 "오세훈, 해명 부족" vs 김철근 "10년 전 '곰탕 폭로'"

    ...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세훈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오 후보가 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가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고 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서울시가 국토부에 지정 요청을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후보는 이에 대해 "지정될 당시에는 보금자리주택이라는 제도가 ...

    한국경제 | 2021.03.09 23:42 | 조준혁

  • 11년前 오세훈 '땅투기 의혹' 다시 꺼낸 與

    ... “오 후보는 과거 본인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서울) 내곡동 땅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는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다”며 “국토해양부는 관계기관 검토를 거쳐 2009년 10월 오 후보의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4443㎡(약 1344평)의 땅이 대거 포함돼 있는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

    한국경제 | 2021.03.09 17:33 | 임도원

  • thumbnail
    與 "오세훈 가족땅 36억원 셀프보상" 吳 "흑색선전 재탕"(종합)

    ...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되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 박영선 후보 비서실장인 천준호 의원은 9일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도시주택공사(SH)로부터 받은 자료를 근거로 "오 후보가 서울시장으로 재직했던 2009년 8월 서울시는 국토해양부에 내곡동을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해달라고 요청했고, 같은 해 10월 오 후보 가족과 처가가 소유한 약 1천300평의 땅이 포함된 이 지역이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SH가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오 후보 가족과 처가는 ...

    한국경제 | 2021.03.09 1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