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1,3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 Only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나스닥, 지옥→천당으로…'콜라노비치의 대반등'

    ... 있다면서 곧 마이너스로 전환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분기 혹은 다음 분기에 미국 경제가 2020년 1분기/2분기 이후 처음으로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제프리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새로운 부양책 부재, 치솟는 휘발유 가격(골드만삭스, 모건스탠리, 뱅크오브아메리카 모두 브렌트유가 단기간에 세 자릿수로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JP모간은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유가를 150달러까지 치솟게 할 수 있다고 관측)은 세계 경제를 무너뜨릴 것이다. 우리는 ...

    한국경제 | 2022.01.25 07:30 | 김현석

  • thumbnail
    "르노·닛산·미쓰비시, 5년간 EV에 27조원 넘게 투자"

    ... 100억유로를 투자했는데 자금을 더 투입하는 형태라는 것이다. 3사는 2030년까지 5개의 공통 차대(車台·차체를 지탱하는 금속으로 된 뼈대)를 사용한 30여 종의 신형 EV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들은 동일한 크기의 휘발유 차 수준의 가격으로 소형 EV를 제조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공통된 배터리와 주요 부품을 이용할 전망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닛산과 미쓰비시 홍보담당자는 일련의 구상에 관해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조시형기자...

    한국경제TV | 2022.01.24 22:26

  • thumbnail
    로이터 "르노·닛산·미쓰비시, 5년간 EV에 27조원 넘게 투자"

    ... 100억유로를 투자했는데 자금을 더 투입하는 형태라는 것이다. 3사는 2030년까지 5개의 공통 차대(車台·차체를 지탱하는 금속으로 된 뼈대)를 사용한 30여 종의 신형 EV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이들은 동일한 크기의 휘발유 차 수준의 가격으로 소형 EV를 제조하는 것을 기대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공통된 배터리와 주요 부품을 이용할 전망이라고 통신은 덧붙였다. 닛산과 미쓰비시 홍보담당자는 일련의 구상에 관해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1.24 22:11 | YONHAP

  • thumbnail
    선관위로 차량 돌진한 40대男…"여론조사에 허경영 빠져서"

    ...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20분께 서울 관악구 남현동 중앙선관위 관악청사 정문을 경차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청사 후문에서는 허 후보 지지자들의 집회가 진행 중이었고, A씨는 차를 몰기 전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꺼내 차 내부에 뿌렸다. 다행히 화재나 인명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고,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허 후보의 지지율이 높은데도 여론조사에 포함되지 않고 있어 선관위에 차를 몰고 갔다"고 ...

    한국경제 | 2022.01.24 18:36 | 이보배

  • thumbnail
    "여론조사에 허경영 빠져"…선관위로 차량 돌진한 40대 체포

    ... 중이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서울 관악구 남현동 중앙선관위 관악청사 정문을 경차로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청사 후문에서는 허 후보 지지자들의 집회가 진행 중이었고, A씨는 차를 몰기 전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꺼내 차 내부에 뿌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허 후보의 지지율이 높은데도 여론조사에 포함되지 않고 있다며 선관위에 차를 몰고 갔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화재나 인명 피해는 없었다"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

    한국경제 | 2022.01.24 16:15 | YONHAP

  • thumbnail
    LPG차 편견 깬 '르노삼성 QM6'…누적 판매 20만대 넘었다

    ... 충분한 개선이 이뤄졌다. 연비는 18인치 휠 기준 복합 8.9㎞/L다. QM6 LPe는 한 번 충전에 최대 534㎞를 주행할 수 있다. LPG는 대기오염 주범으로 꼽히는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적어 친환경 연료로 꼽힌다. 산업통상자원부 자료에 따르면 1㎞ 주행 시 LPG 파워트레인의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0.14g으로 가장 낮았다. 경유는 1.055g, 휘발유도 0.179g으로 LPG보다 높았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1.24 12:21 | 노정동

  • thumbnail
    소비 줄이기 힘든 밥상·교통물가 크게 올랐다

    ... 비주류 음료(5.9%), 음식 및 숙박(2.7%)의 전년 대비 상승률이 전체 상승률을 웃돌았다. '밥상물가'로도 불리는 식료품·비주류 음료와 교통 물가는 각각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농축산물과 가공식품 가격, 휘발유·경유·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 등 차량 연료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해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는 전년 대비 각각 6.2%, 1.8% 올랐다. 품목별로는 우유·치즈·계란 11.4%, 과일 10.7%, 육류 8.4%, ...

    한국경제TV | 2022.01.24 06:48

  • thumbnail
    작년 밥상물가 5.9%↑ 10년만에 최고…고유가에 교통물가 6.3%↑

    ... 비주류 음료(5.9%), 음식 및 숙박(2.7%)의 전년 대비 상승률이 전체 상승률을 웃돌았다. '밥상물가'로도 불리는 식료품·비주류 음료와 교통 물가는 각각 10년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농축산물과 가공식품 가격, 휘발유·경유·자동차용 액화석유가스(LPG) 등 차량 연료 가격이 크게 올랐기 때문이다. 지난해 식료품과 비주류 음료는 전년 대비 각각 6.2%, 1.8% 올랐다. 품목별로는 우유·치즈·계란 11.4%, 과일 10.7%, 육류 8.4%, ...

    한국경제 | 2022.01.24 06:20 | YONHAP

  • thumbnail
    서울시 등록 차량 총 318만대…친환경차 32% 급증

    ... 등록 대수는 송파구가 약 24만7천대로 가장 많았다. 송파구를 비롯한 강남구, 서초구 등 상위 5개구의 비중이 32.1%에 달했다. 인구 대비 등록 대수가 가장 많은 자치구는 중구로 2.0명당 1대꼴이었다. 연료 종류별로 보면 휘발유 차량(51.8%)이 가장 많았고, 이어 경유(34.2%)·LPG(7.7%)· 하이브리드(4.5%)·수소 및 전기(1.4%)·CNG(0.3%) 순이었다. 친환경 자동차인 수소·전기·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작년 말 기준 총 18만4천898대가 ...

    한국경제 | 2022.01.24 06:01 | YONHAP

  • thumbnail
    [포토] 휘발윳값 10주 만에 상승

    국제 유가가 오름세를 보이면서 이달 셋째주 전국 주유소의 평균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10.1원 오른 L당 1632원을 기록했다. 전주 대비 가격이 오름세를 보인 것은 10주 만이다. 23일 서울의 한 주유소에서 시민이 차에 기름을 넣고 있다. 뉴스1

    한국경제 | 2022.01.23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