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0,8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레바논 최악의 경제난…주유소·빵집 `북새통`

    ... 이어졌고, 의약품 수입 지체는 코로나19 와중에 약국과 병원의 비자발적인 폐업을 불렀다. 여기에 레바논 중앙은행은 지난 11일 석유 등 수입 연료에 대한 보조금 지급 중단이라는 폭탄선언을 했다. 업계에서는 보조금이 끊길 경우 휘발유 등 연료 가격이 4배가량 폭등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런 상황을 우려한 레바논 주민들은 가격이 오르기 전에 연료를 구하기 위해 주유소로 몰려들었다. 연료 가격 상승이 주식인 빵값에도 영향을 미치거나 아예 빵집까지 문을 닫을 것을 ...

    한국경제TV | 2021.08.14 16:48

  • thumbnail
    주유소·빵집에 긴 줄…최악 경제위기 레바논 '생필품 대란'

    ... 중앙은행은 지난 11일 석유 등 수입 연료에 대한 보조금 지급 중단이라는 폭탄선언을 했다. 환율 폭등으로 보유 외환을 축내는 보조금을 더는 지급할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게 중앙은행의 설명인데, 업계에서는 보조금이 끊길 경우 휘발유 등 연료 가격이 4배가량 폭등할 것으로 전망한다. 결국 이런 상황을 우려한 레바논 주민들은 가격이 오르기 전에 연료를 구하기 위해 주유소로 몰려들고, 연료 가격 상승이 주식인 빵값에도 영향을 미치거나 아예 빵집까지 문을 닫을 ...

    한국경제 | 2021.08.14 16:31 | YONHAP

  • thumbnail
    전국 휘발유 가격 15주 연속 상승…상승폭은 1원대로 진정

    ℓ당 1천647.3원…국제 유가 하락세 지속 5월 초부터 오르기 시작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이번 주까지 1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다만 상승폭은 1원대로 크게 완화했고 선행지표인 국제유가가 하락세라 조만간 국내 유가 상승세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8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7원 오른 ℓ당 1천647.3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11월 ...

    한국경제 | 2021.08.14 07:00 | YONHAP

  • thumbnail
    레이 타던 주호민, 1억5000만원대 포르쉐 뽑은 이유

    ... 철학에 영향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호민은 "가장 좋아하는 차를 타고 있으니까 기분이 좋다"면서 해당 모델의 승차감, 시야, 뒷좌석, 개방감, 넓은 유리창 등을 자랑했다. 그러면서도 "고급 휘발유를 넣어야 하는 게 조금 부담이지만, 잘 찾아보면 리터당 1700원 대 주유소도 있다"고 밝혔다. 주호민은 지난달까지 경차 레이의 오너였다. 이번에 구매한 승용차는 지난번 승용차보다 출고가 기준으로 약 10배 비싸다. 그는 ...

    한국경제 | 2021.08.13 18:15 | 장지민

  • thumbnail
    바이든의 모순…'탄소중립' 외치면서 "원유 증산하라" [허세민의 더 나은 지구]

    ... OPEC+는 하루 580만 배럴에 달하던 감산 규모를 줄여 매일 40만 배럴씩 증산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유가 상승을 멈추려면 추가 증산이 필요하다고 봤다. 현재 국제 유가는 올해 초보다 30% 이상 뛰었다. 미국의 휘발유 소매가는 1갤런(3.78ℓ)당 3.18달러로 1년 만에 1달러 이상 급등했다. 그러나 원유 증산 주장은 바이든 행정부의 친환경 기조와 어긋난다는 지적이 나온다. 블룸버그 통신은 12일 "정치적 문제로 인해 행정부가 친환경 ...

    한국경제 | 2021.08.13 11:34 | 허세민

  • thumbnail
    원자력발전, EU 택소노미에 포함되나

    ... 탄소저감 노력을 강조한다. 우선 석탄발전이나 유전 및 가스전 개발을 중지해야 하고, 청정에너지 개발을 위해 매년 5조 달러 이상 투자해야 한다고 예측한다. 보다 구체적으로 2025년 화석연료를 쓰는 보일러의 판매 금지, 2035년 휘발유·디젤 차 판매 중단, 2040년 모든 석탄발전소 폐쇄 같은 구체적인 내용도 담고 있다. 원전 폐쇄로 오히려 탄소배출 증가 이 보고서에서 특히 눈에 띄는 것은 2030년까지 대규모 청정에너지 확대에 관한 부분이다. ...

    한국경제 | 2021.08.13 11:00

  • thumbnail
    기후변화 무임승차국 막는다...탄소국경 장벽 쌓는 EU

    ... 55)’를 제안했다. 2030년까지 역내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1990년 대비 최소 55% 감축하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다. 2035년부터 EU 내 신규 휘발유·디젤 차량 판매를 사실상 금지하는 내용 등이 담겼는데, 전 세계인의 이목을 집중시킨 건 탄소국경세다. 유럽판 탄소국경세, CBAM 유럽이 도입하려는 탄소국경세의 정확한 명칭은 탄소국경조정제도(CBAM)다. 탄소 누출 ...

    한국경제 | 2021.08.13 10:59 | 김리안

  • thumbnail
    Premium 논란 휩싸인 영국 녹색연금 캠페인

    ... 단체 AFLL 설립자 울프 엘란드손은 메이크 마이 머니 매터 캠페인이 대중에게 탄소배출을 줄이는 데 잘못된 생각을 불러일으킨다고 지적했다. 그는 “근본적 문제는 노르디아가 대대적 캠페인을 벌일 때 연금 운용사를 바꾸기만 하면 휘발유차를 계속 운전해도 되고, 원하는 만큼 비행해도 된다는 식의 기사가 잇따랐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손쉽게 연금 운용사를 바꾸는 것만으로 일상생활 속 탄소배출에 대한 경각심을 훨씬 덜 가질 수 있으며, 이런 생각으로 사람들이 ...

    한국경제 | 2021.08.13 06:00

  • [뉴욕유가] 원유 수요 둔화 우려에 하락

    ... OPEC 플러스(+) 산유국들의 초기 감산으로 공급 축소 과정이 이어진 이후 공급 과잉 상태로 돌아설 가능성을 가속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 단계에서 항공유 수요가 국제 여행의 침체로 크게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이지만, 휘발유와 디젤유가 받을 영향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석유수출국기구(OPEC)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수요 전망치를 하루 600만 배럴 늘어난 평균 9천660만 배럴로 예상했다. 이는 이전 전망치와 같다. ...

    한국경제 | 2021.08.13 03:56 | YONHAP

  • thumbnail
    상상인그룹, '걷기 프로젝트'로 이산화탄소 113톤 감축 효과 창출

    ... 1155명은 6월 7일부터 8월 6일까지 두 달간 총 6억7300만보 걸음을 달성했다. 1보를 70cm로 가정할 경우 총 47.1만km에 해당하는 것으로 두달 간 약 지구 11바퀴를 걸은 셈이다. 이산화탄소 배출 약 113.7톤을 감축한 것(휘발유 차 기준 50km당 이산화탄소 12.1kg 배출 기준)으로 소나무 1만 7223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효과가 있다는 게 상상인그룹 측 설명이다. 유준원 상상인그룹 대표는 "탄소중립은 인류 생존과 관련된 것으로 상상인그룹은 ...

    한국경제 | 2021.08.12 10:52 | 김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