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2,7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中 수요 회복에 7일 오른 뒤 숨 고른 국제 유가 [오늘의 유가동향]

    ... 했다. 올해 투자를 줄일 것이라고 밝힌 업체는 14%에 그쳤다. 미국은 올해 대러시아 에너지 제재, 미국산 에너지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원유 수출이 수입보다 많은 순 수출국이 될 거란 분석이 나온다. EIA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해 원유 수출량은 하루 평균 340만 배럴로 2021년보다 13% 이상 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휘발유나 디젤 등 정제 제품의 수출도 하루 평균 300만배럴을 찍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7 08:45 | 오현우

  • thumbnail
    [다산칼럼] 유류세 인하 계속 필요하다

    ... 산업의 부담을 완화할 다른 방안에 대한 고민도 함께 필요하다. 소비자물가지수에서 평균적인 소비 총지출 가운데 주택, 수도, 전기 및 연료 같은 항목은 현재 같은 에너지 위기에서 중요한데, 전기(電氣) 가중치 비중이 1.55%이고, 휘발유를 포함해 ‘개인운송장비 연료’ 항목 가중치는 3.63%, 또한 운송 연료에 크게 영향받는 ‘운송서비스’ 비중도 2.07%에 달한다. 이를 고려할 때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하다면 소비자와 ...

    한국경제 | 2023.01.16 18:11

  • thumbnail
    [숫자로 읽는 세상] "美경제 골디락스 신호" vs "침체 불가피"

    ... 인플레이션 지표도 둔화했다. 뉴욕연방은행은 12월 소비자전망 설문조사 결과 1년 후 기대인플레이션율이 5.0%로 전월(5.2%)보다 0.2%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21년 7월 이후 최저치다. 소비자들이 자주 구매하는 휘발유와 식료품 물가 전망이 다소 누그러진 것이 기대인플레이션 둔화로 이어졌다. 블룸버그 이코노미스트인 애나 웡과 엘리자 윙어는 “12월 고용지표는 골디락스의 흔적처럼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레고리 다코 EY파르테논 ...

    한국경제 | 2023.01.16 10:00 | 박신영

  • [국가공인 경제이해력 검증시험 맛보기] 가격하한제

    ... 경제학적 의미가 가까운 현상을 고르면? ①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관련 산업이 성장하였다. ② 민간 기업이 야외 공원에서 불꽃놀이를 개최한다. ③ 한여름 해수욕장의 파라솔 가격은 평소보다 비싸다. ④ 국제 유가가 하락해도 국내 휘발유 가격은 상승한다. ⑤ 강 상류의 공장이 배출한 오염물질이 강 하류를 오염시킨다. [해설] 외부효과는 한 사람의 행위가 제3자의 경제적 후생을 높이는 긍정적 외부효과와 제3자의 경제적 후생을 낮추는 부정적 외부효과가 있다. 전염병에 ...

    한국경제 | 2023.01.16 10:00

  • thumbnail
    美, 리튬 채굴업체에 8천700억원 자금지원…전기차 공급망 강화

    ... 네바다주에서 리튬 채굴 프로젝트를 추진 중인 아이어니어에 최대 7억 달러(약 8천700억 원) 자금 대출을 승인했다. 에너지부는 자금 지원을 통해 네바다주 리튬 광산에서 매년 37만 대 전기차를 생산할 수 있는 리튬을 확보하고 휘발유 소비량도 1억4천500만 갤런 줄일 수 있다며 이번 대출은 미국의 리튬 생산 증대 계획을 진전시키는 조치라고 밝혔다. 로이터는 미국 정부가 에너지부 대출을 통해 리튬 채굴 프로젝트에 처음으로 직접 참여하게 된다며 자국 내에서 전기차 ...

    한국경제 | 2023.01.16 03:42 | YONHAP

  • thumbnail
    물가 둔화하는데 긴축중단은 '글쎄'…불확실성 속 당분간 '박스권' [주간전망]

    ... 우려하고 있다. Fed가 그간 노동시장 과열에 따른 임금상승이 고물가의 핵심 원인으로 본 만큼 높은 임금 수준은 Fed의 긴축에 명분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다은 대신증권 연구원도 "이번 물가 하락세의 주요 원인은 휘발유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CPI 결과가 긍정적이지 못한 이유는 주거비를 제외하더라도 여전히 높은 근원 서비스 물가의 상방 압력 때문"이라며 "임금이 '주거 및 에너지 제외 서비스 ...

    한국경제 | 2023.01.15 08:00 | 신현아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금융주 실적, 이상 없다…4000 터치한 S&P

    ... 경제적 자신감도 높아지고 있고요. 5년 기대 인플레이션은 3.0%로 전달(2.9%)보다는 높아졌지만, 지난 18개월 중 17개월 동안 머물던 범위(2.8~3.0%)에서 유지됐습니다. 제프리스는 "소비자들이 작년 기록적 휘발유 가격으로 인한 피해에서 점차 치유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반등하던 시장은 오전 11시 30분께 한 차례 흔들렸습니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이 오늘 의회 상하원 지도부에 편지를 보내 연방정부 부채한도가 다음주 19일 ...

    한국경제 | 2023.01.14 07:32 | 김현석

  • thumbnail
    유류세 인하폭 축소에 휘발윳값 2주째 상승…이번주 8.5원↑

    경유는 26.6원 하락…L당 휘발유 1천562.0원·경유 1천691.5원 유류세 인하폭 축소 영향으로 국내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 가격이 2주 연속 올랐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1월 둘째 주(8∼12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L(리터)당 1천562.0원으로 전주보다 8.5원 올랐다. 올해 1월 1일부터 휘발유 구매 시 붙는 유류세 인하 폭이 37%에서 25%로 축소된 영향이다. 이에 따라 휘발유 ...

    한국경제 | 2023.01.14 06:01 | YONHAP

  • thumbnail
    "물가 잡혀" vs "아직 아냐"…시장·Fed는 '치킨게임' 중

    ... 수치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는 0.1% 하락해 2020년 4월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상품 가격이 내린 영향이 컸다. 상품 가격은 지난해 10월만 해도 전달보다 0.5% 올랐지만 12월엔 1.1% 떨어졌다. 품목별로는 휘발유 가격이 한 달 동안 9.4%나 하락했다. 같은 기간 중고차 값이 2.5% 내렸고, 신차 가격도 0.1% 떨어지며 하락세로 전환했다. 모건스탠리는 “12월 CPI 수치는 인플레 압력이 줄어들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

    한국경제 | 2023.01.13 18:15 | 정인설

  • thumbnail
    증권가, 美인플레 둔화에도 "올해 금리인하 가능성 크지 않아"

    ... 6개월 연속 하락했고, 12월 지수는 전월 대비로 0.1% 내렸다. 다만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5.7%, 전월보다 0.3%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임혜윤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휘발유와 중고차 등 상품물가는 하락했지만 서비스 물가의 상승압력이 높다는 점이 재확인됐다"며 "2분기부터는 임대료 하락이 주거비 물가에 반영되겠으나 기타 서비스 물가는 상승세 둔화가 더딜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판단했다. 그는 "최근 ...

    한국경제 | 2023.01.13 09: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