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22,7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찬물 끼얹은 美 연준 매파 발언에…얼어붙은 유가 [오늘의 유가 동향]

    ... 예상한 것이다. SPI에셋 매니지먼트의 스티븐 이네스 매니징 파트너는 "중국 소비 엔진의 복귀는 원유 시장 전망에 엄청난 호재"라며 "산업용 엔진이 활기를 띠고 원유 상품을 소비하는 동안 소비자들도 휘발유 부문에서 소비를 따라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의 가계 저축 누적분이 엄청나다. 지난 3년간 저축이 빠르게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결국 중국의 소비가 재개되면 이는 유가를 촉진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23.01.19 08:29 | 김리안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뚝 떨어진 물가(PPI)에도 연착륙 희망 깨지나

    ... 6771억 달러로 집계됐습니다. 11월 수치가 기존 0.6% 감소에서 1.0% 감소로 낮춰졌는데, 그보다 감소 폭이 더 커졌습니다. 두 달 연속 감소세입니다. 월가 예상은 -1.0%였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6.0% 증가했습니다. 휘발유 등 물가 하락이 영향을 미쳤습니다. 주유소 판매는 한 달 전보다 4.6% 감소했죠. 휘발유 가격이 11월 평균 갤런당 3.80달러에서 12월 평균 3.21달러로 하락했으니까요. 하지만 주유소를 뺀 소매판매도 0.8%나 감소했습니다. ...

    한국경제 | 2023.01.19 07:31 | 김현석

  • thumbnail
    [뉴욕유가] 9거래일 만에 하락 전환

    ... 빠르게 회복할 것을 예상한 것이다. SPI에셋 매니지먼트의 스티븐 이네스 매니징 파트너는 마켓워치에 "중국 소비 엔진의 복귀는 원유 시장 전망에 엄청난 것"이라며 "산업용 엔진이 활기를 띠고 원유 상품을 소비하는 동안, 소비자들도 휘발유 부문에서 소비를 따라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가계 저축 누적분이 엄청나며, 지난 3년간 (저축이) 빠르게 증가했다며 "결국 중국의 소비가 재개되면 이는 유가를 촉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19 05:09 | YONHAP

  • thumbnail
    美 연말에도 소비 줄였다…물가 하락해도 꺾여버린 소비심리

    ... 물가상승률을 조정하지 않은 지표이기 때문이다. 상무부가 측정하는 13개 항목 중 10개에서 판매가 둔화했다. 유일한 서비스 부문인 식당 및 술집 소매판매액은 전월 대비 0.9% 줄며 12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 폭을 기록했다. 휘발유 소매 판매액은 전월 대비 4.6% 감소했다. 일반적으로 연말에는 성탄절 등 각종 행사로 인해 소비심리가 강해진다. 하지만 지난해 연말은 되레 소비가 위축됐다. 전문가들은 여전히 고용시장이 견고한 모습을 보이며 소비를 뒷받침해 줬지만 ...

    한국경제 | 2023.01.18 23:19 | 오현우

  • thumbnail
    英 12월 물가 상승률 10.5%…두 달 연속 하락

    ...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0.5%로 전문가 예상치와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 영국 소비자 물가는 지난 10월 11.1%로 41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후 11월(10.7%), 12월(10.5%) 두 달 연속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통계청은 휘발유 가하락에 물가 상승이 완화됐지만, 식료품, 항공요금, 숙박비 등은 오히려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금융 시장에서는 영란은행이 소비자 물가를 잡기 위해서 다음달 2일 기준금리를 4.0%에서 0.5%p 올릴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23.01.18 18:29 | 이영민

  • thumbnail
    방화치사 혐의 무죄 선고받은 30대 항소심서 징역 8개월

    ...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단이 정당하다고 봤다. 그러나 현주건조물방화예비 혐의와 관련해 "피고인이 건물 내 소음 발생 문제에 관해 집주인이 반복적으로 자신을 의심한 데 대해 강한 불만을 품고 불을 지르기 위해 휘발유를 사 들고 집주인의 집을 찾아간 사실이 유죄로 인정된다"고 밝혔다. A씨는 2021년 11월 3일 자신의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질러 함께 살던 여성 B(60)씨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수사기관은 그가 범행 ...

    한국경제 | 2023.01.18 17:13 | YONHAP

  • thumbnail
    히스로공항 CEO "기후대응 위해 부자·기업 항공료 더 내자"

    ... 항공기 연료보다 온실가스를 80% 적게 배출한다. 그 때문에 SAF는 항공업계의 기후변화 대응책으로 주목을 받지만 비싸다는 게 걸림돌이다. 컨설팅업체 매켄지와 세계경제포럼(WEF)이 펴낸 보고서에 따르면 SAF는 화석연료인 휘발유보다 2∼8배 비싸다. 이는 2019년 현재 SAF가 상업용 항공기 연료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0.1%에 머무는 이유다. 항공업계에서는 홀랜드-케이의 제안과 일맥상통하는 대책이 마련되기도 했으나 시행은 미미한 수준이다. 일부 항공사는 ...

    한국경제 | 2023.01.18 15:37 | YONHAP

  • thumbnail
    "사건 조사에 불만"…인천지검 앞서 몸에 휘발유 뿌린 50대

    사건 조사에 불만이 있다는 이유로 인천지방검찰청 앞에서 휘발유를 뿌리고 극단적 선택을 하려 한 50대가 경찰에 인계됐다. 18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5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검 앞에서 50대 남성 A씨가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이려 한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공동 대응 요청을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라이터 불을 켜려고 하는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손목을 쳐서 라이터를 떨어뜨린 ...

    한국경제 | 2023.01.18 15:22 | YONHAP

  • thumbnail
    푸틴 '에너지 무기화' 참패…세계무대서 러시아 존재감 흔들

    ... 하루 생산량이 1천70만 배럴로 40만 배럴 줄었으나 2월 5일부터 정제유에 대한 제재가 시행되면 정유사들의 원유 소비가 감소하면서 러시아의 생산량도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러시아의 에너지 산업은 미국이 휘발유 가격의 급격한 상승을 원치 않고 있어 국제제재로 급격히 몰락한 베네수엘라와 달리 상당 기간 생산과 수익이 꾸준히 악화하는 길을 걸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지난해 내놓은 보고서에서 러시아의 화석연료 수출이 ...

    한국경제 | 2023.01.17 11:10 | YONHAP

  • thumbnail
    中 수요 회복에 7일 오른 뒤 숨 고른 국제 유가 [오늘의 유가동향]

    ... 했다. 올해 투자를 줄일 것이라고 밝힌 업체는 14%에 그쳤다. 미국은 올해 대러시아 에너지 제재, 미국산 에너지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원유 수출이 수입보다 많은 순 수출국이 될 거란 분석이 나온다. EIA에 따르면 미국의 지난해 원유 수출량은 하루 평균 340만 배럴로 2021년보다 13% 이상 늘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휘발유나 디젤 등 정제 제품의 수출도 하루 평균 300만배럴을 찍었다. 오현우 기자 ohw@hankyung.com

    한국경제 | 2023.01.17 08:45 | 오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