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191-13200 / 13,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남일 "초반 긴장해 적응 어려웠다"

    K리그 무대에 복귀한 김남일(26.전남드래곤즈)은 18일 광주 상무와의 복귀전 직후 "초반 긴장한 때문에 적응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힘든 시기에 팀이 승리를 거둬 기쁘다"고 복귀 소감을 밝혔다. 김남일은 "너무 긴장했던 탓인지 초반에는 잔디가 자꾸 발에 걸려 감각을 찾기가 힘들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차츰 적응이 됐다"며 "무엇보다 팀이 중요한 시기에승리했다는 점이 중요하고 앞으로도 팀 성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남일은 전반 ...

    연합뉴스 | 2003.06.18 00:00

  • [프로축구] 김남일 7개월만에 출격

    돌아온 `진공청소기' 김남일(전남)이 7개월 만에 K리그 그라운드에 선발 출전한다. 3주 간의 휴식기를 마치고 지난 주말 기지개를 켠 2003삼성하우젠 K리그가 김남일의 팬 바람몰이를 앞세워 18일 주중 레이스에 돌입한다. 이번 주중 경기 최대 하이라이트는 이동국과 김남일이 창과 방패로 맞붙는 광주상무(승점 15) 대 전남 드래곤즈(승점 18)의 광주 대회전. 전남 정해성 코치는 "김남일이 대표팀 훈련을 꾸준히 소화한 덕택에 최상의 컨디션을 ...

    연합뉴스 | 2003.06.17 00:00

  • [프로축구] 김은중.이동국, '시위는 실력으로'

    ... 자리를 은근히 노렸으나 '해외파' 차두리(빌레펠트)와 '젊은 피' 조재진(광주) 등 후배에 밀려 최근 잇따라 열린 A매치 엔트리에 이름을 올리지 못한 비운의 인물들. 그러나 이들은 약속이라도 하듯 3주만에 재개된 2003삼성하우젠 K리그에서 나란히 득점포를 가동, 대표팀 탈락의 설움을 어느정도 달랬다. 아무도 예상하지 않았던 대전의 고고비행을 이끌고 있는 김은중은 14일 열린 수원 삼성과의 경기에서 자신이 만들어낸 페널티킥 골을 포함해 2골을 터뜨리며 팀의 2-1 ...

    연합뉴스 | 2003.06.16 00:00

  • [프로축구] 대전, 2연승..선두 턱밑 추격

    올 시즌 `돌풍의 핵' 대전 시티즌이 김은중을 앞세워 수원 삼성을 잡고 선두 경쟁에 불을 지폈다. 대전은 1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3삼성하우젠 K리그 시즌 13차전에서 김은중의 연속골로 수원을 2-1로 꺾었다. 대전은 이로써 승점 26(8승2무3패)으로 성남과의 간격을 없애 골득실에서만 뒤진 2위를 유지했고, 원정 4경기 연속 무승(2무2패)의 고리를 끊어 안방에서만 강한 이미지도 씻어냈다. 3주간의 꿀맛 휴식으로 원기를 충전한 ...

    연합뉴스 | 2003.06.14 00:00

  • 김남일, 18일 K리그 복귀

    ... 선발 출장시킬 뜻을 내비쳤다. 김남일의 국내 복귀는 당초 이달 말까지는 어려울 것으로 보였으나 엑셀시오르가 1부 리그 잔류를 결정하는 플레이오프에서 3연패, 일찌감치 탈락하는 바람에 더이상 뛸 필요성이 없어졌고 엑셀시오르의 모 구단인 ... 내한해 중재자로 나서면서 비교적 일이 쉽게 풀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각 구단들은 김남일의 복귀가 전남 뿐 아니라 K리그 전체의 관중 흡인력을 높이는데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올 시즌 K리그는 71경기를 치른 현재 76만1천여명의 ...

    연합뉴스 | 2003.06.13 00:00

  • [프로축구] 김대의-이천수, 자존심 걸고 '충돌'

    ... 부활이냐. 신인왕 이천수의 질주냐." 잇단 국가대표팀 경기(A매치)로 3주가량 휴식기를 가졌던 2003삼성하우젠K리그가 대표선수들이 대거 복귀한 가운데 주말인 14일과 15일 경기를 시작으로 숨가쁜 레이스를 재개한다. 1라운드 내내 ... 이천수는 '태극전사' 선배인 유상철, 도도와 스리톱을 이루며 맹공을 퍼부을 생각이다. 성남과 울산은 지난해 정규리그 1, 2위팀인 데다 최다연승 신기록(9연승)을 세웠던 울산이 이를 갈아치우려는 성남의 야망을 지난달 4일 0-0 ...

    연합뉴스 | 2003.06.13 00:00

  • 인천연고 축구단 올연말까지 창단 .. 내년 K리그부터 참가

    ... 인천시와 기업인,시민이 참여하는 인천연고의 축구단을 창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가칭 '인천시민프로축구단'은 초기 1백50억원의 창단 비용을 기업 컨소시엄,시민주 공모 등으로 조달해 올 연말까지 창단절차를 마무리 한 후 내년 K리그부터 정식으로 참가할 계획이다. 이를위해 이달중 인천시와 참여 기업 등으로 '창단추진위원회' 및 사무국을 구성해 법인설립,선수선발,시민주 공모 등의 관련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창단과 초기 운영비용은 인천시가 보유중인 월드컵 ...

    한국경제 | 2003.06.12 00:00

  • 인천 프로축구단 창단 공식 선언

    인천시가 내년 3월 개최되는 '2004 K리그' 참가를목표로 한 인천연고 프로축구단 창단을 공식 선언했다. 안상수(安相洙) 인천시장은 12일 프로축구단 창단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시와기업 컨소시엄, 시민주주로 구성되는 창단비용 150억원 이상의 구단을 올해 안에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구단 명칭은 가칭 '인천시민프로축구단'으로 정하고 향후 공모과정을 통해 인천을 상징하고 대표할 수 있는 명칭을 제정할 방침이다. 시는 이를 위해 이달 안에 인천시와 ...

    연합뉴스 | 2003.06.12 00:00

  • 부산 아이콘스, 페예노르트에 4-1 대승

    ... 부산은 6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페예노르트 초청경기에서 우르모브(2골)와 황철민, 이장관의 연속골로 4-1로 이겼다. 올 시즌 K리그에서 11위로 극도의 부진에 빠진 부산은 이로써 오는 14일 재개되는 프로축구에서 반전을 꾀할 수 있는 자신감을 얻게 됐다. 지난해 유럽축구연맹(UEFA)컵 우승, 올 네덜란드 리그 3위 등 유럽축구 강자인 페예노르트는 반 후이동크, 오노 신지 등 주전 상당수가 빠지긴 했지만 체면을 구겼다. 오른쪽 풀백으로 ...

    연합뉴스 | 2003.06.06 00:00

  • [K2리그축구] 미포조선, 2위로 상승

    울산 미포조선이 2003현대자동차컵 K2리그에서 2위로 올라섰다. 미포조선은 31일 열린 정규리그 의정부 험멜과의 경기에서 남창훈과 안선기의연속골에 힘입어 2-1 승리를 거뒀다. 미포조선은 이로써 5승1무2패(승점 16)로 익산 할렐루야(승점 14.3위)를 제치고지난주 3위에서 2위로 한계단 상승했다. 할렐루야도 이날 홈 경기에서 이성길이 2골을 뽑고 강태욱이 1골을 보태 이천상무(승점 13)를 3-1로 꺾었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

    연합뉴스 | 2003.05.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