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31-13240 / 13,7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FA컵축구 8강 돌입, `K-리그 재판될까'

    ... 8강전을 갖는다. 대전-울산 전북-수원, 성남-부산 전남-포항의 8강으로 압축된 FA컵은 공교롭게도 올시즌 성적에 의한 시드배정 방식으로 대진이 짜여져 K-리그의 `재판'이 될지,아니면 대전과 부산의 `꼴찌 반란'이 일어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객관적 전력상 마지막까지 정규리그 우승을 다툰 성남과 울산의 강세가 점쳐지고 있지만 시즌 내내 부진한 팀이 FA컵을 품에 안는 전통도 무시할 수 없는 주요 변수다. 96년 출범한 FA컵은 지난해 ...

    연합뉴스 | 2002.12.06 00:00

  • 프로축구, 경고누적 출장정지 벌금으로 대체

    프로축구연맹은 5일 경고가 누적된 선수에게 출장정지를 내리는 대신 벌금을 내도록 하는 등 일부 리그 운영 규정을 개정하기로 했다. 연맹은 이날 10개 구단 실무자회의를 열고 관중 볼거리 제공 등을 위해 2회 또는 3회 경고가 ... 7월말로 조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연맹은 이들 안건을 오는 17일 이사회에 상정할 계획인 가운데 올 프로축구 K-리그 시상식을 21일 호텔롯데잠실에서 열기로 했다. 연맹은 그러나 내년 경기 일정은 신생팀 문제가 마무리되지 않아 ...

    연합뉴스 | 2002.12.05 00:00

  • "송종국, 해외진출 최고스타".. 월간 베스트일레븐

    ... 1천526명(21.4%)으로 2위에 올랐으며 박지성(교토.16.8%),차두리(빌레펠트 11%), 최용수(이치하라 10.6%), 이을용(트라브존스포르 8.9%), 안정환(시미즈 7.9%)이 뒤를 이었다. 한편 베스트일레븐 12월호에는 이같은 여론조사결과와 함께 성남 일화의 정규리그 2연패로 막을 내린 K-리그 총결산과 대표팀을 마감하는 황선홍과 홍명보의 특집기사 등이 실렸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2.12.03 00:00

  • 황선홍, 국내무대 잔류 결정

    ... '황새' 황선홍(34)이 미국무대진출 꿈을 접고 소속팀인 전남 드래곤즈에 남기로 마음을 굳혔다. 황선홍은 "구단의 K-리그 우승과 프로축구 활성화를 위해 국내에 잔류키로 했다"고 말했다고 전남이 2일 밝혔다. 월드컵 이후 일본프로축구 ... 전남에 입단했던 황선홍은 최근미국프로축구 댈러스 번스의 영입 제의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측은 "황선홍은 K리그 2-3경기와 FA컵에 뛰고 미국진출을 타진할 계획이었으나 아킬레스건을 다쳐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고 FA컵 출전도 ...

    연합뉴스 | 2002.12.02 00:00

  • [FA컵축구] 울산 등 프로, 아마 꺾고 16강

    울산 현대가 명지대에 진땀승을 거두고 2002 하나ㆍ서울은행 FA컵축구대회 16강에 합류했다. 또 전남 드래곤즈와 부천 SK, 내년 K-리그에 나설 상무도 나란히 아마추어의 패기를 잠재우고 1회전을 통과했다. 울산은 1일 남해공설운동장에서 계속된 대회 본선 1회전에서 끌레베르, 김현석,이천수가 1골씩을 뽑는 활약으로 후반 추격전을 펼친 명지대를 3-2로 따돌렸다. K-리그 막판 8연승을 올리며 역전 우승까지 넘봤던 울산은 전날 안양 LG를 연장끝에 ...

    연합뉴스 | 2002.12.01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MVP와 신인왕

    2002 프로축구 K-리그에서 MVP와 신인왕에 각각 선정된 김대의(왼쪽.성남)와 이천수(울산)가 꽃다발을 받아들고 환하게 웃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2.11.28 16:18

  • [한.브라질전] <양팀 감독의 말>

    ... 대체로 만족한다. 후반에 선수를 자주 교체한 것은 월드컵 후 첫 A매치이고 해외파와 국내파가 오랜만에 한 데 모였기 때문에 기용해 살펴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경기전 선수들에게사명감을 갖고 뛰어달라고 주문했다. 더구나 월드컵 후 K-리그 관중이 감소했기 때문에 선수들이 그 영광을 재현해주기를 바랐고 그래서 같은 전술로 나선 것이다. 특히 경기 전 히딩크 감독과 만나 선수 기용과 전술 등을 조언받은 게 큰 도움이 됐다.다만 수비 숫자가 상대적으로 적어 전술상 ...

    연합뉴스 | 2002.11.20 00:00

  • thumbnail
    성남, K리그 우승

    K리그 챔피언이 된 성남 선수단이 주먹을 쥐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

    한국경제 | 2002.11.18 10:26

  • 성남, 2년연속 '우승컵' .. 삼성파브 K리그

    ... 내달려온 울산(승점 47.13승8무6패)을 힘겹게 따돌리고 대망의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올해 슈퍼컵과 아디다스컵 조별리그에서 잇따라 우승한 성남은 이로써 올해 열린 K리그 3개 대회를 석권,99년 수원 삼성에 이어 사상 두번째로 시즌 전관왕의 금자탑을 쌓았다. 성남은 또한 아이콘스의 전신인 부산 대우(4회)를 제치고 팀 통산 최다인 5번째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해 국내 최고 명문구단으로 우뚝 섰다. 한편 울산의 이천수는 9어시스트로 김대의를 제치고 정규리그 도움왕에 올랐다. ...

    한국경제 | 2002.11.18 00:00

  • 다시 모인 6월의 영웅들 '브라질과 상암결투'..20일 월드컵멤버 총출동

    ... 확정됐다. 골키퍼는 이운재가 맡는다. 공격라인은 스리톱이 유력한 가운데 김호곤 감독은 최용수를 삼각편대의 꼭지점에 두고 좌우에 이천수와 설기현을 포진시키겠다는 뜻을 시사했다. 장딴지 근육이 뭉친 안정환과 재기를 모색하는 김도훈,K리그 MVP가 유력한 김대의는 '조커'로 투입될 전망이다. 브라질은 월드컵 득점왕 호나우두와 공격의 시발점 호나우디뉴,좌우 날개 호베르투 카를로스와 카푸 등 '빅5' 중 히바우두를 제외한 4명을 중심으로 막강 진용을 구성했다. 또 루시우와 ...

    한국경제 | 2002.1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