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61-13270 / 16,2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예비엔트리 확정한 허정무호, 선수들 부상·장기부진에 근심 높아져

    ... 간판 골잡이 박주영(AS 모나코)이 허벅지 부상으로 3개월째 골 소식을 들려주지 않는 가운데, 이동국(전북)마저 5일 K-리그 11라운드 전남과의 경기 도중 오른발을 살짝 접질러 후반 도중 교체됐다. 설상가상으로 대표팀 주장 박지성(맨유)은 지난 달 11일 블랙번전 교체 투입 이후 한 달 가까이 그라운드를 밟지 못하고 있다. 이 외에도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에서 휴식없이 경기를 치른 이청용(볼턴)의 체력 저하와, 차두리(프라이부르크)의 허벅지 부상 후유증도 눈에 띈다. 또한 ...

    한국경제 | 2010.05.06 00:00 | mina76

  • thumbnail
    [포토] 수원 블루윙즈 VS 대전 시티즌 '치열한 공 쟁탈전'

    수원 블루윙즈가 다시한번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수원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시티즌과의 쏘나타 K-리그 2010 11라운드에서 득점없이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수원과 대전은 전반 내내 박빙의 승부를 펼치다 후반 들어 승부가 기울뻔한 순간이 두 차례 찾아왔지만 끝내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해야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김지현 기자 addio32@bntnews.co.kr

    bntnews | 2010.05.06 00:00

  • thumbnail
    [포토] 수원 블루윙즈 VS 대전 시티즌 '악! 내 다리~'

    수원 블루윙즈가 다시한번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수원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시티즌과의 쏘나타 K-리그 2010 11라운드에서 득점없이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수원과 대전은 전반 내내 박빙의 승부를 펼치다 후반 들어 승부가 기울뻔한 순간이 두 차례 찾아왔지만 끝내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해야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김지현 기자 addio32@bntnews.co.kr

    bntnews | 2010.05.06 00:00

  • thumbnail
    [포토] 수원 블루윙즈 VS 대전 시티즌 '잘 막았어!'

    수원 블루윙즈가 다시한번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수원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시티즌과의 쏘나타 K-리그 2010 11라운드에서 득점없이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수원과 대전은 전반 내내 박빙의 승부를 펼치다 후반 들어 승부가 기울뻔한 순간이 두 차례 찾아왔지만 끝내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해야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김지현 기자 addio32@bntnews.co.kr

    bntnews | 2010.05.06 00:00

  • thumbnail
    [포토] 수원 블루윙즈 VS 대전 시티즌 '푸른물결 대 붉은물결'

    수원 블루윙즈가 다시한번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수원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시티즌과의 쏘나타 K-리그 2010 11라운드에서 득점없이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수원과 대전은 전반 내내 박빙의 승부를 펼치다 후반 들어 승부가 기울뻔한 순간이 두 차례 찾아왔지만 끝내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해야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김지현 기자 addio32@bntnews.co.kr

    bntnews | 2010.05.06 00:00

  • thumbnail
    [포토] 수원 블루윙즈 VS 대전 시티즌 '넘어지는 이관우'

    수원 블루윙즈가 다시한번 최하위 탈출에 실패했다. 수원은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시티즌과의 쏘나타 K-리그 2010 11라운드에서 득점없이 0-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을 나눠 가졌다. 수원과 대전은 전반 내내 박빙의 승부를 펼치다 후반 들어 승부가 기울뻔한 순간이 두 차례 찾아왔지만 끝내 골을 터뜨리지 못하고 무승부를 기록해야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김지현 기자 addio32@bntnews.co.kr

    bntnews | 2010.05.06 00:00

  • 프로축구, 국내 프로경기 사상 첫 6만 관중

    ... 최초로 한 경기에 6만 명이 넘는 관중이 들어찼다. 어린이날인 5일 서울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쏘나타 K-리그 2010 11라운드 FC서울과 성남 일화의 경기에 6만747명의 팬들이 입장해 경기장을 메웠다. 서울 월드컵경기장은 ... 5만5천555명이 넘는 팬들이 들어오면 모든 관중에게 도넛 교환권을 지급하겠다는 약속도 기분 좋게 지켰다. 또 상대팀도 리그 정상권을 위협하는 성남이라 팬들의 흥미를 끌 만했고 비가 온다던 예보와 달리 날씨도 따뜻하고 화창해 6만 관중 돌파를 ...

    연합뉴스 | 2010.05.05 00:00

  • thumbnail
    노브레인, 세 번째 월드컵 응원가 부른다!

    ... 사운드와 쉽게 따라 부를 수 있는 멜로디로 구성돼 국민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으며 곡 안에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을 기원하고 2002년 한일월드컵의 감동을 재현하자는 의미를 담았다. 또한 4월 노브레인 자신들이 발표한 K-리그 수원 삼성의 응원가 '수원의 전사들이여'를 개사해 재 탄생시켰기 때문에 그 의미는 더욱 크다고 볼 수 있다. 노브레인의 한 관계자는 "혹시 너무 상업적으로 비쳐질까 고민이 많다. 그러나 그저 순수하게 축구를 사랑하는 팬의 ...

    bntnews | 2010.05.05 00:00

  • 한국축구, 4년 만의 `상암벌 채우기' 도전

    ... 친선경기 때는 강추위 속에서 서울월드컵경기장 개장 이후 치른 A매치 중 역대 최소 관중(1만5천12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에콰도르와 평가전은 허정무호 출범 후 최다 관중 기록이 다시 쓰일 가능성이 크다. 이에 앞서 K-리그에서도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한 경기 최다 관중 신기록에 도전한다. 어린이날인 5일 오후 3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FC서울-성남 일화의 쏘나타 K-리그 2010 11라운드 경기가 치러진다. 이날 경기에서 2007년 4월8일 서울-수원 ...

    연합뉴스 | 2010.05.04 00:00

  • U-20 축구대표팀 소집…친선대회 준비

    ... 중 골키퍼 이범수와 수비수 김의범(이상 전북), 골키퍼 양한빈(강원), 수비수 황도연(전남) 등 4명은 국내 프로축구 K-리거다. 지난해 FIFA 17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의 8강 진출에 앞장섰던 광양제철고의 `괴물' 공격수 이종호가 고교생으로는 유일하게 대표에 뽑혔다. 홍명보 감독은 "1990년 이후 태어난 선수들로 프로 선수들은 리그 출전 경험이 많지 않고 대학 선수가 주축이다. 선수들에 대한 평가는 어려워 훈련을 시키고 나서 장단점을 파악하겠다. 개인 ...

    연합뉴스 | 2010.05.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