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281-13290 / 13,7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젊은 한국 강한 경제] '성장에너지' 어디서 나오나

    ... 대한민국을 붉게 물들였던 젊은이들은 시위도, 정치도 축제로 만들었다. 노무현 캠프가 내세운 '기타치는 대통령' '눈물 흘리는 대통령'의 이미지는 이러한 감성연대의 특징을 효과적으로 공략한 사례다. 또 '꿈★은 이루어진다' 'CUⓐK리그' 등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카피들은 감성을 바탕으로 만들어내는 이미지가 엄청난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김왕배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리눅스형 개방문화 젊은 한국인들은 정보의 공유를 통한 토론문화를 선호한다. ...

    한국경제 | 2002.12.31 00:00

  • 윤정환 K리그 복귀 .. 성남과 2년 계약

    일본프로축구에서 활약한 '꾀돌이' 윤정환(세레소오사카)이 국내 무대로 유턴,성남 일화에 새 둥지를 튼다. 성남은 26일 이적료 50만달러에 연봉(1억8천만원)과 격려금(2억원)을 합쳐 3억8천만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윤정환을 영입하기로 세레소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계약기간은 2년이며 3백만원의 출전 수당도 책정됐다. 최종 사인은 미국 체류중인 박규남 단장이 귀국하는 오는 29일 이후 하게 된다. 연봉 1억8천만원은 3년 다년계약을 한 ...

    한국경제 | 2002.12.26 00:00

  • 프로축구 제11구단 탄생

    프로축구 제11구단이 탄생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회장 유상부)은 26일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이사회를 열어 시민구단인 대구 FC의 K-리그 가입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국내 프로축구단은 모두 11개로 늘어났다. 프로축구연맹은 당초 신생팀 창단 규약을 들어 대구구단측에 상장회사 또는 자본금 1천억원 이상 기업의 재정보증을 요구했으나, 이날 이사회에서는 대구 FC가 순수 시민구단인 점과 함께 K-리그 활성화 차원에서 이를 면제해 주기로 의견을 정리했다.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대구 FC, 프로축구 제11구단 탄생

    ... 이사회를 열어 대구 FC의 창단 및 내년 시즌 참가를 승인했다. 이로써 대구 FC는 한국프로축구 첫 순수 시민구단이자 11번째 구단으로서 내년 K-리그에 나서게 됐다. 지난 97년 대전 시티즌에 이어 6년만에 신생팀이 창단됨에 따라 연맹은 정규리그와 조별컵으로 운영돼온 시즌 일정을 연중 리그로 전환하는 한편 FA컵을 8월~10월 주중에 열자는 대한축구협회의 제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연맹 관계자는 "대구 FC가 향후 안정적인 자금원을 확보함으로써 ...

    연합뉴스 | 2002.12.26 00:00

  • 유상철, 연봉.격려금 5억원에 울산과 계약

    ... 변화를 지켜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상철의 연봉은 올해 연봉왕인 전북 현대의 김도훈(3억3천500만원)에 비해 적지만 고액의 격려금을 감안하면 실질적으로 최고대우를 해줬다는 게 울산측의 설명이다. 격려금은 지난 10월 K-리그 복귀 후 8경기에서 9골을 터뜨리는 등 맹활약하며팀의 8연승과 정규리그 준우승을 이끌고, 당장 해외에 나가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주는 차원에서 지급되는 것이다. 유상철은 "내년 시즌 팀의 우승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프로축구 ...

    연합뉴스 | 2002.12.24 00:00

  • 2002년 K-리그 시상식 21일 개최

    올 프로축구의 대미를 장식할 '2002삼성파브 K-리그 대상'이 21일 오후 1시30분 롯데호텔잠실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린다. 팬들의 뜨거웠던 성원에 보답하는 의미로 이날 행사는 다채로운 공연 속에 사상최초로 KBS를 통해 생방송된다. 행사에서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난타'의 축하공연을 비롯해 K리그에서뛰는 '태극전사'들에 대한 월드컵특별상 수여, 올해 최고의 활약을 펼친 '베스트 11'의 발을 프린팅하는 '2002 Glory of Golden ...

    연합뉴스 | 2002.12.20 00:00

  • FA컵축구 준결승, `전관왕이냐, 꼴찌반란이냐'

    ... 4강에 오른 프로 4개팀이 12일 제주 서귀포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결승행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나서는 팀은 올해 K-리그에서 1위와 3위를 차지한 성남 일화와 수원 삼성, 지난해 우승팀인 대전 시티즌, 포항 스틸러스 등. 객관적인 ... 버틴 시즌 2위팀 울산을 3-1로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꼴찌 반란'의 시동을 걸었다. 지난해 FA컵에서도 정규리그 최하위라는 불명예를 벗고 창단 5년만에 첫 우승이라는 파란을 일으킨 바 있는 대전이다. 특히 울산전에서 1골1도움의 ...

    연합뉴스 | 2002.12.11 00:00

  • 전남 황선홍, 프로축구 연봉킹 예약

    ... 결정했다"면서 "전남측과 프로축구 최고대우를 해주기로 합의한 상태"라고말했다. 이로써 황선홍은 사상 최고액인 김도훈의 올 연봉(3억5천500만원)을 뛰어넘을가능성이 커졌다. 미국프로축구 댈러스 번스의 영입 제의를 받았던 황선홍도 "구단의 K-리그 우승과 프로축구 활성화를 위해 국내에 잔류키로 했다"면서 "일단 재활치료를 통해 몸만들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남 잔류가 확정된 황선홍은 구단의 배려에 의해 부상 중인 강철, 김도근과 함께 12일 독일로 출국, 브레멘 구단에서 ...

    연합뉴스 | 2002.12.11 00:00

  • -FA컵축구- '헝그리' 대전, 울산 제압(종합)

    ... 진출, 이날 전북 현대를 물리친 수원과 오는 12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결승 티켓을 다툰다. 대전은 지난해 정규리그에서 최하위의 멍에를 쓰고도 정신력 하나로 창단 5년만에 첫 우승의 파란을 일으켰을 때와 비슷한 양상이다. 올 K-리그 ... 실축한 뒤 특유의 파워플레이가 살아나지 못했다. 성남 일화와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던 울산은 이로써 정규리그 포함, 파죽지세의 연승행진을 '10'에서 멈췄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는 수원이 전반 29분 터진 조현두의 결승골로 ...

    연합뉴스 | 2002.12.08 00:00

  • <프로축구소식> 안양 마에조노 9일 입국

    프로축구단 안양 LG에 입단한 마에조노 마사키요(29)가 9일 정오 입국한다. 마에조노는 입국 후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해 선수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본격적인 몸만들기에 나설 계획이다. 마에조노는 지난달 29일 안양과 연봉 2억원, 출전승리수당 400만원에 1년간 계약해 K-리그에서 뛰는 첫 일본 대표팀 출신이 됐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기자 president21@yna.co.kr

    연합뉴스 | 2002.12.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