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591-13600 / 13,7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태용, 2001프로축구 골든볼 수상

    신태용(성남 일화)이 일간스포츠와 KBS가 공동제정하고 아디다스가 후원하는 2001프로축구 골든볼을 받았다. 올시즌 성남을 K-리그 우승으로 이끈 신태용은 12일 오전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66명의 심사위원단 투표 결과 94년에 이에 두번째로 골든볼 수상자로선정됐다. 한편 올시즌 가장 많은 골을 넣은 산드로(수원 삼성)는 골든슈를, 성남의 차경복 감독은 올해의 지도자상을 각각 받았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기자 cty@yna...

    연합뉴스 | 2001.12.12 13:45

  • 2002년 월드컵 성공 기원 한.일 해운社 축구대회

    ... 14개 선사에서 선발된 대표팀간 '제1회 한·일 해운기업 친선 축구대회'를 갖는다고 11일 밝혔다. 국내에서는 한국선주협회장배 해운인 축구대회에 출전했던 현대상선,한진해운,SK해운 등 8개 해운사 소속 25명이,일본측에서는 해운선사 축구리그 소속 NYK,MOL,K-Line 등 6개 선사에서 30여명이 참가한다. 양국 해운업체들은 월드컵 개막 이전에 서울에서 2차 대회를 갖고 월드컵이 끝난 후에도 번갈아가며 매년 한 차례씩 친선 축구대회를 열기로 했다. 김용준 기자 ...

    한국경제 | 2001.12.11 17:37

  • [한-미평가전] 김병지, 대표팀 잔류 마지막 기회

    ... 홍콩칼스버그컵대회 파라과이전에서 김병지는 골문을 비우고 나오는 돌출행동으로 히딩크의 노여움을 샀고 이 대회 이후 9개월 동안 대표팀 명단에서 그의 이름을 찾을 수 없었다. 한국최고의 골키퍼라는 자존심이 구겨진 김병지는 올해 프로축구 K-리그에서 눈부신 선방으로 소속팀 포항 스틸러스의 승리를 지켜내며 지난 10월 다시 대표팀에 복귀했다. 그러나 대구에서 실시된 훈련 도중 김병지는 허리 통증을 호소하며 훈련에 불참했고 히딩크 감독은 이에 대해서도 고운 시선을 보내지 않았다. ...

    연합뉴스 | 2001.12.08 08:56

  • 축구전문 베스트일레븐 12월호 발간

    ... 전력분석과 월드컵 도전사, 감독 및스타플레이어 프로필 등을 심도있게 다뤘다. 또 나머지 조에 속한 팀들도 조별로 묶어 자세하게 소개했다. 차기 축구협회장 도전 의사를 밝힌 안종복 전 부산 대우단장과의 인터뷰, 2001POSCO K-리그 결산, 공격형미드필더부문 스타열전 등도 내용이 알차다. 한편 `2002년월드컵 경기장 관전의사 있습니까'라는 주제로 조추첨 이전(11.5-11.20)에 실시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6천79명)의 53.1%가 경기장을 찾을 의사가없다고 ...

    연합뉴스 | 2001.12.07 09:43

  • [월드컵] 본선 조추첨자로 선정된 13명의 주인공

    ... 태어난 펠레는 당시 최연소였던 17세에 58년 월드컵에 출전한 뒤 브라질의 3회 우승을 이끌었다. 77년 북미축구리그 코스모스에서 축구화를 완전히 벗을 때까지 그가 기록한 골은 모두 1천280골. 국제대회에서 7회 해트트릭을 비롯해 ... 칸첸중가(8천598m.99년)를 등정했고 지난해 히말라야 마칼루(8천463m), 브로드피크(8천47m)에 이어 올 해 K2봉(8천611m) 도전에 성공, 14좌 완등 기록을 세웠다. ▲조훈현(48)= 한국 바둑을 세계 최고의 수준으로 ...

    연합뉴스 | 2001.11.29 14:14

  • 노정윤, J리그 후쿠오카에 잔류

    국내복귀 가능성이 제기됐던 전 국가대표 미드필더 노정윤(30)이 일본프로축구(J리그) 아비스파 후쿠오카에 남게 됐다. 올시즌 J1에서 16개팀 중 15위에 그치며 J2로 떨어진 후쿠오카구단은 24일 노정윤과의 계약을 2003년 ... 연장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7월 원 소속팀이던 세레소 오사카에서 방출됐던 노정윤은 울산 현대에 입단할 예정이었지만 K-리그 선수등록 규정 때문에 올시즌 한국에서 뛸 수 없게 되자 다시 일본으로 발길을 돌려 지난 8월 후쿠오카와 시즌 ...

    연합뉴스 | 2001.11.25 10:53

  • 프로축구 시상식, 12월 19일 타워호텔서 열려

    ... 신태용(성남 일화), 송종국(부산 아이콘스)과 베스트 11 선발선수 등이 수상한다. 연맹은 또 2002년월드컵 이후 월드컵구장 활용 방안을 주제로 12월중 공청회를개최키로 했으며 한.중.일 프로대회 창설을 협의하기 위해 3개국 실무자회의를 다음달 12일부터 3일간 진행한다. 한편 연맹은 2002 K-리그 가이드북을 외국의 선진 프로리그에 버금가는 최상의가이드북으로 제작할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기자 sungje@yna.co.kr

    연합뉴스 | 2001.11.23 08:48

  • 서정원, 타이거풀스 축구대상 MVP

    서정원(수원 삼성)이 스포츠조선이 제정한 2001타이거풀스 한국축구대상에서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았다. 서정원은 20일 오전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올시즌 프로축구 K-리그에서 11골을 터뜨려 득점랭킹 4위에 오르는 등 재기에 성공한 점을 인정받아 MVP에 뽑히면서 트로피와 상금 500만원을 수상했다. 신인상에는 송종국(부산 아이콘스), 득점상에는 산드로(수원), 지도자상에는 차경복 성남 일화 감독이 각각 선정돼 상금 100만원씩을 ...

    연합뉴스 | 2001.11.20 10:12

  • FA컵축구- 전북, 아마추어돌풍 잠재우고 4강

    ... 조건을 딛고 프로팀들과 대등한 경기를 펼쳐 축구팬들의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앞서 열린 낮경기에서는 프로축구 정규리그 상위팀들이 하위팀의 반란에 일제히 무너졌다. 지난달 말 6년만에 한국프로축구 정상에 올라 헹가레를 쳤던 성남은 ... 포항 스틸러스에 2-3으로 무너졌다. 이로써 3위 수원 삼성이 1회전에서 한국철도에 진 것을 포함, POSCO K-리그 4강중 한 팀도 4강에 오르지 못해 FA컵대회는 약체들의 설욕무대임이 다시 증명됐다. 전북과 대전, 울산과 ...

    연합뉴스 | 2001.11.15 21:46

  • FA컵축구- 프로축구 상위팀, 일제히 탈락

    프로축구 정규리그 4강팀이 2001서울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에서 모두 탈락했다. 지난달 말 6년만에 한국프로축구 정상에 올라 헹가레를 쳤던 성남 일화는 15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대회 8강전 울산 현대와의 경기에서 ... 포항 스틸러스에 2-3으로 무너졌다. 이로써 3위 수원 삼성이 1회전에서 한국철도에 진 것을 포함, POSCO K-리그 4강중 한 팀도 4강에 오르지 못해 FA컵대회는 약체들의 설욕무대임이 다시 증명됐다. 성남은 정규리그 6위 ...

    연합뉴스 | 2001.11.15 17: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