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841-13850 / 15,1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박주영, 38일만에 K-리그 출격

    '천재 골잡이' 박주영(FC 서울)이 K-리그 그라운드에 돌아온다. 네덜란드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안타까움을 뒤로 한 채 돌아온 박주영이 K-리그 팬들과 다시 만나는 가운데 막바지 선두 다툼으로 여름 그라운드를 뜨겁게 달구고 ...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 감독은 박주영을 '특급 도우미' 김은중과 함께 투톱으로 포진시킬 생각. 박주영은 정규리그 3골, 시즌 전체 9골로 경기를 많이 빠졌음에도 여전히 득점 레이스에 명함을 내밀 만한 순위에 올라있다. 미드필드에는 ...

    연합뉴스 | 2005.06.28 00:00

  • 피스컵 앞둔 프로축구 성남, '2003년과 비교되네'

    ... 전북 현대에서 이적료 6억5천만원, 연봉 4억원을 주고 영입하는 등 이성남, 이기형, 싸빅, 윤정환 등 공.수에서 K리그 최고 수준의 선수들을 시즌 전부터 싹쓸이해 전력 강화에 나섰다. 이들의 영입에만 시민구단 1년 예산과 맞먹는 무려 ... 거품이 많다"며 답답해 하고 있다. 감독대행을 거쳐 올해 성남 사령탑으로서 첫 해를 보내고 있는 김 감독은 "리그 성적도 좋지 못한 데다 중요한 국제대회까지 앞두고 있어 걱정"이라면서 "어떤 상황에서건 팀 전력을 최상으로 끌어올려 ...

    연합뉴스 | 2005.06.28 00:00

  • [프로축구] 부산, 8경기 연속무패..인천 1위 고수

    부산 아이콘스가 올시즌 K리그 정규리그에서 8경기 무패행진을 달성했지만 인천 유나이티드에 다득점에서 밀려 2위에 머물렀다. 또 2005 삼성하우젠 컵대회에서 돌풍을 일으켰던 부천 FC도 '사령탑'이 없는 전북 현대를 상대로 정규리그 2연승을 챙기며 순식간에 4위로 올라섰다. 특히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날 5경기에서 터진 12골 가운데 4골이 페널티킥으로 기록될 정도로 팽팽한 접전이 펼쳐져 빗속에 경기장을 찾은 축구팬들을 흥분시키기에 충분했다.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일본 프로축구 최성국, 8월 K-리그 복귀

    '리틀 마라도나' 최성국(22)이 K-리그에 돌아온다. 최성국의 현 소속 팀인 일본프로축구(J리그) 가시와 레이솔은 25일 최성국과 임대 기간 연장 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최성국은 임대 기간이 끝나는 7월 31일 이후 원 소속 팀인 울산 현대로 돌아와 후기리그부터 국내 그라운드에서 뛸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울산 관계자는 "계약서에 임대 기간이 끝나면 곧바로 원 소속 팀에 복귀한다는 조항이 있었다"고 말했다. 최성국은 ...

    연합뉴스 | 2005.06.25 00:00

  • [프로축구] 인천.서울, 4골 공방 무승부

    ... 유나이티드와 중위권의 FC 서울이 4골을 주고받는 공방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인천은 25일 문학경기장에서 열린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아기치, 서동원의 연속골로 앞서갔으나 후반 노나또, 히칼도에게 잇따라 실점해 2-2로 비겼다. 지난 22일 부천 SK에 덜미를 잡혀 정규리그 무패행진을 7경기에서 마감한 인천은 이로써 5승3무1패(승점 18)를 기록, 선두를 유지했으나 2경기를 덜 치른 2위 부산 아이파크(승점 ...

    연합뉴스 | 2005.06.25 00:00

  • 박주영, 29일 K리그 복귀 전망

    이번 주말 K리그 무대에선 아쉽게도 '한국 축구의 희망' 박주영(20.FC 서울)의 플레이를 볼 수 없게 됐다. 이장수 FC 서울 감독은 25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프로축구 2005 삼성하우젠컵 원정경기 엔트리에 박주영을 포함시키지 않았다. 네덜란드 세계청소년(U-20)선수권대회에서 왼쪽 팔꿈치가 탈구되는 부상을 당했던 박주영이 아직 정상 컨디션이 아닌 점을 감안, 선수 보호 차원에서 이뤄진 결정이라는 게 구단 관계자의 설명이다. 박주영과 함께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박주영, "더 많은 세상을 보았다"

    ... 알았어요. 그래서 더 노력하려구요. 여러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아껴주시니까 감사함에 한발 더 앞으로 나아갑니다"고 말했다. 부상(왼팔꿈치 탈구)과 피로누적이 겹친 박주영은 25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를 건너뛰고 오는 29일 전북 현대전에서 K리그 무대에 다시 설 예정이다. 한편 박주영은 여자친구에 대해서도 "여러분들이 예쁘게 지켜주시면 너무나 감사드리겠어요"라며 "저 때문에 아파하는걸 볼 수가 없어서 그래요. 여러분들 한분 한분에 작은 격려와 응원에 힘 얻고 예쁘게 사랑하고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프로축구] 항도 4강, 선두 싸움 대회전

    '짠물 축구의 지존을 가리자.' 프로축구 삼성 하우젠 K-리그 2005 전기리그가 종착역을 눈앞에 둔 가운데 1∼4위 인천 유나이티드, 부산 아이파크, 포항 스틸러스, 울산 현대 등 항구도시 연고 4개 팀이 25일∼26일 우승을 ... 관심을 끄는 매치업은 인천-서울과 울산-부산. 지난 22일 '032 더비'에서 부천 SK에 뜻밖의 일격을 당해 정규리그 7경기 무패행진에 마침표를 찍은 인천은 홈에서 벌이는 서울전이 최대 고비. 장외룡 인천 감독은 "무패행진 부담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프로축구소식] 중징계 김동현, 구단홈피 통해 사과

    지난 19일 열린 프로축구 2005 삼성하우젠 K-리그 전북전에서 상대 관중석을 향해 모욕적인 제스처를 취한 데 대해 23일 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4경기 출장정지와 벌금 400만원의 중징계를 받은 김동현(21.수원)이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했다. 김동현은 24일 수원 구단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에서 "프로 선수로서 응당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이었으나 순간적으로 감정을 억제하기 못해 불미스런 행동을 한 점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며 "향후 이러한 ...

    연합뉴스 | 2005.06.24 00:00

  • [프로축구] 인천, 황소의 '뒷걸음'

    ... 유나이티드가 결국 부천 SK에 덜미를 잡혔다. 인천은 지난 22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프로축구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전기리그에서 K리그 최소 실점 팀 부천 수비진을 시종일관 끈덕지게 괴롭혔지만 후반 막판 고비를 넘기지 ... 스틸러스(승점 13)의 맹추격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장외룡(46) 인천 감독은 여유만만. 장 감독은 "리그를 하다보면 이런 경우 저런 경우가 있다.준비한대로 안된게 패인"이라고 덤덤히 말했다. 사실 컵대회를 포함 8경기째 ...

    연합뉴스 | 2005.06.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