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3871-13880 / 15,1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피스컵] 한여름 클럽축구 전쟁 15일 개막

    ... 전국을 축구 열기로 달군다. A조에는 지난 2003년 대회 우승팀 PSV에인트호벤(네덜란드)을 비롯해 프랑스 리그 4연패에 빛나는 올림피크 리옹, 2004리베르타도레스컵(남미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온세 칼다스(콜롬비아), K-리그 ... 소시에다드(스페인), 검은 대륙의 복병 선다운스FC(남아프리카공화국)가 자웅을 겨룬다. A.B조로 나눠 팀당 3경기씩 조별리그를 벌인 뒤 조 1위팀이 결승전 단판 승부로 우승컵을 다투는 방식으로 총 13경기가 펼쳐진다. 우승팀 200만...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프로축구] 부산.인천, 창단 첫 우승 기로

    ... 첫 우승을 향한 관문에 진입한다. 청소년대표팀 태극전사들의 복귀로 한층 열기를 더하고 있는 프로축구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주말 대회전이 2일과 3일 전국 6개 경기장에서 펼쳐진다. ◆창단 첫 우승 기로= 현재 순위는 정규리그 ... 아기치-셀미르-방승환 삼각편대를 내세우고 전북은 수비 조직력을 가다듬는 게 과제. 지난 시즌 창단 첫 해 후기리그 4위가 최고 성적인 인천은 첫 우승 꿈에 부풀어 있지만 이번 주말이 최대 고비다. 광양 원정에 나서는 부산은 득점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본프레레 감독 2일 입국

    ...)에 대비한 구상에 들어간다. 지난달 14일 출국한 본프레레 감독은 그동안 유럽에 체류하면서 박성화호가 출전한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와 브라질의 우승으로 막을 내린 2005 컨페더레이션스컵을 관전했다. 본프레레 감독은 코칭스태프와 함께 K-리그 경기를 관전하면서 동아시아연맹선수권에 출전할 대표팀 구성 작업에 들어가 오는 10일 이후 대표팀 명단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번 대표팀에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박지성(24) 등 일부 해외파를 제외하는 대신 '젊은 피'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thumbnail
    공격돌파하는 박주영

    2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FC서울과 전북현대의 경기에서 월드컵예선과 세계청소년선수권에 참가한 뒤 첫경기에 출전한 박주영이 공격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5.06.30 09:15

  • [프로축구] 레알 수원, '후기 우승 외엔 길이 없다'

    ... 위한 선두권 팀들의 막판 경쟁이 불을 뿜고 있다. 하지만 '디펜딩챔피언' 수원 삼성은 체면을 구기며 일찌감치 전기리그를 접고 벌써부터 후기리그를 기약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수원은 지난 26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1-2로 ...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 실패하며 아시아 제패라는 큰 꿈을 잃은 뒤로는 팀 분위기도 계속 어수선한 모습이었다. 수원이 K리그 2연패를 이루려면 현재로선 후기리그에서 반드시 우승, 플레이오프에 직행하는 길 밖엔 없다. 전기리그에서 승점을 ...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프로축구] 이동국, 올스타 팬투표 1차집계서 1위

    ... '한국 축구의 희망' 박주영(20.FC서울)을 눌렀다. 프로축구연맹은 30일 "이동국이 2005 삼성하우젠 K리그 올스타전 팬투표 1차 중간집계(29일 낮 12시 현재)에서 총 9만1천631명의 참가자 중 5만8천634표를 획득, ... 251표에 불과해 앞으로 팬투표 1위 경쟁은 치열하게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2일부터 K리그 홈페이지(www.k-leaguei.com)와 인터넷 포털 네이버, 각 구단 홈페이지, 삼성 하우젠 홈페이지(w...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프로축구] 김도훈, 108골...번뇌의 종착점

    ... SK와의 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성남 일화의 3-1승리에 일조했다. 통산 108골째의 기록. 앞으로 2골만 더하면 '가물치' 김현석(2003년 은퇴)의 K-리그 통산 최다골(110 골) 기록과 타이를 이뤄 프로축구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게 된다. 지난 95년 전북에 입단해 J리그에 진출했던 98∼99년을 빼고 9시즌 만에 이뤄내 는 대기록이어서 의미가 더욱 크다. 2003년 한 시즌 최다골인 28골을 비롯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프로축구] 이영철.김부근 9회차 우수 심판

    프로축구연맹은 이영철, 김부근 심판을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9회차 우수 주.부심으로 각각 선정했다. 이영철 심판은 지난 25일 인천-서울전 주심으로 배정돼 공격적인 경기운영과 정확한 경기 규칙 적용, 경기 장악력 등을 선보여 우수 주심으로 선정됐다. 전북-부천전에 부심으로 나선 김부근 심판은 정확한 위치 선정과 고도의 집중력으로 오프사이드를 명쾌하게 판정한 점 등이 높이 평가됐다. 프로연맹은 올해부터 경기 매 회차별로 우수 주.부심을 선정해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홍명보, "조용형은 전형적인 리베로"

    ... SK)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이사는 29일 부천종합운동장을 찾아 부천-성남과의 삼성하우젠 K리그 2005 전기리그를 관전했다. 대표팀 은사이기도 했던 정해성 부천 감독이 '제2의 홍명보'라 불리는 조용형을 한번 와서 보라고 그를 초빙했고, 이를 홍 이사가 흔쾌히 수락한 것. 부천은 K리그 최소실점(4실점) 팀으로 짠물수비의 대가지만 이날 만은 전반적으로 수비조직력이 흔들려 어의없이 3실점, 와르르 무너졌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38일만에 K-리그 출격

    '천재 골잡이' 박주영(FC 서울)이 K-리그 그라운드에 돌아온다. 네덜란드 세계청소년축구선수권대회에서 안타까움을 뒤로 한 채 돌아온 박주영이 K-리그 팬들과 다시 만나는 가운데 막바지 선두 다툼으로 여름 그라운드를 뜨겁게 달구고 ...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 감독은 박주영을 '특급 도우미' 김은중과 함께 투톱으로 포진시킬 생각. 박주영은 정규리그 3골, 시즌 전체 9골로 경기를 많이 빠졌음에도 여전히 득점 레이스에 명함을 내밀 만한 순위에 올라있다. 미드필드에는 ...

    연합뉴스 | 2005.06.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