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001-14010 / 14,3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볼 다툼

    2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02삼성PAVV K-리그 대전시티즌과 포항스틸러스의 경기에서 대전 장출우와 포항 이정운이 볼을 다투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2.07.25 09:20

  • [프로축구] 되살아난 밀레니엄 유망주들

    ...국(23.포항), 신병호(25.전남), 박진섭(25.울산), 박동혁(23.전북)의 공통점은? 올시즌 프로축구 K-리그의 '주연'격인 월드컵 태극전사들을 능가하는 활약을 펼치며 주목받고 있는 이들은 모두 지난 2000년 시드니올림픽 ... 빠진데 이어 히딩크 대표팀 감독에게 외면당하면서 존재 자체가 희미해져 갔던 이들은 태극전사들의 4강신화가 이끌어낸 K리그의 열풍속에 약속이나 한듯 나란히 부활의 날갯짓을 시작했다. 현재 3골로 득점랭킹 공동 1위에 자리한 이동국은 최순호 ...

    연합뉴스 | 2002.07.25 00:00

  • 관광버스 운전석에 쇠파이프 날아들어

    ... 150㎝, 지름 4-5㎝가량의 쇠파이프가 날아들었다. 쇠파이프는 버스 앞 안전유리를 관통한 뒤 김씨의 머리 바로 위를 지나 운전석에 꽂혀 다행히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 사고로 24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포항스틸러스와 대전시티즌과의 경기를 관전하고 돌아오던 대구지역 포항스틸러스 서포터즈 회원 40여명이 크게 놀랐다. 이어 버스 운전사 김씨 등은 인근 북대구톨게이트에서 한국도로공사측에 한동안 피해보상을 요구하기도 했다. 신고를 ...

    연합뉴스 | 2002.07.25 00:00

  • 축구토토 11회차 1등 당첨금 7천600만원

    지난 20, 21, 24일 열린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9경기를 대상으로 한 축구토토 승무패 11회차에서 1등 당첨자 한명이 나와 7천600만원의 상금을 받게 됐다. 20일 경기도 수원의 한 슈퍼마켓에서 9만6천원을 베팅한 이 당첨자는 1등은 물론 2-4등도 동시에 당첨, 축구토토 사상 세번째로 많은 상금을 거머쥐었다. 축구토토 12회차는 27일 3경기, 28일 2경기, 31일 4경기 등 모두 9경기를 대상으로 실시되며 발매 마감은 ...

    연합뉴스 | 2002.07.25 00:00

  • thumbnail
    울산.부천 접전끝 무승부 .. 2002 삼성 파브 K리그

    울산 현대와 부천 SK가 치열한 접전을 벌였지만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양팀은 2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02 삼성 파브 K리그 경기에서 후반 1골씩을 주고 받은 끝에 1-1의 무승부를 기록했다. 전북 현대는 '삼바특급' 에드밀손을 앞세워 '수원 징크스'에서 벗어났다.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수원 삼성을 불러들인 전북은 에드밀손이 0-1로 뒤지던 후반 8분 서혁수의 오른쪽 센터링을 환상적인 다이빙 헤딩골로 연결,연패의 벼랑 끝에서 ...

    한국경제 | 2002.07.24 00:00

  • [프로축구] 울산-부천 접전 끝에 무승부

    울산 현대와 부천 SK가 치열한 접전을 벌였으나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양팀은 24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2002 삼성 파브 K리그 경기에서 후반 1골씩을 주고 받은 끝에 1-1로 승패없이 비겼다. 이로써 이날 경기 전까지 3경기 연속 득점없이 비기는 게임을 했던 울산은 골침묵에서 벗어나기는 했으나 지루한 무승부 행진을 4경기째로 늘렸고 부천은 2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이날 전반 초반에는 이길용-파울링뇨 투톱을 전방에 세우고 현영민과 ...

    연합뉴스 | 2002.07.24 00:00

  • [프로축구] '쪽집게 도사'된 전북 조 감독

    ... 감독은 경기 전 "오늘밤 왠지에드밀손이 골을 넣을 것 같다"고 말했는데 결국 예언이 적중한 것. 에드밀손은 정규리그 개막 전 사우디아라비아의 알 히랄에서 거액을 주고 영입한 브라질 출신 스트라이커. 김도훈 바로 밑의 `처진 스트라이커'로서 ... 오른쪽 센터링을 통렬한 다이빙 헤딩골로 연결, 팀을 수원전 9연패의 벼랑 끝에서 구했다. 에드밀손이 예감대로 K-리그 데뷔골을 넣자 조 감독은 "내가 뭐라고 했어"하며코치진과 하이파이브를 했다. 조 감독이 누구보다 에드밀손의 ...

    연합뉴스 | 2002.07.24 00:00

  • [프로축구] 성남, 과감한 공격축구로 무승부 견인

    과감하게 공격축구를 펼친 성남 일화 차경복 감독의 용병술이 끝내 빛을 발휘했다. 지난해 정규리그 우승팀이자 올 아디다스컵 챔피언인 성남 일화는 24일 성남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02삼성파브 K-리그 안양 LG와의 경기에서 전반 선취골을 내준뒤 후반 펼친 맹반격이 주효,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성남과 안양은 승점 1씩을 추가하며 나란히 2승3무1패(승점 9)가 됐다. 이날 경기는 안양이 전반 맹공으로 선취골을 뽑자 성남은 후반들어 ...

    연합뉴스 | 2002.07.24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이동국, 토종 스트라이커 자존심

    이동국(포항 스틸러스)이 용병들이 득세하는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에서 토종 스트라이커의 자존심을 세웠다. 이동국은 24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대전 시티즌과의 경기에서 후반 11분 교체투입된 지 13분만에 ... 아이콘스를 1-0으로 꺾고 승점 9(2승3무1패)를 기록하며 4위로 뛰어 올랐다. 드래프트를 거부하고 일본프로축구리그 등을 떠돈 뒤 올 시즌 국내리그에 정착한 신병호는 20일 광양 홈경기 이후 연속골을 기록하며 팀의 주전 스트라이커로서완전히 ...

    연합뉴스 | 2002.07.24 00:00

  • thumbnail
    [프로축구] 안양, 멋진 골세리머니로 팬서비스

    ...세리머니도 팬서비스의 하나다.' 안양 LG에서 코리안드림을 키워가고 있는 브라질 출신 용병들이 다양하고 코믹한 골세리머니로 팬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다. 24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2002삼성파브 K-리그 성남 일화전. 전반 31분 슬라이딩 터치슛으로 선취골을 뽑은 최전방 스트라이커 뚜따는 태권도를 연상시키는 발차기를 하며 짜릿했던 골맛의 대미를 장식했다. 관중들의 눈을 휘둥그레 만들었던 뚜따의 발차기는 한국의 택견, 중국의 ...

    연합뉴스 | 2002.07.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