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11-14320 / 15,4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본프레레호 '사막의 무더위를 넘어라'

    ... 본프레레호의 1차 기착지는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 '중동의 파리'로 불리는 두바이는 3월 중순임에도 이미 낮 최고 기온 32℃(14일기상정보)의 만만찮은 더위가 찾아와 있다. 지난 13일 영하의 꽃샘추위 속에 K-리그 주말 경기를 치른 태극전사들로서는 갑자기 30도 이상 기온차가 나는 '열사의 땅'에 입성하는 셈. 그동안 축구대표팀에게 무더위는 간간이 반갑지 않은 '제3의 적'이었다. 지난해 3월 움베르투 코엘류 전 감독의 경질을 몰고 온 '직격탄'으로 ...

    연합뉴스 | 2005.03.15 00:00

  • [AFC챔피언스리그] 수원.부산, 연승 시동

    '거침없는 연승 행진을 꿈꾼다.' K리그 챔피언 '레알' 수원 삼성과 FA컵 우승팀 부산 아이파크가 16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2차전에 나선다. 13일 부천 SK를 제물로 뒤늦은 K-리그 서전을 승리로 장식한 수원은 16일 오후7시 '빅버드' 수원월드컵경기장에 중국 C리그 우승팀 선전 젠리바오를 불러들여 E조예선 2차전을 갖는다. 수원은 지난해 11월3일 성남에 1-2로 진 이후 2004 시즌 플레이오프.챔피언결정전, ...

    연합뉴스 | 2005.03.14 00:00

  • 이천수, 4월 군사훈련후 국내 재활

    프로축구 K리그 울산 현대로 복귀하는 이천수가 4월초 기초군사훈련을 받은 뒤 국내에서 재활에 나설 전망이다. 이천수의 원소속팀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소시에다드는 14일(한국시간)홈페이지를 통해 "누만시아 및 울산과의 협상을 마치고 계약을 끝냈다"며 "오는 6월말까지로 돼있는 누만시아와의 계약을 미리 종료시키고 울산으로 이적시키는 계약에합의했다"고 밝혔다. 소시에다드는 이어 "울산으로부터 200만달러의 이적료를 받기로 했다"며 "이천수는 군사훈련과 ...

    연합뉴스 | 2005.03.14 00:00

  • [축구소식] 축구硏, '심판판정 승복' 슬로건 확정

    한국축구연구소(이사장 허승표)는 14일 '심판판정 승복하기'캠페인 슬로건 당선작을 발표했다. 축구연구소는 총 156건의 응모작품중 '승복하는 아름다움 불복하는 부끄러움','승복해요 심판판정 함께해요 K리그', '예스 투 레퍼리(Yes to referee)' 등 3건을선정했다. (서울=연합뉴스) horn90@yna.co.kr

    연합뉴스 | 2005.03.14 00:00

  • [프로축구] 전남.서울, '좋아질 일만 남았다'

    "이제 좋아질 일만 남았습니다." 개막전 맞대결에서 무승부를 기록한 이후 나란히 2연패의 늪에 빠진 프로축구의'강호' 전남 드래곤즈와 FC 서울이 명예회복을 자신하고 있다. 7년만에 K리그 사령탑으로 복귀한 허정무 전남 감독은 14일 "어제 경기는 지기는 했지만 선수들이 서로 하려고 하는 의욕을 보였고 손발도 잘 맞아들어가는 모습이었다. 초반 부진하기는 하지만 스트라이커 문제만 해결한다면 치고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다. 서울과의 ...

    연합뉴스 | 2005.03.14 00:00

  • '축구스타' 박주영 CF도 대박

    '축구스타' 박주영(20.FC 서울)이 CF모델로도 인기 상한가를 달리고 있다. 13일 프로축구 K리그 성남 일화전에서 '마수걸이' 첫 골을 터트렸던 '차세대 스트라이커' 박주영이 이번에는 CF모델로 변신해 축구팬들에게 다가선다. 박주영은 14일 새벽부터 경기도 화성군 송산면 고포리 제부도 인근 어섬비행장에서 롯데삼강의 빙과류 제품인 '월드콘' 발매 20주년을 기념하는 CF촬영에 나섰다. 이번 CF의 콘셉트는 박주영이 모터사이클을 탄 여러명의 ...

    연합뉴스 | 2005.03.14 00:00

  • thumbnail
    박주영 첫골 쐈다 ‥ 삼성하우젠컵 성남전

    '천재골잡이' 박주영(FC 서울)이 프로데뷔 2경기 만에 첫 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13일 성남 제2종합운동장(분당)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성남 일화와의 원정경기에서 0-2로 뒤지던 후반 43분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서울은 그러나 성남의 김도훈과 김철호에게 먼저 2골을 내줘 1-2로 패했다. 후반 16분 용병 히칼도와 교체 투입된 박주영은 청소년대표 동료 김승용,선배 정조국과 발을 맞춰 성남 문전을 위협하더니 ...

    한국경제 | 2005.03.13 00:00

  • 박지성, 2골 폭발.. 시즌 4.5호골

    네덜란드 프로축구(에레디비지에)의 태극전사 박지성(24.PSV 에인트호벤)도 골 폭죽을 쏘아올렸다. K-리그가 '천재 스트라이커' 박주영(20.FC서울)의 프로 데뷔골로 들끓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박지성은 멀리 네덜란드에서 ... 4-0 대승을 이끌었다. 시즌 4, 5호골로 지난달 20일 NEC 네이메겐전, 28일 SC 히렌벤전에 이어 정규리그 3주 연속이자 3경기 연속 골 폭풍을 몰아쳤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진출에다 정규리그 선두 ...

    연합뉴스 | 2005.03.13 00:00

  • [프로축구] 박주영, 프로 데뷔골 폭발

    ... 서울)이 프로 데뷔 2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뜨렸다. 박주영은 13일 성남제2종합운동장(분당)에서 열린 프로축구 K-리그 삼성하우젠컵 2005 성남 일화와의 원정경기에서 0-2로 뒤지던 후반 43분 왼발 슛으로 골망을흔들었다. ... 얻은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차넣어 두번째 골을 터뜨렸다. 나드손은 올들어 A3챔피언스컵, 수퍼컵, AFC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해 5경기 연속득점 행진에 무려 9골을 몰아치는 득점 퍼레이드를 펼쳤다. 수원은 김두현이 2분 뒤 안효연의 ...

    연합뉴스 | 2005.03.13 00:00

  • 이천수, 울산 현대 복귀 합의

    이천수(누만시아)가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복귀한다. 울산 현대 축구단은 이천수의 원 소속 구단인 스페인프로축구 레알소시에다드와이천수 이적에 대해 기본적인 합의를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울산은 오는 7월 피스컵대회에 이천수가 레알소시에다드 소속으로 출전해야 한다는 조건에 따라 7월말 이천수가 울산으로 복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03.1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