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51-14360 / 16,7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英 앤드루 왕자 삼성전자 본사 방문

    ... 면담에 이어 삼성본관 1층 전시관을 둘러보며 LCD TV, PDP TV, 휴대전화, 울트라모바일PC, 반도체 등 삼성전자의 최첨단 디지털 제품과 기술을 체험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영국 런던에 구주총괄본부와 디자인연구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2005년부터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명문 클럽인 '첼시'를 공식 후원하고 있다. 아울러 2012년 런던올림픽 공식파트너로 활발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k0279@yna.co.kr

    연합뉴스 | 2008.10.02 00:00

  • 허정무 감독 "경험.패기 조화 이뤄야"

    ... 국내파의 활약에 대한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허 감독은 특히 골결정력 부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K-리그에서 활약중인 장남석(대구)과 정성훈(부산) 등 토종 골잡이들의 발탁 가능성을 묻자 "국제경기 경험은 부족하지만 ... 박주영이 없다고 한국축구가 안 되느냐"는 반문으로 특정 선수의 선발에 대해 촉각을 세우는 것은 경계했다. 프랑스리그에서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는 박주영에 대해서는 "앞으로 시련이 있을 것이다. 적응하려면 더욱 변화된 마인드와 노력이 ...

    연합뉴스 | 2008.09.30 00:00

  • [프로축구] '빅3' 남은 일정, 누구 편일까

    K-리그 선두 싸움이 '추격자' FC서울의 가세로 프로축구 기상도는 안갯속이다. 올 시즌 삼성하우젠 K-리그는 수원의 독주로 시작돼 성남과 수원의 양강체제로 굳어지는 듯하더니 파죽지세의 서울이 뛰어들어 '빅3' 체제로 선두 다툼의 ... 데얀이 최근 두 경기에서 2골3도움을 올리는 등 기존 골잡이들의 득점포가 불을 뿜으며 대반격을 이끌었다. 정규리그에서 팀 득점은 37점으로 대구(41점), 성남(39점)에 이어 세 번째로 많고 실점은 20점으로 성남(20점)에 ...

    연합뉴스 | 2008.09.29 00:00

  • 김두현 부상 심한 듯…월드컵 최종예선 불투명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에서 뛰고 있는 김두현(26.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이 무릎 인대를 다쳐 최소 6주 동안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소속팀은 물론 허정무호에도 비상이 걸렸다. 김두현은 27일 밤(이하 ... 과정에서 스터드가 지면에 걸려 넘어진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6년 4월 독일월드컵을 앞두고 있던 이동국(성남)이 K-리그 경기 도중 무릎 십자인대가 파열됐을 때와 흡사하다. 스카이스포츠 등 영국 언론들은 김두현이 무릎을 다쳤고 ...

    연합뉴스 | 2008.09.28 00:00

  • UEFA컵 '유로파리그'로 명칭 변경

    유럽축구 클럽대항전인 유럽축구연맹(UEFA)컵이 다음 시즌부터 '유로파 리그'로 이름이 바뀐다. UEFA는 프랑스 보르도에서 열린 집행위원회 회의를 거쳐 기존 UEFA컵을 2009-2010 시즌부터 '유로파 리그'로 이름을 바꾸기로 ... 1971-1972 시즌 '인터시티스 페어스컵'이 없어지면서 시작된 UEFA컵은 한국 선수와 인연이 깊었다. 차범근 현 K-리그 수원 삼성 감독이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뛸 때 1979-1980시즌(프랑크푸르트)과 1987-1988 시즌(레버쿠젠)에 ...

    연합뉴스 | 2008.09.27 00:00

  • 프로축구 `16개 구단체제' 출범 무산될 듯

    프로축구 `제15구단'인 강원도민축구단(가칭 강원 FC)의 리그 참여로 기대했던 내년 시즌 16개 구단 체제 출범이 광주시의 창단 지연으로 불발될 위기에 놓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월 닻을 올릴 강원 FC 외에 광주시의 신생팀 ... 충원할 방침이다. 문제는 애물단지인 광주 상무. 광주는 지난 2004년 축구단 창단을 조건으로 상무를 내세워 K-리그에 참여하면서 축구연맹에 가입비 10억원과 축구발전기금 30억원 등 40억원을 이미 냈다. 이 가입 비용은 ...

    연합뉴스 | 2008.09.26 00:00

  • 허정무 "해외파는 희생정신이 필요"

    ... 돌아와 박주영 출전이 예상되는 AS모나코-FC릴(28일 자정) 전을 한 차례 더 보고 귀국한다. 허 감독은 프랑스리그에서 두 경기를 치른 박주영에 대해 "첫 경기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1~2경기로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줄 ...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2차전을 앞두고 새 얼굴 발탁 가능성에 대해서는 "항상 K-리그를 지켜보고 있다.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는 선수가 많다"며 긍정적인 대답을 했다. 그는 또 최근 귀화 요건을 ...

    연합뉴스 | 2008.09.23 00:00

  • [프로축구] 제주, 수원에 3-1 대승

    ... 재탈환을 위해 갈 길 바쁜 수원 삼성의 발목을 잡았다. 제주는 20일 제주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수원과 삼성하우젠 K-리그 2008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0분 조형재의 선제골이 터진 뒤 후반 12분 서동현에게 동점골을 내줬지만 ... 27분 심영성의 짜릿한 결승골과 후반 44분 호물로의 쐐기골로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제주는 정규리그 5경기 연속 무승(5무1패)의 부진에서 빠져 나왔지만 수원은 3경기 연속 무승(1무2패)의 수렁에 빠졌다. 전반 ...

    연합뉴스 | 2008.09.20 00:00

  • [한.일 OB올스타전축구] 한국, 일본에 1-0 승리

    ... 물리쳤다. 한국 OB팀 지휘봉은 1960년대 아시아 최고의 스트라이커로 이름을 날렸던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기술위원장이 잡았고 내셔널리그 울산 현대미포조선의 최순호 감독이 코치로 나섰다. 역대 한.일전에서 `일본 킬러'로 이름을 날렸던 최용수와 서정원이 공격 전면에 배치됐고 `적토마' 고정운과 두 차례 K-리그 득점왕에 빛나는 `쌕쌕이' 정재권이 좌우 날개 임무를 맡았다. 또 `테크니션' 윤정환, 노정윤, 하석주가 미드필더진에 포진하고 ...

    연합뉴스 | 2008.09.19 00:00

  • 서정원 "박주영, 데뷔전 활약 빨리 잊어야"

    ... 잊고 다음 경기에 대한 준비를 차근차근 잘 해야 제대로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정원은 1998년 프랑스 리그 RC스트라스부르에 진출해 1년 동안 16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10년이나 앞서 프랑스 리그를 경험한 서정원의 ... 유럽 무대는 처음이다. 다음 경기에 대한 준비를 많이 해야 활약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K-리그 안양 LG(현 FC 서울)와 수원 삼성을 거쳐 스트라스부르에 진출한 뒤 잘츠부르크, SV리트(이상 오스트리아) ...

    연합뉴스 | 2008.09.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