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61-14370 / 16,7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 `16개 구단체제' 출범 무산될 듯

    프로축구 `제15구단'인 강원도민축구단(가칭 강원 FC)의 리그 참여로 기대했던 내년 시즌 16개 구단 체제 출범이 광주시의 창단 지연으로 불발될 위기에 놓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2월 닻을 올릴 강원 FC 외에 광주시의 신생팀 ... 충원할 방침이다. 문제는 애물단지인 광주 상무. 광주는 지난 2004년 축구단 창단을 조건으로 상무를 내세워 K-리그에 참여하면서 축구연맹에 가입비 10억원과 축구발전기금 30억원 등 40억원을 이미 냈다. 이 가입 비용은 ...

    연합뉴스 | 2008.09.26 00:00

  • 허정무 "해외파는 희생정신이 필요"

    ... 돌아와 박주영 출전이 예상되는 AS모나코-FC릴(28일 자정) 전을 한 차례 더 보고 귀국한다. 허 감독은 프랑스리그에서 두 경기를 치른 박주영에 대해 "첫 경기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1~2경기로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줄 ...과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2차전을 앞두고 새 얼굴 발탁 가능성에 대해서는 "항상 K-리그를 지켜보고 있다. 눈에 띄게 좋아지고 있는 선수가 많다"며 긍정적인 대답을 했다. 그는 또 최근 귀화 요건을 ...

    연합뉴스 | 2008.09.23 00:00

  • [프로축구] 제주, 수원에 3-1 대승

    ... 재탈환을 위해 갈 길 바쁜 수원 삼성의 발목을 잡았다. 제주는 20일 제주종합운동장에서 치러진 수원과 삼성하우젠 K-리그 2008 19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30분 조형재의 선제골이 터진 뒤 후반 12분 서동현에게 동점골을 내줬지만 ... 27분 심영성의 짜릿한 결승골과 후반 44분 호물로의 쐐기골로 3-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제주는 정규리그 5경기 연속 무승(5무1패)의 부진에서 빠져 나왔지만 수원은 3경기 연속 무승(1무2패)의 수렁에 빠졌다. 전반 ...

    연합뉴스 | 2008.09.20 00:00

  • [한.일 OB올스타전축구] 한국, 일본에 1-0 승리

    ... 물리쳤다. 한국 OB팀 지휘봉은 1960년대 아시아 최고의 스트라이커로 이름을 날렸던 이회택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기술위원장이 잡았고 내셔널리그 울산 현대미포조선의 최순호 감독이 코치로 나섰다. 역대 한.일전에서 `일본 킬러'로 이름을 날렸던 최용수와 서정원이 공격 전면에 배치됐고 `적토마' 고정운과 두 차례 K-리그 득점왕에 빛나는 `쌕쌕이' 정재권이 좌우 날개 임무를 맡았다. 또 `테크니션' 윤정환, 노정윤, 하석주가 미드필더진에 포진하고 ...

    연합뉴스 | 2008.09.19 00:00

  • 서정원 "박주영, 데뷔전 활약 빨리 잊어야"

    ... 잊고 다음 경기에 대한 준비를 차근차근 잘 해야 제대로 성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정원은 1998년 프랑스 리그 RC스트라스부르에 진출해 1년 동안 16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10년이나 앞서 프랑스 리그를 경험한 서정원의 ... 유럽 무대는 처음이다. 다음 경기에 대한 준비를 많이 해야 활약을 계속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충고했다. K-리그 안양 LG(현 FC 서울)와 수원 삼성을 거쳐 스트라스부르에 진출한 뒤 잘츠부르크, SV리트(이상 오스트리아) ...

    연합뉴스 | 2008.09.18 00:00

  • [프로축구] 이천수.신영록 줄부상 '시련의 수원'

    프로축구 K-리그 수원 삼성이 부상자 속출로 시련의 9월을 보내고 있다. 부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주전급 선수도 어느새 8명으로 늘어났다. 수원 오근영 사무국장은 17일 "베스트 멤버로 뛰던 선수들이 연이은 부상으로 빠지면서 ... 수비라인부터 미드필더진, 공격진까지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고 있다"고 걱정했다. 수원은 지난 13일 울산과 정규리그 18라운드 원정경기를 마친 뒤 이천수가 왼쪽 사타구니 부근 근육이 부분 파열되는 악재를 만났다. 후반기들어 수원 ...

    연합뉴스 | 2008.09.17 00:00

  • 허정무호, 해외파 박주영.박지성 등 특별점검

    ...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경기 일정이 많고 영국과 독일, 프랑스 등 다양하게 선수들이 진출해 있는데다 K-리그 소속 선수들도 점검해야 하는 만큼 기술위와 사전에 협의하고 준비할 게 많다"고 덧붙였다. 허정무호는 월드컵 ... 못한다면 밀릴 수 밖에 없다"며 걱정의 목소리를 숨기지 않았다. 이 때문에 최종예선을 시작하면서 설기현과 이영표를 리그 적응을 이유로 대표팀에 선발하지 않았던 허정무 감독은 한 수 아래 전력의 북한과 1차전부터 졸전 끝에 1-1로 비기면서 ...

    연합뉴스 | 2008.09.16 00:00

  • thumbnail
    우리들 한가위는 2배로 뜨겁다

    ... 스타플레이어들은 시즌 데뷔전을 기다리고 있다. 특히 프랑스 프로축구에 진출한 박주영(AS 모나코)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자리를 잡은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로야구 2∼3위와 4∼5위 싸움이 ... 벌이고 독일로 무대를 옮긴 이영표(도르트문트)는 샬케 04를 홈으로 불러들여 일전을 벌인다. 13일에는 프로축구 K-리그 7경기가 치러진다. 선두 수원 삼성과 최근 2연승으로 4위까지 뛰어오른 울산 현대의 맞대결이 주목된다. ◆씨름 ...

    한국경제 | 2008.09.12 00:00 | 김경수

  • thumbnail
    [월드컵축구] 허정무호, 험난한 본선행 '가시밭길'

    ... 북한전에 애초 신영록을 원톱 공격수로 출전시키려고 했지만 갑작스런 허벅지 근육 부상으로 조재진(전북)을 대신 기용했지만 결과적으로 실패한 전술이 됐다. 이미 조재진은 지난 5일 요르단 평가전부터 기대 이하의 경기력으로 실망을 줬던 만큼 K-리그에서 좋은 활약을 펼치고 있는 서동현(수원)에게 선발 기회를 줬어야 한다는 분석이다. 서동현은 후반 16분 조재진과 교체돼 이천수(수원)와 투톱을 맡아 포스트 플레이와 문전 돌파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비록 골은 넣지 ...

    연합뉴스 | 2008.09.11 00:00

  • [프로축구] 무릎 이상 고종수, 구단과 또 갈등

    프로축구 대전 시티즌의 미드필더 고종수(30)가 무릎 부상을 놓고 구단과 갈등을 빚고 있다. 고종수는 지난달 23일 전남 드래곤즈와 K-리그 홈 경기(0-1 패) 이후 무릎에 이상을 느껴 구단 지정병원에서 검사를 받았고, 연골이 손상된 것으로 드러났다. 결과에 대해 구단에서는 심각한 부상이 아니라고 받아들였지만 수원 삼성에서 뛸 때 같은 부위를 다쳐 수술까지 받았던 고종수는 좀 더 정밀한 진단을 원하면서 양 측의 마찰이 생겼다. 고종수는 이후 ...

    연합뉴스 | 2008.09.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