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81-14390 / 15,3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본프레레호, 쿠웨이트전 멤버 26명 확정

    ... 감독의 호출을 받았다. 대한축구협회는 28일 이집트전(2월4일)과 쿠웨이트전(2월 9일)에 나설 26명의대표선수 명단을 확정해 발표했다. 이번 명단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 전지훈련에 나섰던 20명의 선수들이 전원 재소집된 가운데 K리그로 복귀한 유상철(울산)과 설기현(울버햄프턴),이천수(누만시아),이영표,박지성(이상 에인트호벤),조재진(시미즈) 등 5명의 해외파 선수들이 포함됐다. 반면 성인대표팀 소집에 대한 여론이 들끓었던 박주영(고려대)은 제외됐고 부상치료중인 ...

    연합뉴스 | 2005.01.28 00:00

  • '박주영 신드롬' 한국축구 강타

    ... 이처럼 눈부신 활약을 펼치는 박주영의 저력은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대구 반야월초등학교때 축구화를 처음 신은 박주영은 이미 청구고 시절부터 4개대회 득점왕을 휩쓸며 일찌감치 프로구단들의 눈독을 받아왔다. 2001년에는 K리그 포항 스틸러스의 후원으로 브라질 지코축구학교에서 1년간 '삼바축구'의 기본기를 배워왔다. 박주영의 강점중 하나는 물흐르는 듯 자연스런 드리블이다. 박주영은 이에 대해 "100m 달리기는 빠르지 않은 데 공을 차면서 달릴 때는 ...

    연합뉴스 | 2005.01.27 00:00

  • 최용수, 이와타 팀훈련 시작 .. 배번 16번

    올시즌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주빌로 이와타로 둥지를 옮긴 '독수리' 최용수(32)가 본격적인 팀 훈련에 돌입했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최용수를 비롯해 올 시즌 새로 팀에 합류한 10명의 선수들이 24일 시작된 첫 팀훈련에 참가했다"고 ...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최용수는 주빌로 이와타에서 교토퍼플상가 시절 배번인 21번 대신 16번을 받았다. 최용수가 K리그 시절 달았던 배번 9번은 이와타에서 최고참 공격수 나카야마 마사시가 달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기자...

    연합뉴스 | 2005.01.25 00:00

  • thumbnail
    최태욱, 시미즈 이적..조재진과 한솥밥

    최태욱(인천)이 일본프로축구(J리그)에 진출, 시미즈 S-펄스에서 뛰게 됐다. 인천은 25일 조재진이 몸 담고 있는 시미즈측과 최태욱 이적 협상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조건은 계약 기간 2년(1년 연장 가능)에 이적료 1억5천만엔, 연봉 5천만엔(수당 별도)이다. 인천은 또 최태욱이 K리그에 복귀할 때는 이적료 없이 친정팀에서 둥지를 틀도록 못박았다. 안종복 인천 단장은 "오는 2008년까지 계약돼 있던 최태욱은 그동안 해외 진출을 ...

    연합뉴스 | 2005.01.25 00:00

  • 안정환, 성남 출신 아데마와 한솥밥

    안정환(요코하마)이 K리그 성남 일화에서 뛰었던 브라질 출신 공격수 아데마(32.상카에타노)와 올 시즌 호흡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24일 일본 스포츠지 '닛칸스포츠'에 따르면 주포인 안정환과 구보 다쓰히코가 부상에서 완전히 ...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시즌 성남에 몸담았던 아데마는 지난해 A3챔피언스컵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요코하마전에서 골을 뽑아 요코하마 구단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서울=연합뉴스) 박재천기자 jcpark@yn...

    연합뉴스 | 2005.01.24 00:00

  • [프로축구] 월드컵 4강전사, K리그 복귀 러시

    '월드컵의 영광을 다시 한번 K리그에서 살린다.' 지난 2002한.일월드컵을 빛냈던 스타들의 K리그 복귀가 가속도를 타고 있다. 지난 12일 네덜란드 페예노르트에서 활약했던 '쿠키' 송종국이 수원 삼성 유니폼으로 갈아 입으면서 해외파 선수의 K리그 복귀 '신호탄'을 날리더니 J리그에서 명성을 날리던 '유비' 유상철마저 20일 울산 현대와 전격적으로 계약을 마쳤다. 이에 따라 지난 2002년 월드컵 이후 봇물터지듯 해외로 빠져나갔던 '4강전사'들과 ...

    연합뉴스 | 2005.01.20 00:00

  • 유상철, 울산과 2년 계약

    '유비' 유상철(34)이 2년만에 친정팀 울산 현대로복귀한다. 프로축구 울산은 유상철과 2년 계약을 맺기로 합의하고 21일 오전 서울 장충동타워호텔에서 정식으로 입단식을 치른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98년 울산 소속으로 K리그 득점왕(14골)에 올랐던 유상철은 지난 2003년일본 프로축구 J리그 요코하마 마리노스로 이적한 이후 2년만에 국내 무대로 돌아오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 2005.01.20 00:00

  • [한ㆍ파라과이축구] 정예멤버로 새해 첫승 쏜다

    ... 양쪽 날개로 짝을 이룬 박규선이 측면을 파고든다. 수비라인에도 약간의 수술이 가해진다. 박재홍, 김진규(이상 전남), 유경렬(울산)이 스리백으로 다시 발을 맞추지만 중앙에 섰던 김진규를 원래 자리인 오른쪽으로 돌리고 대신 K리그에서 70경기를 소화해 경험이 풍부한 유경렬을 중앙에 배치시켜 안정감을 높이기로 했다. 본프레레 감독은 "지나친 긴장으로 안정감이 떨어졌던 게 문제였다"며 파라과이전에서는 승부도 승부지만 월드컵 최종예선을 앞두고 안정적인 경기 ...

    연합뉴스 | 2005.01.19 00:00

  • 이천수, 레알 소시에다드 복귀 가능성 제기

    ... 국왕배(코파 델 레이) 3라운드 2회전에 선발출장하는 '베스트 11'의 명단을 이날 발표했지만 이천수의 이름을 올려놓지는 않았다. 지난 9일 정규리그 후반기 첫 경기에서 교체 출전한 이천수는 이로써 새해 들어4경기째 선발출장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이천수는 교체선수 명단에서도 제외됐던 최근 2경기와는 달리 이번에는엔트리에는 포함돼 있어 후반 조커 역할을 기대해볼 만하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기자 firstcircle@yna.co.k

    연합뉴스 | 2005.01.19 00:00

  • thumbnail
    정몽준 축구협회장 4번째 연임

    ... 신중히 검토해 수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또 감독 및 선수 선발이 주된 임무인 기술위원회의 독립성을 위한 기술국을 설치하는 한편 2007년 17세이하 세계청소년대회 유치, 프로축구 '업-다운'제추진 및 K리그 16개팀 확대 등 사업을 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축구협회는 이날 그 동안 각계에서 꾸준하게 요구했던 법인 전환 문제를안건으로 상정, 대의원들의 승인을 받았다. 협회측은 이에 따라 곧바로 법인화 절차를 밟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0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