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391-14400 / 15,3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동혁, "월드컵 나가려고 수술받고 왔어요"

    ...에 나가고 싶어 몰래 독일에 가서 수술받고 왔어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전지 훈련 중인 본프레레호 태극전사 필드플레이어 중지난 16일 콜롬비아와의 첫 평가전에 유일하게 뛰지 못한 선수가 딱 한명 있다. 요하네스 본프레레 감독이 K리그 경기를 여러차례 관전하면서 '흙 속의 진주'마냥 캐올린 수비수 박동혁(26.전북 현대). 박동혁은 A매치에 11번 출전했지만 올림픽호 출신도 아니고 월드컵 4강 신화의주역도 아닌 '중간 세대'다. K리그에서는 2002년부터 전북의 ...

    연합뉴스 | 2005.01.18 00:00

  • 국내 구단, 북한축구대표 안영학 영입 타진

    J리그K리그 구단이 북한축구대표로 뛰고 있는 J리거 안영학(27.니가타) 영입 쟁탈을 벌이고 있다고 일본 '스포츠호치'가 1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다음달 9일 일본과 2006독일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B조 개막전을 벌이는 ... 나고야 관계자의 말을 전해 안영학측과 나고야가 협상을 벌이고 있음을 내비쳤다. 신문은 이와 함께 "FC 서울 등 K리그 2개 구단도 안영학 영입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며 "올해는 월드컵 최종예선 때문에 대표팀 차출이 잦아 다음 시즌 ...

    연합뉴스 | 2005.01.17 00:00

  • 막내 김진규, "두번 실수는 없다"

    ... 스트라이커 에딕슨 페레아의 발끝에 걸리는 바람에 미처 대처할 틈도 없이 역전골을 내주는 빌미를제공했다. 김진규는 경기가 끝난 뒤 고개를 단 한번도 들지 않은 채 버스에 올라타 주변에서 지켜보던 동료들과 취재진을 안타깝게 했다. K리그 같은 팀에서 지냈던 룸메이트 김남일(수원)이 고참답게 김진규를 애써 위로해 봤지만 이날 아침까지 도통 굳은 표정을 풀지 못했다고 대표팀 관계자는 전했다. 김진규는 회복훈련이 끝난 뒤 "어제 경기 끝나고 내 나름대로 반성을 많이 ...

    연합뉴스 | 2005.01.17 00:00

  • K리그 득점왕 모따, 리스본과 계약

    지난해 K리그 정규리그 득점왕인 브라질 용병 모따가 전남 드래곤즈의 구애를 뿌리치고 포르투갈 명문 스포르팅 리스본의 유니폼을입었다. 리스본 구단은 전남에서 뛰었던 모따를 1년 계약(3년 연장 가능) 조건으로 영입했다고 밝혔다고 프랑스 AFP 통신이 16일(한국시간) 보도했다. 전남측은 14골로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쥔 모따의 파괴력을 인정, 계약을 연장하기 위해 연말부터 접촉해 왔으나 본인이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허정무 전남 감독은 "구단에서는 ...

    연합뉴스 | 2005.01.16 00:00

  • [프로축구] 울산, "유상철 영입의지 변함없다"

    "유상철을 영입하겠다는 의지에는 변함이 없다." 프로축구 K리그 울산 현대가 '유비' 유상철(34)에 대한 확고한 영입 의지를 강조했다. 울산 김형룡 사무국장은 16일 "당초 15일에 유상철의 에이전트와 첫번째 협상을 벌이기로 ... 미뤄졌다"며 "17일 이후 협상을 계속 벌이자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울산 구단에 따르면 지난 14일 일본 J리그의 한 구단으로부터 유상철의 영입에 대한 문의가 에이전트측에 도착했다. 이에 따라 유상철의 에이전트인 프라임스포츠는 ...

    연합뉴스 | 2005.01.16 00:00

  • 차범근 감독, 축구협회 '최우수 지도자상'

    지난해 수원 삼성을 프로축구 K리그 정상에 올려 놓은 차범근 감독이 대한축구협회가 선정하는 '최우수 감독'에 뽑혔다. 차 감독은 16일 축구협회에서 선정한 11명의 '최우수 지도자'에서 프로축구 부문 최우수 지도자에 뽑혔다. ... 이어 축구협회 최우수 지도자상까지 휩쓰는 영광을 차지했다. 차 감독과 함께 여자축구의 안종관 감독(INI스틸),K2리그 이우형(고양 국민은행),여대학부 이영기 감독(여주대) 등 11명이 함께 최우수 지도자에 선정됐다. 또 수원은 ...

    연합뉴스 | 2005.01.16 00:00

  • '호랑이 선생님' 본프레레의 당근과 채찍

    ... '당근과 채찍'을 들었다 놓았다하며 태극전사들을 바짝 긴장시키고 있다. 15일(이하 한국시간) 대표팀 전지훈련지인 미국 로스앤젤레스 시내 콜리세움(올림픽 주경기장)에서 실시된 오전 훈련에서는 보기드문 광경이 연출됐다. 다들 K리그에서 내로라하는 프로 선수들이고 딱히 꼬집어서 말하지 않아도 다알아듣는 성인들이지만 유독 한 선수는 고교축구팀 선수마냥 '체벌'로 운동장을 한바퀴 돌고 있었다. 본프레레 감독의 신임을 얻어 지난달 독일전에서 중앙수비를 봤을 정도로 실력은 ...

    연합뉴스 | 2005.01.16 00:00

  • [한.콜롬비아축구] 전문가 현장 분석

    ... 드러냈다. 하지만감각적인 커뮤니케이션의 필요성을 절감했고 그때그때 상대에 대한 적응력을 높여야한다는 교훈을 얻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올림픽대표팀에서 발탁된 선수들은 올림픽 이후 한층 성숙한 모습을 느낄 수 있었고 그외에 K리그에서 본프레레 감독이 직접 뽑아올린 선수들도 나름대로 제몫은해줬다는 것. 강 위원은 "전반에는 젊은 혈기에서 오는 다소 거친 플레이가 슈팅찬스를 많이만들어냈다. 후반에는 김남일과 김두현이 들어가 중원에서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치고 ...

    연합뉴스 | 2005.01.16 00:00

  • [프로축구] 전남, 국가대표 수비수 박재홍 영입

    신임 허정무 감독을 맞이한 프로축구 K리그 전남드래곤즈가 전북 현대로부터 '본프레레호'의 차세대 수비수 박재홍(27)을 영입했다. 전남은 14일 "중앙 수비수 요원을 보충하기 위해 전북에서 박재홍을 영입하게됐다"며 "조건은 전남의 미드필더 김정겸과 맞트레이드 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전북 역시 "취약 포지션인 사이드 어태커를 필요로 하는 상황에서 전남과 뜻이맞아 김정겸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현재 미국 LA 전지훈련 중인 박재홍은 ...

    연합뉴스 | 2005.01.14 00:00

  • 정몽준 축구협회장 4연임 유력

    ... 2002년 한·일월드컵을 유치해 성공적으로 치르는 등 한국 축구의 국제적인 위상을 크게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 정 회장은 이번에 재선출될 경우 월드컵 잉여금 6백50억원을 활용,축구센터 3곳과 14개 축구공원 설립을 2006년까지 마무리짓기로 했다. 또 K리그 발전을 위해 현재 13개인 프로팀을 2008년까지 16개팀으로 늘리고 2006년 독일월드컵 및 2008년 베이징 올림픽 4강 진입을 공약했다. 한은구 기자 to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