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5211-15220 / 16,7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V로 티켓예매·문자전송 되네…KT, 양방향 'IP미디어' 시연

    분당에 사는 30대 초반의 직장인 K씨. 그는 퇴근하자마자 인터넷TV를 켜고 리모컨을 눌러 메뉴에서 날씨 정보를 찾는다. 다음날 친구들과 낚시하러 가기로 한 원주 저수지 주변의 날씨 정보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K씨는 TV 화면의 ... 후 직장 동료와 온라인바둑을 두기도 하고 비디오를 주문해 시청하기도 한다. 짬이 나면 저장돼 있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축구 중계방송을 시청하기도 한다. KT는 27일 이 같은 일상생활을 가능케 하는 'IP미디어'라는 인터넷TV 서비스를 ...

    한국경제 | 2005.12.27 00:00 | 고기완

  • 호주프로축구 서혁수, '최고 용병 3위'

    ...드 로어)가 올 시즌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용병을 뽑는 팬 투표에서 3위에 올랐다. 서혁수는 호주 현대A리그 공식 홈페이지(www.a-league.com.au)에서 진행 중인 '올 시즌 이적한 외국인 선수 중 지금까지 가장 ... 선수는?'이라는 주제의 온라인 설문조사에서 26일 오전 현재 15%의 득표율로 후보 10명 중 3위를 달리고 있다. K리그 전북 현대(1998-2003)와 성남 일화(2004)를 거쳐 올해 호주 A리그로 진출한 서혁수는 퀸즐랜드에서 중앙 ...

    연합뉴스 | 2005.12.26 00:00

  • thumbnail
    [프로배구] 김연경, '여자 코트의 박주영'

    ... 말까 한 `천재 선수'라는 사실이 첫번째 공통점. 박주영은 수비수 2-3명을 달고 다니면서도 동물적인 골 감각을 뽐내며 지난해 10월 아시청소년선수권(U-20) 득점왕과 최우수선수(MVP)를 동시에 거머쥐었고 프로 데뷔 무대인 K리그에서도 역대 최연소 해트트릭(2회)을 기록하며 신인왕에 올랐다. 올해 프로에 입문한 김연경의 득점력도 박주영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흥국생명에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지명된 `슈퍼 루키' 김연경은 지금까지 8경기에서 219점(경기당 ...

    연합뉴스 | 2005.12.26 00:00

  • [프로축구] 박주영-이천수 'MVP 개표 초긴장'

    'K-리그 최고스타를 뽑는 표심(票心)은 어떤 별로 향했을까' 올해 프로축구 최우수선수(MVP) 유력 후보 박주영(20.FC서울)과 이천수(24.울산 현대)가 오는 28일 오후 2시20분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리는 ... 마차도(울산)에게 득점왕 타이틀을 내줬지만 활약상으로 볼 때 충분히 MVP까지 노릴 만하다는 평가다. 반면 이천수는 후기 리그부터 출전해 날카로운 프리킥을 앞세워 챔피언 결정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14경기에서 7골 5도움을 올려 울산이 ...

    연합뉴스 | 2005.12.25 00:00

  • K리그 베스트11, 앙드레김 의상 입고 패션쇼

    올해 프로축구 K리그를 화려하게 빛낸 '스타선수' 11명이 패션 디자이너 앙드레 김이 제작한 옷을 입고 팬들 앞에서 화려하게 등장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일 "지난 해에 이어 올해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도 수상자들이 앙드레 김 의상을 입는다"며 "기자단 투표를 통해 베스트 11에 뽑힌 선수들은 행사 시작에 앞서 진행되는 오프닝 무대에서 패션쇼도 펼친다"고 밝혔다. 올해 패션쇼는 지난 해 선수들만 무대에 올랐던 것과 달리 외국인 여성 모델과 ...

    연합뉴스 | 2005.12.23 00:00

  • 한.중.일 프로축구 왕중왕 A3대회 내년 8월 개최

    한국과 중국, 일본 프로축구 왕중왕을 가리는 2006 A3대회가 내년 8월2일부터 8일까지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김원동 K-리그 사무총장, 사사키 가즈키 일본프로축구(J리그) 사무총장, 량샤오농 중국프로축구(슈퍼리그) 사무총장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 도쿄, 요코하마에서 한.중.일 프로축구 관계자 회의를 열어 내년 제4회 대회 개최 시기를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참가 팀은 K-리그 우승팀 울산 현대와 J리그 우승팀 ...

    연합뉴스 | 2005.12.22 00:00

  • thumbnail
    아드보카트호 새내기 장학영 '연습생 신화 꿈'

    ... 끌지 못한 것과 비슷한 이유다. 그러나 장학영에게도 박지성 못지않은 '심장'이 있었다. 안 코치는 "쿠퍼테스트(반복달리기를 활용한 체력측정법)를 실시한다면 K리그 전체 1, 2위를 다툴 선수"라고 말했다. 지난해 장학영은 죽어라고 뛰었다. 소속 팀 성남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까지 소화하느라 선수단이 탈진했다. 장학영에게는 팀의 피로가 곧 기회였다. 리그 16경기에 나올 수 있었고 아시아 클럽 무대에도 발을 내디뎠다. 올 시즌에는 ...

    연합뉴스 | 2005.12.20 00:00

  • 최용수 '국내 복귀냐 일본 잔류냐' 고심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활약해온 '독수리' 최용수(32.주빌로 이와타)가 국내 복귀와 일본 잔류를 놓고 고민 중이다. J리그 시즌 종료 후 지난 14일 귀국해 한국에 머물고 있는 최용수는 2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입국 전 ... 것으로 보인다. 그는 "벌써 5년이나 일본에서 생활했다. 이제 선수 생활도 얼마 남지 않았다. 현역에서 물러난다면 K리그에서 마무리를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최용수는 이적료가 없어 국내 복귀에 큰 걸림돌도 없는 상황이다. ...

    연합뉴스 | 2005.12.20 00:00

  • 장윤정 동생 장경영, 프로축구 인천 입단

    ... 통해 인천 유나이티드에 입단하게 됐다. 장경영은 20일 오전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2006 K리그 신인선수선발 드래프트에서 인천에 7순위로 지명됐다. 미드필더 장경영은 올해 선문대를 졸업한 뒤 지난 6월부터 인천에서 ... 대해서만 이뤄졌다. 이중 8라운드까지 29명, 번외지명에서 12명이 각각 호명을 받아 총 41명에게 새로 프로리그 진출 기회가 주어졌다. 시민구단 인천이 가장 많은 9명을 지명한 반면 부산 아이파크는 단 한 명의 선수도 부르지 ...

    연합뉴스 | 2005.12.20 00:00

  • '3기 아드보카트호' 포지션별 경쟁 구도

    ... 아드보카트호' 생존 경쟁의 막이 올랐다. 무한 경쟁 무대는 중동과 홍콩, 미국이다. 국내파와 일본프로축구(J리그) 소속 태극전사 24명으로 구성된 아드보카트호는 내년 1월15일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로 떠나 2007 ... 나름대로 인정받았지만 성인무대에서 아직 검증받지 못했다. 아테네올림픽 세대의 기수 조재진도 사실상 마지막 기회다. K리그에서 한창 주가를 올린 이천수(울산)와 박주영(서울)은 윙포워드 자리를 놓고 경쟁해야 한다. '본프레레호 황태자' ...

    연합뉴스 | 2005.12.20 00:00